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중국이 열린다..검은사막 모바일, 12월 출시 가시화

닫혔던 중국 게임 시장을 펄어비스가 열 수 있을까? HSBC에 따르면, 펄어비스의 '검은사막 모바일'이 오는 12월 21일 중국에 출시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검은사막 모바일은 지난 6월 중국 정부로부터 판호를 획득했지만 중국 내 한국 금지령인 한한령의 영향을 받았다.

'검은사막 모바일'은 PC 게임인 '검은사막'을 모바일로 전환한 MMORPG다. 지난 2018년 대한민국 게임대상 6관왕을 수상했으며, 현재 150여개국 12개 언어로 서비스되고 있다.

검은사막 모바일은 지난 6월 중국 정부로부터 게임, 서적 등 '출판물'에 사업 허가인 판호를 획득하고, 이어 8월 "텐센트와 검은사막 모바일 공동 퍼블리싱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모바일 게임 퍼블리셔인 아이드림스카이와 텐센트가 함께 퍼블리싱을 맡아 특히 기대가 컸다. 당시 펄어비스 측은 "공동 퍼블리싱으로 중국에서 안정적이고 원활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다양한 혜택도 늘릴 예정이다"고 전했다.

조금씩 대략적인 윤곽이 드러나고 있는 것.

5일 HSBC는 펄어비스 리포트를 통해 "검은사막 모바일은 지난 10월 포커스 그룹 테스트(FGT)를 성공적으로 완료했다"며, "검은사막 모바일은 비공개 베타 테스트(CBT)를 앞두고 있으며, 오는 12월21일로 출시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전했다.

넥슨의 '던전앤파이터(던파) 모바일' 출시가 1년 이상 미뤄지고 있는 상황에서 '검은 사막 모바일'이 한한령을 넘을 수 있을지 주목받고 있다.

만약 예정대로 오는 12월에 검은사막 모바일이 중국에 출시된다면, 펄어비스는 4분기 480억원의 매출을 올릴 것이라고 HSBC는 전망했다. 이어 2022년 1분기 매출은 930억원(총 매출의 48%)으로 급증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펄어비스는 공식적인 출시 일정은 밝히지 않고 있다.

석대건 기자

daegeon@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테라 생태계 복원 계획 시동… 부활 가능할까?

'테라 생태계 복원 계획'에 대한 커뮤니티 투표는 25일 마감 시간을 기준으로 찬성 65.5%, 반대 0.33%, 기권 20.98%로 과반수 이상이 표를 던지며 최종적으로 승인됐다. 이에 따라 새로운 테라는 알고리즘 스테이블코인 기반이 아닌 새로운 형식으로 27일부터 새로운 형태로 2.0 체인을 형성할 예정이다.

"뛰는 인산철에 나는 리튬" 전기항공기 시대 열 '리튬 공기 배터리'까지… 잇따르는 리튬 배터리 혁신

최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가뜩이나 특정국가에 쏠려있는 전세계 배터리 원자재 수급이 빠듯해졌고 가격도 급상승하고 있다. 다행히도 세계 곳곳의 배터리 연구원들이 혁신적 연구성과를 잇따라 쏟아내고 있다. 한정된 자원으로 에너지 효율을 높일 수 있는 방법에 대한 연구 성과가 속속 발표되고 있다.

자율주행차 안전성 높인다... '레벨3 안전기준' 개정 추진

국토교통부는 자율주행차가 안전하게 제작되고 조기 상용화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하여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레벨3 자율주행차 안전기준 개정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국토부는 지난 2019년 12월 세계 최초로 레벨3 자율주행차 안전기준을 제정한 바 있으며, 이후 2021년 3월 제정된 국제기준과 정합성을 높이기 위해 이번 개정을 추진한다.

키오스크의 미래? 무인 매장 직접 가보니… 힙해졌다!

최저임금 상승과 코로나19로 ‘무인(無人)점포’가 늘고 있다. 최근에는 주문부터 픽업까지 모든 것이 비대면으로 진행되는 매장도 생겼다. 하지만 늘어나는 무인점포에 비해 디지털 소외계층의 디지털 격차는 더욱 벌어지고 있어 개선이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