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컬리, IPO에 성공할까

집에 가야 되는데 택시가 잡히지 않습니다. 사무실에서 벗어나지 못한 채, 웹서핑을 하는데 4월 1일 공시한 마켓컬리 2021 재무제표가 눈에 띕니다.

(별도기준) 매출액은 약 1조 5,580억원으로 약 64%가 성장했습니다. 영업손실은 약 2,138억원으로 매출액대비 -12%에서 약 -14% 수준으로 악화되었습니다.

전년도 임직원수가 1,049명이었는데 1년만에 2,476명이 되며 인건비가 급등한 것이 가장 큰 이유입니다. 물류 인원들을 직접 고용하기 시작했나보네요.

2021년 투자유치로 약 2,224억원의 현금을 조달했으며 물류센터 추가하는데 약 450억원을 씁니다. 그리고 영업적자로 인해 현금이 1,337억원이 없어집니다. 12월 말 기준으로 통장에 대략 1800억원 수준의 자금이 있습니다.

컬리는 이미 프리IPO로 4조원 밸류로 투자받았기 때문에 그것보다는 비싸게 공모가격을 제출할 것입니다. 대략 5~6조원이라고 생각해보면 IPO를 통한 신주발행으로 약 5천억원 내외의 현금을 조달하지 않을까 예상합니다.

원래 IPO를 통한 자금은 회사의 미래 성장동력을 위해 쓰는 것이 맞습니다. 그래야 새롭게 들어온 투자자님들께 성장으로 보답할 수 있기 때문이죠.

만일 상장 이후 컬리의 매출성장률이 줄어든다면 (외상매입금 지급 일정때문에) 영업활동 현금흐름은 마이너스 2~3천억이 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말 그대로 불타없어지는 것이죠. 그렇게 2년이면 다 없어질 수도 있는 것이 5천억입니다. 원래 그 돈은 그렇게 쓰면 안되는데 말이죠.

즉 수익률 개선을 위한 별다른 해결책 없이 높은 공모가로 상장에 성공하면, 초기 투자한 VC와 PE는 성공적인 EXIT을 하겠지만 잘 모르고 들어온 개미는 손실볼 가능성이 높습니다. 현재까지 쿠팡과 같은 케이스가 되는 건데 컬리가 쿠팡과 다른 이유 혹은 쿠팡보다 더 잘 할수 있는 이유는 아직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진짜 어떻게 될까요? 혹시 컬리가 상장에 성공하면 그 다음 타석에서 대기 중인 오아시스는 어떤 영향을 받을까요? 그 미래가 몹시 궁금해집니다. 생각 좀 해보면서 택시를 다시 불러봐야겠습니다. 벌써 12시네요

마켓컬리 2021 재무제표

이재용

jylee@find-us.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앤스로픽 AI에 투자한 아마존

아마존이 앤스로픽에 언급했던 투자 금액 40억 달러를 모두 던지면서 두 회사의 전략적 협업 관계는 이제 시작이라고 말했습니다. 알다시피 아마존에는 AWS(Amazon Web Service)라는 클라우드 컴퓨팅 솔루션이 있죠. 앤스로픽 역시 아마존의 AWS를 사용합니다.

미래가치 : 열정의 시대

인공지능 기술의 발전이 가속화되며 생활에 침투하는 범위가 넓어지고 있습니다. 기계가 사람을 대체할 수 있는 분야가 늘어남에 따라 우리는 다가올 일자리...

CIA보다 입사가 힘들다는 칙필레에 인재가 모이는 이유

매장의 점장, 즉 운영자들에게 철저하게 주인의식을 갖게 만든다는 겁니다. 더 나은 직장 없나 모두가 호시탐탐 노리는 요즘 같은 시대에, 이게 말이나 되냐고요? 칙필레는 점장들이 아예 다른 데로 눈을 못 돌리게 하는 획기적인 조건을 내밀기 때문이죠. 

색다른 시각이 필요하다? 인사이트 프로바이더를 활용하라

실제 CT나 MRI 촬영이 어떻게 이루어지는지를 인형으로 대신 보여줘서 아이들이 겁을 덜 먹게 하는 거죠. 그리고 촬영실 천장 벽에 TV를 걸어 애니메이션 영상이 나오게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