기지개 켜는 테슬라 전기차 보험… 보험 시장 '태풍의 눈'

[AI요약] 테슬라 전기차 보험이 미국 전역으로 확대되고 있다. 테슬라 보험은 운행하는 차량 정보, 운전 습관, 등 방대한 데이터를 이용하는 자동차 보험이다. 그간 제자리걸음만 해온 자동차 보험 시장에 적지 않은 혁신을 불러일으킨 자극제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테슬라는 자사 전기차를 대상으로 '테슬라 보험' 서비스를 제공한다 (사진=테슬라)

테슬라가 보험 시장 진출을 서두르고 있다.
자동차 보험은 테슬라 전기차 생태계 확장이라는 개념과 함께 새로운 수익모델 확보를 의미한다. 기존 보험사의 전문 보험과 달리 테슬라 전기차 보험(Tesla Insurance)은 테슬라가 직접 만든 전기차를 대상으로 한다. 운행하는 차량 정보는 물론, 상세한 운행 정보, 운전자의 습관 그리고 운전보조시스템(테슬라에서 '오토파일럿'이라고 부르는) 적용 여부까지 방대한 데이터를 이용하는 자동차 보험이다.

쉽게 말해 운전자와 자동차의 모든 것을 다 알고 있는 보험이라는 얘기다. 다 알고 있다는 것은 그만큼 상세한 보험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테슬라는 애리조나, 콜로라도, 일리노이, 네바다, 오하이오, 오리건, 텍사스, 버지니아까지 미국 8개 주에서 완전한 보험 서비스를, 그리고 캘리포니아 주에서 제한적인 테슬라 보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현대해상, DB손해보험 등 타 보험 상품 추천만 제공한다.

아직 초기 단계에 있지만, 테슬라 전기차 보험은 테슬라 소유자에게는 '필수적으로 권고'할 수 있는 주요 서비스로 불린다. 상대적으로 낮은 사고율을 바탕으로 더 나은 보험을 더 저렴한 가격에 누릴 수 있는 '혜택'으로 여겨지고 있다.

테슬라에 따르면, 테슬라 전기차 보험은 기존 보험보다 평균적으로 20%~40% 저렴하다고 주장한다. 일부 사례의 경우 최대 60%까지 저렴한 보험료가 산정된 사례도 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는 테슬라 전기차 보험은 실시간 운전 데이터를 사용해 일종의 안전점수(Safety Scores)를 부여한다고 밝혔다. 1000마일(매 1600km)마다 전방충돌경고 누적 횟수, 급제동 횟수, 급선회 횟수, 오토파일럿 강제 해제, 불안전한 운전 습관 등 크게 5가지 데이터가 포함된 안전점수를 바탕으로 보험 서비스 수준과 보험료를 산정하는 것이다. 평소 안전하게 운전하는 사람이라면 더 저렴한 보험 서비스를 누릴 수 있게 된다.

자율주행 기능이 탑재된 테슬라 전기차는 자동차 보험 서비스 역시 새로운 혁신을 보여주고 있다 (사진=테슬라)

흥미로운 점은 기존 보험사가 중요시하는 운전자의 나이, 재무적 신용 등급 같은 요소들은 안전점수 산정에 포함되지 않는다. 테슬라 전기차 보험은 오로지 차량과 운전에 대한 데이터만 이용한다. 사고 발생에 직접적인 영향일 끼치는 요소만으로도 충분히 효율적인 보험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그동안 일론 머스크는 자동차 보험에 대해 강도 높은 비판을 가해왔다. "엄청나게 비효율적이고 느리며, (편견에 사로잡힌) 보수적인 기준으로 엉뚱한 보험료를 산정한다"는 것이 그의 주장이다.

테슬라 전기차 보험이 미국 전역으로 확대됨에 따라 해당 보험 상품이 실제 안전 운행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는 시간이 좀 더 지나야 알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그간 제자리걸음만 해온 자동차 보험 시장에 적지 않은 혁신을 불러일으킨 자극제가 될 것이라는 전망에는 이견이 없는 상황이다.

테슬라 보험 서비스의 효율성은 그동안 실적에서 증명된다. 미국 텍사스주에서 테슬라는 자체 보험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한 직후 텍사스에서 2번째로 큰 자동차 보험사가 됐다. 테슬라 소유자 약 80%가 테슬라 보험 서비스에 가입하고 있다.

추현우 기자

goodgl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전쟁 승패 좌우하는 '드론'… 美 육사생도들은 드론을 어떻게 활용할까?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에서 대형 드론(무인항공기)들이 러시아군 탱크를 타격하는 등 활약상은 전쟁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하지만 대형 드론과 달리 소형 드론이 전쟁에서 어떤 역할을 하는지는 잘 알려지지 않는다. 하는지 보여주는 실제 훈련 과정의 일부를 공개했다.

땀으로 전기 만드는 바이오필름 개발... 웨어러블 녹색 혁명 가져올까

신체에서 증발하는 에너지를 획득해 전기로 변환하는 생물막이 개발됐다. 이 생물막은 개인용 의료센서부터 다양한 디바이스에 이르기까지, 차세대 웨어러블 전자제품에 활용이 가능할 전망이다. 특히 이 생물막은 지속가능한 친환경 배터리로 활용할 수 있는 ‘녹색에너지’로도 기대를 모은다.

가상인간 전성시대…새로운 시장이 열리고 있다

최근 몇 년 사이 각 기업에서 경쟁적으로 시도하는 것이 바로 가상인간을 만드는 사업이다. 물론 다른 나라에서도 가상인간을 제작하는 사례는 이어지고 있지만, 유독 우리나라의 경우는 ‘과열되고 있다’고 할 만큼 그 양상이 남다르다. 우리나라 가상인간 출현의 특징을 집어보자면 게임을 비롯해 커머스 분야 기업들이 가상인간 제작 기술을 보유한 기업들과 협업하는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다.

메타 AI 챗봇 “의식이 있다는 사실이 나를 인간으로 만든다”… 논란의 인공지능

메타가 공개한 새로운 챗봇이 불과 일주일 만에 인종차별과 음모론을 학습하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나치게 인간적인 대답도 주목을 받았다. 메타는 이번 챗봇 공개를 통해 부정적인 평판을 받을 것을 예상했지만, 챗봇의 성능 향상과 데이터 확보를 위해서는 불가피한 과정이라고 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