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지올, 자율주행 서빙로봇으로 배달 효율화 공략

'생각대로' 운영사인 로지올이 자율주행 서빙로봇회사 '베어로보틱스’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발표했다.

양사는 자율주행 로봇을 활용한 실내 라스트마일 배송 서비스 시스템을 공동 개발하고, 데이터를 기반으로 새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할 계획이다.

베어로보틱스는 자율주행 서빙로봇 회사로, 재작년 소프트뱅크 그룹이 주도한 3200만달러(약 37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 유치에 성공하며, 서비(Servi)를 발표했었다.

'서비'는 맵핑(Mapping)을 통해 공간 구조를 파악하고 라이다(LiDAR) 센서와 3D 카메라로 수집한 정보를 바탕으로 아주 작은 장애물까지 감지한다. 인터넷 연결을 통해 엘리베이터 버튼 조작도 가능해 최적의 경로를 따라 100% 자율주행이 가능하다.

로지올과 베어로보틱스는 작년 7월부터 서울 양재동에 위치한 로지올 사옥 1층 카페 아비뉴376에서 서비를 활용해 서빙 테스트를 활발히 진행해 왔다.

현재 로지올 본사에서는 '서비' 서비스가 정착됐으며 이를 현장에도 적용하는 것을 검토 중이다. 실제 배송 현장에 적용해 라이더들의 전반적인 업무 효율성을 높이겠다는 것이다.

로지올 관계자는 "실내 자율주행 배송로봇을 배달대행 시스템에 적용할 경우, 아파트 외부인 출입 문제나 여성 고객의 보안 문제 등이 해결되며 라이더들은 업무의 효율을 높일 수 있다"며 "앞으로 펼쳐갈 로지올의 신사업은 라이더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고객에게는 차별화된 배송 경험을 선사하는 방향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광우 기자

kimnob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역사를 움직이는 힘은? 진보는 ‘민초들’, 보수는 ‘극소수 지도자들’꼽아

먼저 인류 역사를 움직이는 원동력 관련 질문의 응답을 정치 성향에 따라 교차 분석한 결과 진보, 보수 간 차이가 두드러진 요인은 ‘절대다수 민초들의 응집된 힘’과 ‘극소수 지도자들의 용기와 결단’이었다. 진보는 ‘민초들의 응집된 힘’에 보수보다 더 큰 비중(12.1%p 차이)을 둔 반면, 보수는 ‘극소수 지도자의 용기와 결단’에 진보보다 더 큰 비중(8.6%p 차이)을 두는 것으로 나타났다.

에어비앤비 1분기 한국인 결제 122% 증가, ‘억눌렸던 여행 욕구는 이미 폭발 중’

아직 코로나 여파가 기세를 떨치고 있지만 우리나라 사람들의 여행 욕구는 이미 폭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숙박 공유업체 에어비엔비의 지난...

샤오미, 가성비 돋보이는 '레드미노트 11' 국내 선봬

레드미노트 11 시리즈 및 버즈 3T 프로, 워치 S1 출시레드미노트 11 29만원대, 4월 6일부터 예약 판매 샤오미(小米)가 5일 성능과 가격...

'마케팅 컨퍼런스 2022', 디지털 커머스 마케팅 고수는 팬덤을 어떻게 활용할까?

신선식품 커머스 다크호스, 오아시스마켓은 고객의 무엇을 주목할까? 라이브커머스 혁신 선보인 그립의 팬심 활용법은? 단계를 줄이고 고객 효용성을 극대화하라, 카페24의 D2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