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쓰는 여행에서 돈 버는 여행으로… T2E 서비스 주목

여행 스타트업 트립비토즈가 업계 최초로 T2E (travel to earn) 서비스를 선보인다 (사진=트립비토즈)

게임을 즐기면서 돈을 번다는 개념으로 시작된 P2E는 다른 업종으로 확산되면서 그 형태가 세분화되고 있다. 가장 적극적인 건 운동과 접목한 M2E (move to earn)로 진화한 헬스케어 분야다.

걷는 만큼 돈을 버는 호주의 NFT 서비스 스테픈(StepN)이 대표적이다. 스테픈의 전 세계적인 인기에 힘입어 네이버, 컴투스 등 국내 빅테크 기업들도 M2E에 관심을 두기 시작했다.

음악업계는 L2E (like to earn)를 표방한다. SK스퀘어의 자회사이자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플로(FLO)의 운영사인 드림어스컴퍼니는 올해 상반기 중 누구나 크리에이터가 되어 콘텐츠를 만들어 올리는 오픈 플랫폼으로의 전환 계획을 밝혔다. 크리에이터와 팬덤의 커뮤니티 활성화를 통해 누구나 수익화 할 수 있는 L2E 생태계를 만들어 나가겠다는 것이다.

영상 기반 호텔 예약 플랫폼을 운영하는 여행 스타트업 트립비토즈는 여행업계 최초로 T2E (travel to earn) 기반 서비스를 선보인다. 여행자가 여행에서 찍은 동영상을 트립비토즈 앱에 공유한 뒤 다른 이들로부터 좋아요를 받을 때 마다 트립비토즈 생태계 내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트립캐시를 얻는 시스템이다.

트립비토즈의 프로덕트 기획을 총괄하고 있는 이용수 CPO는 "여행을 통해 메타버스 상의 전 세계 호텔과 도시를 점령하고 그에 따른 보상을 받는 T2E 요소가 강화된 신규 앱 런칭을 올여름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여행을 사랑하는 전 세계인들에게 한층 더 다양한 보상을 제공할 것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조인숙 기자

aloh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유아이패스, 신규 기능 업데이트 공개

엔터프라이즈용 자동화 소프트웨어 기업 유아이패스(UiPath)가 글로벌 유저 컨퍼런스 포워드5(FORWARD 5)에서 최신 플랫폼 업데이트를 선보였다.

편의점 마감 상품 배달… 라스트오더 '편의점 배달 서비스' 론칭

마감할인상품 거래 서비스 라스트오더는 오는 10월 1일부터 세븐일레븐 편의점 상품 배달 서비스를 새롭게 선보인다고 30일 밝혔다.

NHN페이코 간편 결제 서비스, 다이소도 반했다

NHN PAYCO(이하 NHN페이코)는 균일가 생활용품점 아성다이소가 운영하는 오프라인 매장 다이소와 매장 기반 배송 서비스인 샵(#)다이소에 페이코(PAYCO) 결제 서비스를 적용했다고 30일...

아드리엘 마케팅 솔루션 ‘애드옵스’, 기흥그룹 도입했다

글로벌 애드테크 기업 아드리엘이 할리데이비슨 코리아·맥라렌 서울·애스턴마틴 서울 등 글로벌 모빌리티 브랜드 국내 총괄을 맡고 있는 기흥그룹과 손잡았다. 30일 아드리엘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