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 벗은 '아이폰13' AtoZ...빨라진 CPU·강화된 카메라·향상된 디스플레이

애플이 14일(한국 시간으로 15일 2시) 아이폰 13(iPhone 13) 시리즈를 공개했다. 새로운 아이폰 13 시리즈는 전작보다 촬영 기능이 강화됐으며, 디스플레이가 향상됐다.

팀 쿡 애플 CEO는 "아이폰13은 쉽고 간편한 사용성, 견고한 디자인, 방수 성능, 긴 배터리시간, 세계 최고 카메라시스템 등으로 더 많은 것을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공개된 아이폰13의 특징은 5가지로 향상된 카메라, 120Hz 디스플레이, 새로운 A15 칩 적용, 길어진 배터리 수명, 20% 작아진 노치로 설명할 수 있다.

이번 라인업 역시 아이폰13 · 아이폰13 미니 · 아이폰13 프로 · 아이폰13 프로 맥스로 구성됐다.

새로운 AP인 A15 바이오닉 탑재...애플 "경쟁사 대비 50% CPU 빨라"

아이폰13 시리즈는 새로운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인 A15 바이오닉 칩이 적용됐다. A15 바이오닉은 이전 A14 대비 27% 늘어난 150억개의 내장 트랜지스터를 보유한다. 총 6개 코어로 구성되며, 고성능 코어 2개, 고효율(저전력) 코어 4개를 조합했다. 제품에 따라 아이폰13·아이폰 13 미니는 4코어가, 아이폰13 프로·아이폰13 프로 맥스는 5코어 제품을 탑재한다. 애플 측은 A15 바이오닉이 경쟁사 대비 프로세서(CPU) 처리 속도가 최대 50%, 그래픽칩셋 속도는 최대 30% 더 빠르다고 강조했다.

AI를 담당하는 뉴럴엔진(Neural Engine) 코어는 총 16개로, 최대 연산량은 초당 15조 8천억 번을 수행한다. 캐시 메모리는 두 배로 늘었다. 이는 향후 도입될 라이브 텍스트 기능을 지원할 예정이다.

보다 강화된 카메라 시스템

아이폰13은 A15 바이오닉칩과 뉴럴엔진 코어 강화로 카메라 촬영 기능이 향상됐다. 카메라 시스템은 아이폰12시리즈와 같이 망원, 광각, 초광각 등 3개 카메라를 탑재했으나, 와이드 카메라 센서는 이전보다 47% 더 많은 빛을 잡아낸다. '센서 시프트 OIS 기술 역시 모든 라인에 적용됐다. OIS(Optical Image Stabilization)는 손 떨림이나 렌즈의 흔들림을 인식해 안정적인 사진 촬영을 지원한다. 다만, 애플의 사진 저장용 포맷 프로로우(ProRAW) 기능은 이전과 같이 프로 라인업에만 적용된다.

애플은 동영상 촬영 모드인 시네마틱 모드도 강조했다. 시네마틱 모드의 자동 초점 변경 기능은 한 프레임 안에 표시되는 피사체가 등장할 때마다 자동으로 초점을 맞춰낸다. 촬영 후에도 초점이 맞는 피사체를 변경할 수 있어 영화 같은 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고 애플은 설명했다. 아이폰13 프로에서는 용량 대비 화질이 높은 애플 프로레스(ProRes) 코덱 영상 녹화가 가능하다.

아이폰13 프로 · 아이폰13 프로 맥스의 디스플레이에는 화면 주사율을 자동으로 변환하는 프로모션 기능이 탑재됐다. 화면 이동에 따라 10Hz에서 120Hz까지 디스플레이를 변경해 배터리 소모시간을 줄일 수 있다. 출시 전 관심을 모았던 상단의 노치는 이전보다 20% 크기를 줄었다. 이를 통해 화면이 더 크게 보이는 효과를 냈다.

아이폰13 시리즈의 기본 저장용량은 128GB로 전작 대비 2배 늘었다. 256GB와 512GB도 선택할 수 있다. 이번에는 아이폰13프로와 맥스는 라인에는 1TB 옵션이 추가됐다.

색상의 경우, 아이폰13 · 아이폰13미니는 핑크, 블루, 미드나이트, 스타라이트, 색상으로 출시된다. 아이폰13프로 · 아이폰13 프로 맥스는 그라파이트, 골드, 실버, 시에라블루 색상으로 출시된다.

아이폰 13 프로 라인

사전 주문은 17일 오전 5시(미국 기준)부터 시작되며, 매장 판매는 오는 24일부터다. 우리나라에서는 10월 1일부터 사전주문을 받고 8일부터 구입할 수 있다. 가격은 아이폰13은 109만원, 아이폰13 미니는 95만원, 아이폰13 프로는 135만원, 아이폰13 프로 맥스는 149만원부터다.

석대건 기자

daegeon@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역사를 움직이는 힘은? 진보는 ‘민초들’, 보수는 ‘극소수 지도자들’꼽아

먼저 인류 역사를 움직이는 원동력 관련 질문의 응답을 정치 성향에 따라 교차 분석한 결과 진보, 보수 간 차이가 두드러진 요인은 ‘절대다수 민초들의 응집된 힘’과 ‘극소수 지도자들의 용기와 결단’이었다. 진보는 ‘민초들의 응집된 힘’에 보수보다 더 큰 비중(12.1%p 차이)을 둔 반면, 보수는 ‘극소수 지도자의 용기와 결단’에 진보보다 더 큰 비중(8.6%p 차이)을 두는 것으로 나타났다.

에어비앤비 1분기 한국인 결제 122% 증가, ‘억눌렸던 여행 욕구는 이미 폭발 중’

아직 코로나 여파가 기세를 떨치고 있지만 우리나라 사람들의 여행 욕구는 이미 폭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숙박 공유업체 에어비엔비의 지난...

샤오미, 가성비 돋보이는 '레드미노트 11' 국내 선봬

레드미노트 11 시리즈 및 버즈 3T 프로, 워치 S1 출시레드미노트 11 29만원대, 4월 6일부터 예약 판매 샤오미(小米)가 5일 성능과 가격...

'마케팅 컨퍼런스 2022', 디지털 커머스 마케팅 고수는 팬덤을 어떻게 활용할까?

신선식품 커머스 다크호스, 오아시스마켓은 고객의 무엇을 주목할까? 라이브커머스 혁신 선보인 그립의 팬심 활용법은? 단계를 줄이고 고객 효용성을 극대화하라, 카페24의 D2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