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로 확장된 공간을 통해 보는 공연예술의 변화

2022년 10월 25일, 문화비축기지 T1 파빌리온에서 가상공간 스튜디오 창업자 겸 크리에이터인 알렉스 쿨름(Alex Coulombe - CEO at HEAVENUE / Agile Lens )의 강연을 듣게 되었습니다.

이번 강연의 주제는 크게 두 가지로 메타버스라는 새로운 공간이 가져온 예술의 변화와 예술과 기술 사이의 논란 속 새로운 기회였습니다. 강연의 초입에서는 메타버스는 완전히 새로운 것 창출할 수 있는 공간으로 메타버스의 큰가능성을 공연예술분야에서 어떻게 시작할지에 대해 설명하며 Alex Coulombe의 지난 경험과 도전을 이야기 들을 수 있었습니다. 제가 흥미롭게 들었던 부분은 공연장의 건축 설계였습니다.

실제 건축 설계 시 10년 이상 시간이 소요되지만 메타버스 속 공연장은 시간과 물리적인 한계를 극복하고 더 나아가 극장 설계 시 고려해야 할 다양한 옵션 (좌석 구성,무대와의 거리), 등 디자인의 모든 단계를 물리적으로 설계해서 상황 예측할 수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이로써 관객의 시점에서 무대가 보여지는 구도를 확인하고 관객이 자신의 자리에서 아티스트가 어떻게 보여지는지 공연을 관람함에 있어서 불편함은 없는지 확인하며 관객이 최상의 조건에서 공연을 볼 수 있게 됨을 설명했습니다.

더불어 기술을 통해 세계 정성급 공연을 라이브로 감상할 수 있고 오프라인에서 느낄 수 없는 아티스트의 미묘한 감정선 얼굴의 표현 등을 가까이서 느낄 수 있도록 구현하여 공연이 주는 특별한 경험을 민주화하기 위해 공연 기획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또한 Alex Coulombe는 공연을 펼치는 아티스트들이 인터렉션을 통해 현실에서 불가능한 연기에 도전할 수 있기에 아티스트와 관객 모두 상상력을 발휘할 수 있는 환경이 가능하다고 이야기했습니다. 마지막으로 그는 VR공연은 완성본을 보여주는 것이 아닌 새로운 기회가 있다는 것이 중요하다고 이야기했습니다.

저 역시 메타버스 속 공연예술은 소극적,적극적 관객을 모두 흡수할 수 있기에 긍정적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다만 관객의 반응을 보고 상호작용을 하지 못하는 아티스트들의 입장을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이 필요해보입니다. 더불어 가상공간 안에서만 제공할 수 있는 특별한 경험에 초점을 맞춘 콘텐츠 기획과 관객이 공연 중 이야기할 수 있게 또는 없게 기획하고 관객의 참여도를 상/중/하 결정하여 디테일한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면 우리가 지금까지 경험했던 것과는 또 다른 공연이 펼쳐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합니다.

[강연 축약본]

[Alex Coulombe 이 구축한 XR 극장 관련 영상]

본 기사의 원문은 이곳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NFT 아트 연구가

9237124@gmail.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2023년 이커머스 트렌드 : Under Control

고객 경험과 운영 비용, 그리고 가치사슬을 잘 통제해야 살아남을 겁니다.

'포커스미디어코리아' 재무제표 분석

수도권 아파트에 사는 분들이라면 모를 수가 없는 기업이죠. 엘리베이터에 달려있는 길쭉한 TV밑에는 포커스미디어라고 써있습니다. 설립한 지 불과 5년되었지만 IPO준비 중이며, 연말 혹은 내년초 상장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웹 3.0의 개념과 웹 1.0, 웹 2.0 비교

웹 3.0의 개념과 함께 웹 1.0, 웹 1.0에 대해서 알아봅니다. 웹 1.0, 웹 2.0, 웹 3.0을 구분하는 것이 일종의 마케팅적으로 만든 신조어일 뿐이라는 의견들도 있어서 최신 용어 공부 차원으로 적어봅니다.

컬리가 뷰티와 제니에 빠진 이유

과거 초기 스케일업 과정에서 전지현을 모델로 기용하여 큰 효과를 거둔 컬리 답게 이번에도 신의 한 수라는 평가가 이어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