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쓰는 여행에서 돈 버는 여행으로… T2E 서비스 주목

여행 스타트업 트립비토즈가 업계 최초로 T2E (travel to earn) 서비스를 선보인다 (사진=트립비토즈)

게임을 즐기면서 돈을 번다는 개념으로 시작된 P2E는 다른 업종으로 확산되면서 그 형태가 세분화되고 있다. 가장 적극적인 건 운동과 접목한 M2E (move to earn)로 진화한 헬스케어 분야다.

걷는 만큼 돈을 버는 호주의 NFT 서비스 스테픈(StepN)이 대표적이다. 스테픈의 전 세계적인 인기에 힘입어 네이버, 컴투스 등 국내 빅테크 기업들도 M2E에 관심을 두기 시작했다.

음악업계는 L2E (like to earn)를 표방한다. SK스퀘어의 자회사이자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플로(FLO)의 운영사인 드림어스컴퍼니는 올해 상반기 중 누구나 크리에이터가 되어 콘텐츠를 만들어 올리는 오픈 플랫폼으로의 전환 계획을 밝혔다. 크리에이터와 팬덤의 커뮤니티 활성화를 통해 누구나 수익화 할 수 있는 L2E 생태계를 만들어 나가겠다는 것이다.

영상 기반 호텔 예약 플랫폼을 운영하는 여행 스타트업 트립비토즈는 여행업계 최초로 T2E (travel to earn) 기반 서비스를 선보인다. 여행자가 여행에서 찍은 동영상을 트립비토즈 앱에 공유한 뒤 다른 이들로부터 좋아요를 받을 때 마다 트립비토즈 생태계 내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트립캐시를 얻는 시스템이다.

트립비토즈의 프로덕트 기획을 총괄하고 있는 이용수 CPO는 "여행을 통해 메타버스 상의 전 세계 호텔과 도시를 점령하고 그에 따른 보상을 받는 T2E 요소가 강화된 신규 앱 런칭을 올여름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여행을 사랑하는 전 세계인들에게 한층 더 다양한 보상을 제공할 것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조인숙 기자

aloh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이커머스 상장 1호 기업 되는 오아시스…키워드는 ‘온·오프라인 연계 강화’ ‘PB상품’ ‘물류시스템’ ‘전국화’

유기농에 특화된 PB상품화로 경쟁력 확보, PB가공식품 품질 차별화로 승부 독자적인 스마트 물류 시스템 기반… 신선식품 새벽배송 사업 영위 기존 비즈니스...

인공지능 기술로 혁신 거듭하는 보험산업, ‘인슈어테크’ 주목

국내 보험사들이 인슈어테크를 도입해 데이터 수집, 영업 활동, 상품개발에 활용하며 디지털 전환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인슈어테크(InsurTech)는 보험(Insurance)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로 보험...

토스증권 “미국주식, 이제 아침 10시부터 거래한다”

토스증권은 미국주식 거래 시간으 대폭 확대, 아침 10시부터 미국주식 거래를 개시한다고 8일 밝혔다. 오는 13일부터 시행되는 미국주식거래 확대는 한국시간 오전...

마이크로소프트, 'chatGPT' 기반 대화형 검색엔진 '빙' 공개

마이크로소프트(MS)가 7일(현지시간) 대화형 챗봇 '챗GPT'을 결합한 업그레이드된 검색엔진 '빙(Bing)' 서비스를 선보였다. MS는 이날 미국 워싱턴주 레드먼드에 있는 MS 본사에서 언론 행사를 열고, 인공지능(AI) 기반의 새로운 '빙'을 전격 공개했다.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행사를 알린지 하루 만이다. 이로써 당분간 검색엔진 시장은 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의 양자 대결이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