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시장에 진심" 솔라나 웹3 전용 스마트폰 선보인다

[AI요약] 솔라나가 '사가(Saga)'라는 이름의 웹3 기반 스마트폰을 출시한다. 6.67인치 안드로이드폰에 솔라나 블록체인과 디앱 지원, 지갑 통합, 디앱 스토어가 내장된 것이 특징이다. 솔라나랩스은 사가 폰 지원과 디앱 개발 촉진을 위해 약 13억달러 규모의 펀드, 그리고 모바일(Solana Mobile)이라는 자회사를 설립했다.

솔라나랩스가 발표한 사가(Saga) 스마트폰 (사진=솔라나랩스)

솔라나(SOL) 블록체인을 개발하는 솔라나랩스가 23일(이하 현지시간) '사가(Saga)'라는 이름으로 웹3(Web 3.0)) 기반 스마트폰을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솔라나랩스이 모바일 기기 개발사 오솜(Osom)과 협력해 개발한 솔라나 사가 폰은 안드로이드 OS를 사용하는 스마트폰으로 6.67인치 120Hz OLED 디스플레이와 512GB 저장용량, 12GB 램을 갖추고 있다. 핵심 칩은 퀄컴의 최신 스냅드래곤 8 플러스 젠1 칩으로 구동되며, 후면에는 500만화소 및 1200만화소 듀얼 카메라가 장착됐다.

솔라나랩스은 사가 폰을 암호화폐 관리에 최적화된 스마트폰으로 정의했다. 솔라나 사가 폰은 팬텀월렛 등 솔라나 블록체인에 기반한 디앱(dApp) 지원, NFT 거래용 앱과 NFT 마켓플레이스 앱, 암호화폐 거래소 오르카 앱 등이 사전 내장됐다.

원활한 디앱 지원을 위해 사가 폰에서 실행되는 개방형 디앱 스토어인 '솔라나 모바일 스택'(Solana Mobile Stack)이 설치됐다. 이를 통해 앱 수수료 없이 솔라나 기반 앱과 소프트웨어를 손쉽게 설치하고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기본적으로 안드로이드폰인 만큼 구글 플레이 스토어를 통한 안드로이드 앱 설치도 물론 가능하다.

아나톨리 야코벤코 솔라나 창시자는 사가 폰을 일컬어 "암호화폐가 모바일로 이동하는 변화된 시장의 흐름에 맞춰 개발된 제품"이라면서 "사가 폰을 통해 암호화폐 관리와 NFT 거래를 보다 편리하고 안전하게 실행할 수 있다. 디지털 자산 관리를 스스로 하고자 하는 하드코어 이용자를 위한 스마트폰"이라고 설명했다.

솔라나 사가 폰이 최초의 암호화폐 스마트폰은 아니다. 오솜은 과거에도 에센셜 폰 시리즈를 통해 암호화폐와 보안 관리에 최적화된 스마트폰 제품을 선보인 바 있다. 사가 폰의 시판 가격은 1000달러이며 23일부터 미국과 캐나다, 영국에서 사전 예약 구매가 시작된다. 실제 제품 배송은 내년인 2023년 1분기 중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솔라나랩스은 사가 폰 지원과 디앱 개발 촉진을 위해 약 13억달러(약 1조6800억원) 규모의 펀드, 그리고 모바일(Solana Mobile)이라는 자회사를 설립했다. 단순한 외부 제휴에 의한 이벤트성 제품이 아닌 스마트폰 시장에 진심이라는 의지의 표명이기도 하다. 솔라나 모바일을 통해 지속적으로 모바일 앱 시장과 디앱 생태계 조성에 나선다는 것이 솔라나랩스의 목표다.

추현우 기자

goodgl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온난화 주범 탄소가?···풍력발전 터빈에 발전에너지 저장

스웨덴 회사 시누누스(Sinonus)는 탄소를 이용한 풍력발전소 터빈 날(블레이드)이 거대한 배터리로 바뀔 수 있다고 말하고 있다.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연구원들은 탄소(카본 블랙)와 시멘트를 배합한 콘크리트를 사용해 태양광이나 풍력으로 발전한 재생에너지를 건축물에 저장할 수 있음을 시험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들의 성과와 가능성, 그리고 해결 과제 등을 전문가의 평가와 함께 소개한다.

‘엔비디아’가 MS·애플 제치고 ‘세계 1위 기업’ 등극한 비결은?

AI 붐의 중심에 있는 엔비디아가 눈부신 상승세를 이어가며 마이크로소프트와 애플을 제치고 세계 시가총액 1위 기업으로 올라섰다. 엔비디아의 컴퓨터 칩과 소프트웨어는 생성형 AI의 이미지 생성기 및 챗봇 뒤에 있는 AI 알고리즘 교육을 위한 중요한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인터뷰] 김찬희 위에이알 대표 “전 세계 사람들에게 더 큰 즐거움을 제공할 수 있는 콘텐츠, 함께 만들어 보실래요?”

2020년 첫 발을 뗀 위에이알은 지난 4년 간 현실에 가상의 효과를 더하는 AR(증강현실) 콘텐츠부터, 유저가 직접 상호작용할 수 있는 MR(혼합현실) 콘텐츠까지 기획, 제작, 개발 등 프로덕션은 물론 마케팅 활용, 데이터 분석 등 브랜드가 필요로 하는 통합 크리에이티브 서비스를 제공해 왔다. 최근에는 B2B 서비스 기술력을 바탕으로 B2C 서비스 론칭을 예고하고 있는 상황. 이와 함께 북미를 비롯한 중국, 일본 시장으로의 영역 확장까지 준비하고 있다. 이에 테크42는 위에이알을 이끌고 있는 창업자, 김찬희 대표를 만나 빠르게 변화하는 기술 기반 콘텐츠 시장에 대응하는 위에이알의 생존 전략과 함께 남다른 조직문화 구축과 보상 체계 확립에 집중하는 이유를 들어봤다.

손부한 세일즈포스 코리아 대표, 모든 기업·모든 업무에 AI가 사용되는 시대… ‘최적의 고객 경험 위한 AI 방법론’ 제시

글로벌 CRM 전문 기업인 세일즈포스가 1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연례 IT 컨퍼런스 ‘월드투어 코리아 2024’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와 함께 진행된 기자간담회에 나선 손부한 세일즈포스 코리아 대표는 “세일즈포스와 함께 디지털 혁신, AI 혁신, 고객 혁신을 만들어 내는 분들을 저희는 ‘트레일블레이저(Trailblazer, 개척자 혹은 평생학습자)’라고 칭한다”며 “세일즈포스는 전 세계 트레일블레이저와 함께 AI 빅뱅의 시대를 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