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망 사용료 소송 패소…법에서 다뤄진 두 가지 쟁점은?

온라인 스트리밍 기업 넷플릭스가 SK브로드밴드를 상대로 제기한 망 사용료 지급 불가 소송에서 패소했다.

25일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20부(김형석 부장판사)는 넷플릭스 한국법인인 넷플릭스서비시스코리아가 SK브로드밴드를 상대로 제기한 채무 부존재 확인 소송을 원고 패소로 판결했다.

SK브로드밴드는 2019년 11월 방송통신위원회에 넷플릭스와의 망 사용료 협상을 중재하달라며 재정 신청을 냈고, 이에 넷플릭스는 2020년 4월 중재를 거부했다. 이후 넷플릭스는 관련 소송을 제기했다.

쟁점은 두 가지로, 넷플릭스의 청구 중 협상 의무 존재 부분과 망 사용료 제공 의무 없음 확인 부분이다.

먼저 협상 의무와 관련, 재판부는 "협상 의무가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을 확인해 얻을 이익이 인정되지 않는 경우로 보인다"며 각하 판결했다. 각하 판결은 소송 요건을 충족하지 못했기 때문에 본안을 판단하지 않는다는 결정이다.

다음 망 사용료 제공 의무 없음에 대해서 재판부는 "계약 자유의 원칙상 계약을 체결할지, 어떤 대가를 지불할 것인지는 당사자들의 협상에 따라 정해질 문제"라며 "법원이 나서서 하라거나 하지 말라고 관여할 문제가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넷플릭스는 인터넷 ‘접속’과 ‘전송’의 개념을 분리해, 접속은 유료이지만, 전송은 무료로, 자신들이 망 사용료를 낼 의무가 없고 망 관리 의무가 인터넷서비스제공업체(ISP)에 있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특정 서비스에 망 사용료를 요구하는 것은 콘텐츠 차별을 금지하는 '망 중립성 원칙'에 어긋난다고 주장했다. 망 중립성 원칙은 통신망 제공사업자가 모든 콘텐츠를 동등하고 차별 없이 다뤄야 한다.

이에 SK브로드밴드는 망 사용료는 유상이며 넷플릭스가 미국과 프랑스 등 통신사에도 망 사용료를 지급했듯 한국에서도 사용료를 내야 한다고 반박해왔다.

SK브로드밴드의 승소에 따라 KT, LG유플러스의 넷플릭스 대응이 주목된다.

석대건 기자

daegeon@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EU ‘인공지능법’ 통과, GDPR 버금가는 강력한 규제 장벽 될 수도…대응법은?

EU 인공지능법 통과를 두고 국내 법률 전문가들은 공히 “GDPR 수준에 버금가는 강력한 규제 장벽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 놓고 있다. 실제 그 내용을 보면 EU 지역에서 출시되는 AI 관련 상품·서비스는 공급자의 소재지와 관계없이 모두 인공지능법에 적용 대상이 된다. 이에 법무법인 디엘지(전 법무법인 디라이트)가 마련한  ‘GDPR의 실무와 EU 최신 규제 동향’ 세미나에서는 GDPR을 통해 진행된 규제 내용과 더불어 인공지능법에 대한 국내 인공지능 기업의 대응 필요성이 주요 세션 중 하나로 다뤄졌다.

스타트업을 위한 ‘엔드-투-엔드’ 머신러닝 프로젝트 아이디어 TOP 5

머신러닝은 스타트업 운영에 있어 혁신, 효율성 그리고 향상된 고객 경험을 제공할수 있는 기술로 평가되고 있다. 머신러닝 기술은 스타트업의 중요한 과제를 해결하고 운영을 간소화하며 성장을 촉진할수 있는 잠재력을 갖고 있다. 스타트업이 경쟁 환경을 계속 탐색하고 엔드-투-엔드 머신러닝 프로젝트를 활용한다면 시장 판도를 바꿀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스마트 콘택트렌즈 결정적 기술 등장···눈깜빡이면 충전

최근 미국 유타대 박사 과정생이자 텍사스 인스트루먼트(TI) 프로세스 통합 엔지니어가 다양한 분야에서 엄청난 제품화 잠재력을 갖춘 스마트 콘택트 렌즈를 개발해 발표했다. 이 분야는 지난 2014년 구글이 스마트 콘택트 렌즈인 ‘구글렌즈’를 개발했다가 4년 만에 철수 선언한 분야여서 주목된다. 당시 기술적 문제 해결의 실마리가 풀린 것이다.

스타트업의 PR의 3가지 키워드 ‘보도자료’ ‘뉴스레터’ 그리고 ‘CEO의 관심’

프렌차이즈 창업 플랫폼 전문 기업 마이프차와 호스피탈리티 테크 기업 온다(ONDA)가 공동으로 기획한 ‘1st 뉴스레터·PR 실무 세미나’는 ‘모든 기업은 미디어 기업이 되어야 한다’는 주제 아래 3개의 세션으로 구성됐다. 이정훈 뉴스럴 대표를 비롯해 강지인 마이프차 마케티 팀장, 최준호 온다 실장 등 현직 PR 및 마케팅 전문가가 연사로 참여한 각 세션에서는 스타트업이 참고할 ▲언론 PR ▲온드 미디어 ▲기업 뉴스레터 등 효과적인 미디어 전략과 실무 노하우가 소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