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테크 인원 감축, IBM도 못 피해... '3천900명 정리해고'

IBM이 양호한 실적 발표에도 인원감축을 발표했다. (사진=로이터통신)

미국 컴퓨터 통신 장비 대표 기업인 IBM도 직원 3900명을 정리해고한다. 글로벌 경기 침체와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연초부터 이어진 빅테크의 정리해고가 계속되고 있다.

제임스 캐버노 IBM 최고재무책임자(CFO)는 25일(현지시간)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전체 인력의 1.5%를 감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현재 IBM 직원 수 총 26만 명 가운데 3900명을 정리해고하는 것이다. 또한, “이번 감원은 킨드릴 분사, 왓슨헬스 매각 후 남아있는 인력을 중심으로 이뤄질 것”이라며 “고성장 사업 분야에서는 계속 인력을 채용하겠다”고 말했다.

IBM은 이날 실적을 발표하고 지난해 4분기 매출이 166억 9000만달러(약 8조 2600억 원)로 전년 동기(167억 7000만 달러)에 비해 0.5% 감소했으며, 주당 조정 순이익(EPS)이 3.6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7.5%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시장 전망치에 부합하는 수준으로 분기 매출은 지난해와 유사한 수준이다.

올 초부터 빅테크 기업들의 실적 악화 전망이 현실화되며 감원 칼바람이 이어지고 있다. 더욱이 세계적으로 빅테크 규제가 강화되고 있다는 점도 테크 기업들의 전망을 어둡게 하는 요인이다.

한편 IBM은 양호한 실적 발표에도 장중 0.52% 하락을 기록했으며 시간 외 주가도 하락 중이다.

김광우 기자

kimnob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이지태스크, 2023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수요기업 모집

이지태스크는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주관하는 ‘2023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사업’의 공급기업으로 선정돼 수요기업을 모집한다고 30일 밝혔다. 이지태스크 측은 “이번 선정에 따라 비대면...

카카오, ESG 보고서 ‘2022 카카오의 약속과 책임’ 살펴보니…

카카오는 환경, 사회, 지배구조 측면의 목표와 성과를 담아 연간 발행하는 ESG 보고서 ‘2022 카카오의 약속과 책임’을 발간했다고 30일 밝혔다. 카카오의...

뉴빌리티, 佛 ‘비바테크 2023’ 참가… 유럽 진출 교두보 삼는다

실내외 자율주행 로봇 서비스 플랫폼 뉴빌리티는 내달 14일부터 17일까지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되는 정보기술 박람회 ‘비바테크 2023’ 참가, 국내 최고 수준의...

와이어드컴퍼니, KB 스타터스 최종 선정... 1인마켓 솔루션 고도화 목표

1인마켓 최적화 유통·운영 솔루션을 제공하는 와이어드컴퍼니는 KB 스타터스에 최종 선정됐다고26일 밝혔다. 와이어드컴퍼니는 인플루언서가 자신의 SNS를 통해 제품을 판매하는 ‘1인마켓 시장’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