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최대 미 '펜타곤 클라우드 컴퓨팅' 프로젝트, '구글·오라클·아마존·마이크로소프트' 최종 사업자 선정

미국 국방부(펜타곤)가 추진하는 '펜타곤 클라우드 컴퓨팅' 프로젝트 사업자에 '구글·오라클·아마존·마이크로소프트'가 최종 선정됐다.

미 '펜타곤 클라우드 컴퓨팅' 프로젝트에 '구글·오라클·아마존·마이크로소프트'가 최종 사업자로 선정됐자. (사진=CNBC)

이로써 3년간 벌어진 지상 최대의 클라우드 프로젝트 JWCC(Joint Warfighter Cloud Capability)입찰 경쟁은 후발주자인 구글과 오라클이 동시 합류하면서 '빅4'의 그림으로 마무리 됐다.

CNBC는 7일(현지시간) 미 국방부의 클라우드 컴퓨팅 프로젝트 JWCC(Joint Warfighter Cloud Capability) 최종 사업자로 구글, 오라클,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가 최종 선정됐다고 전했다. 미 국방부는 해당 프로젝트에 2028년까지 90억 달러(약 11조9000억원)를 투입할 계획이다.

JWCC는 지난 7월 펜타곤이 당초 계획했던 JEDI(Joint Enterprise Defense Infrastructure)를 취소하고 대신 추진하는 프로젝트다. JEDI 프로젝트는 당초 아마존웹서비스가 가장 유력한 수주 후보로 꼽혔지만 최종 승자는 마이크로소프트였다. 이에 대해 아마존웹서비스는 펜타곤을 상대로 이의 제기와 함께 소송을 제기했다. 당시 마이크로소프트가 수주한 것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아마존과 제프 베조스 당시 아마존 CEO에 대한 반감이 반영된 결과라는 것이었다.

지난해 미 국방부는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클라우드 수요 해결을 위해 '구글·오라클·아마존·마이크로소프트'를 대상으로 입찰을 진행했었다. 다만, GSA(General Services Administration)는 아마존웹서비스와 마이크로소프트는 전통적인 데이터센터 밖에서 운영하는 전술형 엣지 기기(tactical edge devices)가 모든 데이터 분류 레벨을 지원하는 것을 포함해 펜타곤이 요구하는 사항을 전부 충족할 수 있다며 양사의 우위를 예측하게 했다.

결국, 구글과 오라클의 무서운 추격에 '펜타곤 클라우드 컴퓨팅' 프로젝트는 '빅4'의 그림으로 최종 결론 났다.

미 국방부는 "이번 계약의 목적은 국방부의 전략적 수준에서 전술적 우위에 이르기까지 모든 보안 영역과 분류 수준에 걸쳐 전 세계적으로 전사적인 사용이 가능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김광우 기자

kimnob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마로솔, 청소로봇과 배송∙설치∙교육 등 300만원 상당 혜택 무료제공

토탈 로봇 솔루션 기업 마로솔은 최근 도입이 활발해지는 청소로봇의 활성화를 위해 호텔∙리조트∙골프장 등을 대상으로 가우시움 청소로봇을 2주간 무료로 체험할 수...

누적 1800여명 인재 양성한 AI 실무형 개발자 부트캠프 '엘리스트랙'

AI 교육 솔루션 기업 엘리스그룹은 올인원 국비지원 개발 부트캠프 ‘엘리스트랙’이 엘리스랩 서울센터에서 채용 연계형 수료 행사 ‘엘리스트랙 커넥팅데이’를 개최했다고 21일...

세일포인트, 새로운 ‘고객 성공 센터’ 출시

엔터프라이즈 아이덴티티 보안 전문 기업 세일포인트 테크놀로지는 고객들의 아이덴티티 보안 여정 전반을 지원하기 위해 디지털 ‘고객 성공 센터(Customer Success Center)’를...

오아시스비즈니스, ‘2024 국토교통기술대전’에서 AI 기술을 통한 상업용 부동산 혁신 솔루션 선보여

오아시스비즈니스는 최근 개최된 ‘2024 국토교통기술대전'에 참가해 상업용부동산 사업 타당선을 분석하는 인공지능(AI) 기반 솔루션 ‘크레마오(CREMAO)’를 선보였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15일부터 사흘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