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가 개발자 컨퍼런스에서 발표한 ‘AI 업데이트’의 모든 것

[AI요약] 마이크로소프트 연례 개발자 컨퍼런스가 대규모 AI 중심 이벤트가 됐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11, 마이크로소프트365 등을 포함한 앱 및 서비스 전반에서 AI 사용을 확장하는 방법에 대해 발표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연례 개발자 컨퍼런스를 통해 기업의 대규모 AI 업데이트를 발표했다. (사진=마이크로소프트)

마이크로소프트(MS)가 연례 개발자 컨퍼런스인 ‘마이크로소프트 빌드 2023’에서 공개한 AI 업데이트 내용에 대해 CNN, 더버지 등 외신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MS는 미국 시애틀에서 개최한 컨퍼런스에서 빙(Bing)과 챗GPT(ChatGPT)를 더욱 스마트하고 직관적이며 잠재적으로 유비쿼터스(어디서나 접속 가능한 정보통신 환경)를 만드는 일련의 AI 업데이트를 발표했다.

MS의 이러한 노력은 기업이 기술 산업의 판도를 빠르게 바꾼 새로운 AI도구를 어떻게 확대하고 있는지, 그리고 기업이 구글을 포함한 일부 경쟁사보다 우위를 점할수 있는 기회를 어떻게 잡고 있는지에 대해 보여준다.

올해초 MS는 새로운 AI 기반 빙을 출시했으며, 사용자는 이를 통해 ‘빙 이미지 크리에이터’로 5억개 이상의 채팅에 참여하고 2억개 이상의 이미지를 생성했다. MS에 따르면 빙 모바일 앱의 일일 다운로드는 출시 이후 8배 증가했다.

이러한 가운데 개최된 MS의 연례 개발자 컨퍼런스는 주목받기 충분하다. 먼저, 빙은 앞으로 챗GPT의 기본 검색 환경으로 제공된다.

MS는 앞서 오픈AI(OpenAI)와 협력해 AI챗봇 챗GPT를 빙으로 가져와 검색엔진에 대한 관심을 되살리는데 이를 활용했다. 이제 MS는 빙을 챗GPT에 제공함으로써 이를 보답하고 있는 모습이다.

빙과 챗GPT의 통합은 화요일(23일)부터 챗GPT플러스(ChatGPT Plus) 구독자에게 제공되고 있다. MS가 오픈AI에 수십억 달러를 투자하고 있는 상황에서 오픈AI가 빙을 챗GPT 챗봇의 기본 검색 엔진으로 만드는 것은 그다지 놀라운 일은 아니다. 어쨌든 챗GPT플러스 사용자는 챗봇의 응답에 빙이 추가한 인용을 볼수 있게 됐다.

챗GPT의 답변은 검색 및 웹 데이터를 기반으로 작동되고 인용문을 포함할 수 있으므로 채팅 내에서 모든 정보를 확인할수 있다. 이러한 통합은 두 기업 간의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잠재적으로 구글과 같은 경쟁사와의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수 있는 가능성을 확대할수 있다.

또한 새로운 플러그인이 빙 채팅에 제공된다.

올해 초 MS는 빙에 대한 AI 업데이트를 통해 이 도구가 검색 결과 목록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질문에 답하고 사용자와 채팅하며 사용자 쿼리에 대한 응답으로 콘텐츠를 생성할 것이라고 밝힌바 있다.

MS는 이번 컨퍼런스에서 익스피디아, 인스타카트, 질로우 등 기업들의 타사 플러그인을 빙 채팅 대화에 도입해 사용자들이 정보를 받은후 더욱 쉽게 이를 활용할수 있도록 했다. 예를 들어, 여행 추천에 대해 묻는 빙 사용자는 익스피디아에서 직접 여행을 예약하거나 조리법 제안을 인스타카트의 쇼핑 목록으로 전환할 수 있다.

특히 MS는 앞서 자사의 워드·엑셀·PPT 등에 GPT-4 적용한 AI비서인 365코파일럿(Co-pilot)에 대한 계획을 발표하며 눈길을 끌었다. MS는 윈도우11에서 문서를 편집, 요약, 생성 및 비교하는 데 도움이 되는 코파일럿을 확장시키고 있다.

앱 옆에 표시되는 이 도구는 사용자가 개인화된 답변 및 관련 제안에 빠르게 액세스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또한 챗봇에게 화면 보호기를 변경하거나 블루투스를 켜도록 요청할수도 있다.

사용자의 안전 및 보호 정책도 강화된다.

MS는 사용자가 메타데이터에 포함된 정보를 기반으로 이미지가 AI로 생성됐는지 판단하는 데 도움이 되는 새로운 기술을 사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구글 역시 최근 사용자가 AI 생성 이미지를 식별하도록 돕기 위한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발표한바 있다.

제임스 샌더스 CCS 인사이트 수석 분석가는 “AI는 마이크로소프트나 기업의 제품에서 새로운 것은 아니지만, 기업 플랫폼 중심에 AI 코파일럿을 도입한 것은 그 모멘텀을 나타내면서 기술과 컴퓨팅의 미래를 위한 분기점으로 볼수 있다”고 분석했다.

류정민 기자

znryu@daum.net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냉동인간 현실화?···인간 뇌 조직 18개월 간 냉동 후에도 정상 기능한 비결

중국 푸단대 과학자들은 인간의 뇌조직을 무려 18개월 동안 냉동했다가 해동했는데도 여전히 냉동 전과 유사한 세포 모습을 유지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게다가 그들이 해동한 뇌조직의 뉴런세포는 얼었다가 해동된 후 여전히 정상적으로 신호를 보낼 수 있었다. 이들은 극저온으로 동결된 뇌 조직을 손상시키지 않고 성공적으로 해동시킨 최초의 사람들 중 하나가 됐다.

‘골드 체인에 그래픽 티셔츠’ 마크 저커버그의 새로운 전략에 대하여

저커버그가 40세 생일을 기념에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에는 두꺼운 골드 체인에 의미심장한 슬로건이 새겨진 까만색 그래픽 티셔츠를 착용한 그의 모습이 담겨있다. 공식 석상에서 가격을 추정할수 없을 정도의 비싼 디자이너 옷을 입는 것도 주저함이 없다. 10년이 넘도록 회색 티셔츠에 청바지만 고수했던 마크 저커버그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것일까.

미 에너지밀도 2배인 리튬 배터리로 CATL에 일격···미육군 공급

미국 캘리포니아 프리몬트에 본사를 둔 배터리업체 앰프리우스 테크놀로지스가 이달초 미 육군의 차세대 웨어러블 배터리 팩 개발 및 공급 자격을 완료해 공급을 앞두고 있다고 발표했다. 시맥스(SiMaxx) 안전 셀로 불리는 이 배터리 셀의 에너지 밀도는 기존 리튬이온 배터리 셀 의 2배에 달하는 500Wh/kg를 자랑한다.

‘테크 이지 토크’ 첫 번째 시간… LLM의 미래와 교육의 변화

산업 각 분야에서 초거대언어모델(LLM, Large Language Model)을 활용한 기술과 서비스가 앞다퉈 등장하고 있다. 과연 LLM의 강점과 한계는 무엇일까? 그리고 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