뱅크샐러드, 선착순 대기 없이 즉시 신청 가능한 ‘유전자 검사 프리패스 바우처’ 서비스 시작

마이데이터 전문 기업 뱅크샐러드가 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한 ‘유전자 검사 프리패스 바우처’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6일 밝혔다.

뱅크샐러드에 따르면 ‘유전자 검사 프리패스 바우처’는 기업용(B2B)서비스로, 프로모션 제휴를 통해 발급되는 고객 리워드용 바우처 서비스다. ‘유전자 검사 프리패스 바우처’를 보유한 고객은 선착순 대기없이 유전자 검사를 즉시 신청할 수 있다. 기존의 유전자 검사 내역이 존재할 경우, 가족이나 친구에게 바우처 선물하기도 가능하다.

지난해 10월 출시한 뱅크샐러드의 유전자 검사가 매일 오전 10시 오픈과 동시에 신청이 마감될 정도로 1년 넘게 치열한 경쟁을 자랑하는 만큼, 기업용 ‘유전자 검사 프리패스 바우처’는 보다 다양한 형태의 프리미엄 서비스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유전자 검사 프리패스 바우처’를 도입한 첫번째 기업은 SK증권이다. 오는 30일까지 SK증권의 모바일 앱 주파수 3.0에 로그인하고 해당 이벤트를 신청하면, 뱅크샐러드의 ‘유전자 검사 프리패스 바우처’를 제공한다. ‘유전자 검사 프리패스 바우처’를 보유한 고객은 뱅크샐러드 앱 내 ‘프리패스 바우처 등록’ 메뉴를 통해 바우처 코드를 입력하면 신청 즉시 유전자검사를 받을 수 있다.

‘유전자 검사 프리패스 바우처’를 통한 검사 분석 데이터는 기존의 뱅크샐러드 유전자 검사 데이터와 마찬가지로 엄격한 보안과 정보보호 체계를 통해 관리된다. 또한 검사 결과를 포함한 모든 서비스를 뱅크샐러드 앱 내에서 동일하게 제공 받는다.

뱅크샐러드 관계자는 “유전자 검사 출시 1년 만에 무려 20만명 이상의 고객이 프리미엄 유전자 검사를 무료로 체험했다”며 “이번 기업용 ‘유전자 검사 프리패스 바우처’의 도입은 보다 많은 고객이 선착순 대기라는 수고없이 데이터 건강 관리를 시작할 수 있는 대중화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황정호 기자

jhh@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CRM 마케팅 솔루션 ‘플레어레인’, FCM 지원 중단에 따른 마이그레이션 패키지 출시

고객 여정 기반 크로스채널 CRM 마케팅 솔루션 ‘플레어레인’은 구글의 FCM 지원 중단에 따라 앱푸시 마이그레이션 패키지 출시한다고 20일 밝혔다. 구글은...

온다, Homes & Villas by Marriott Bonvoy와 제휴 1주년... 공동 사업 강화 나서

호스피탈리티 테크 기업 온다(ONDA)가 메리어트 본보이의 프리미엄 홈 렌탈 플랫폼과 협업을 한층 더 강화한다. 온다는 Homes & Villas by Marriott...

인덴트코퍼레이션, 브이리뷰 신기능 업데이트 ‘AI로 고객 경험 혁신’

커머스 AX(AI Transformation) 기업 인덴트코퍼레이션은 AI VoC(Voice of Customers) 관리 솔루션 '브이리뷰'의 기능 업데이트를 통해 B2B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고...

플렉스, ‘플렉스 인사이트 세션’ 개최… HR 트렌드와 테크, 전략 및 실행 방안 모색

HR 플랫폼 기업 ‘플렉스(flex)’는 국내 주요 기업 및 글로벌 기업의 한국 지사에서 근무하는 HR 리더 50인을 한자리에 모아 최신 트렌드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