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로 확장된 공간을 통해 보는 공연예술의 변화

2022년 10월 25일, 문화비축기지 T1 파빌리온에서 가상공간 스튜디오 창업자 겸 크리에이터인 알렉스 쿨름(Alex Coulombe - CEO at HEAVENUE / Agile Lens )의 강연을 듣게 되었습니다.

이번 강연의 주제는 크게 두 가지로 메타버스라는 새로운 공간이 가져온 예술의 변화와 예술과 기술 사이의 논란 속 새로운 기회였습니다. 강연의 초입에서는 메타버스는 완전히 새로운 것 창출할 수 있는 공간으로 메타버스의 큰가능성을 공연예술분야에서 어떻게 시작할지에 대해 설명하며 Alex Coulombe의 지난 경험과 도전을 이야기 들을 수 있었습니다. 제가 흥미롭게 들었던 부분은 공연장의 건축 설계였습니다.

실제 건축 설계 시 10년 이상 시간이 소요되지만 메타버스 속 공연장은 시간과 물리적인 한계를 극복하고 더 나아가 극장 설계 시 고려해야 할 다양한 옵션 (좌석 구성,무대와의 거리), 등 디자인의 모든 단계를 물리적으로 설계해서 상황 예측할 수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이로써 관객의 시점에서 무대가 보여지는 구도를 확인하고 관객이 자신의 자리에서 아티스트가 어떻게 보여지는지 공연을 관람함에 있어서 불편함은 없는지 확인하며 관객이 최상의 조건에서 공연을 볼 수 있게 됨을 설명했습니다.

더불어 기술을 통해 세계 정성급 공연을 라이브로 감상할 수 있고 오프라인에서 느낄 수 없는 아티스트의 미묘한 감정선 얼굴의 표현 등을 가까이서 느낄 수 있도록 구현하여 공연이 주는 특별한 경험을 민주화하기 위해 공연 기획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또한 Alex Coulombe는 공연을 펼치는 아티스트들이 인터렉션을 통해 현실에서 불가능한 연기에 도전할 수 있기에 아티스트와 관객 모두 상상력을 발휘할 수 있는 환경이 가능하다고 이야기했습니다. 마지막으로 그는 VR공연은 완성본을 보여주는 것이 아닌 새로운 기회가 있다는 것이 중요하다고 이야기했습니다.

저 역시 메타버스 속 공연예술은 소극적,적극적 관객을 모두 흡수할 수 있기에 긍정적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다만 관객의 반응을 보고 상호작용을 하지 못하는 아티스트들의 입장을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이 필요해보입니다. 더불어 가상공간 안에서만 제공할 수 있는 특별한 경험에 초점을 맞춘 콘텐츠 기획과 관객이 공연 중 이야기할 수 있게 또는 없게 기획하고 관객의 참여도를 상/중/하 결정하여 디테일한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면 우리가 지금까지 경험했던 것과는 또 다른 공연이 펼쳐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합니다.

[강연 축약본]

[Alex Coulombe 이 구축한 XR 극장 관련 영상]

본 기사의 원문은 이곳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NFT 아트 연구가

parkjejung14@gmail.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에이블리, 첫 연간 흑자 전환 이후의 과제는

이번 에이블리의 첫 흑자 전환은 무엇보다 서비스 매출 성장에 힘입은 바가 컸습니다. 전체 매출액 성장은 45.3%였는데, 서비스 매출은 99.3%이나 증가했고, 상품 매출은 13.1% 늘어나는데 그쳤거든요. 이러한 매출 성장을 이끈 요인은 크게 2가지였습니다. 

20대에 구글에 회사를 판 천재 루이스 폰 안의 비결

로그인할 때, 찌그러진 글자를 제대로 입력 하라거나 “자동차가 있는 이미지를 모두 고르세요” 같은 요구를 받으신 적 있으시죠? 또는 아래 그림처럼 “나는 로봇이 아닙니다”에 체크한 적 한번쯤은 있으실 텐데요. 

앤스로픽 AI에 투자한 아마존

아마존이 앤스로픽에 언급했던 투자 금액 40억 달러를 모두 던지면서 두 회사의 전략적 협업 관계는 이제 시작이라고 말했습니다. 알다시피 아마존에는 AWS(Amazon Web Service)라는 클라우드 컴퓨팅 솔루션이 있죠. 앤스로픽 역시 아마존의 AWS를 사용합니다.

미래가치 : 열정의 시대

인공지능 기술의 발전이 가속화되며 생활에 침투하는 범위가 넓어지고 있습니다. 기계가 사람을 대체할 수 있는 분야가 늘어남에 따라 우리는 다가올 일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