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SK하이닉스, 美 정부에 반도체 공급망 정보 제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미국 정부가 요구한 반도체 공급망 정보를 제출했다.

9일 미국 연방 정보 사이트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미국 상무부의 반도체 공급망 관련 설문지에 답변해 제출했다. 다만 그동안 논란이 됐던 영업기밀 정보 등 민감한 내부 정보는 제외하고 자료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백악관과 상무부는 지난달 24일 삼성전자, TSMC, 인텔, SK하이닉스 등 글로벌 반도체 기업에 대해 이달 8일(현지시간)까지 반도체 재고량, 매출, 주문, 경영계획, 판매 등 공급망 정보 제공에 답할 것을 요구한 바 있다.

이는 글로벌 경제 패권을 쥐고 있는 미국 정부의 '사실상의 압박'이기에, 해당 기업들 입장에서는 거부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세계 최대의 반도체 위탁생산(파운드리) 업체인 대만 TSMC는 일찌감치 미국에 자료를 제출했다. 이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또한 민감한 정보를 제외한 최소한의 자료를 제출한 뒤 미국 정부와 추가 논의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미국 정부의 명분은 최근 반도체 수급난과 관련해 주요 기업의 반도체 공급과 수요 관련 설문조사를 하고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지만, 해당 설문에는 각 기업의 고객 리스트와 예상 매출, 제품별 매출 비중 등 영업 기밀에 해당하는 내용을 노골적으로 요청하고 있다.

이 때문에 해당 기업은 물론, 기업이 속해 있는 국가 차원에서도 기밀 정보 유출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졌다. 미국 측이 요구하는 반도체 공급처와 핵심 고객, 생산 계획 등은 기업의 기밀 사항이다. 우리나라의 경우 반도체가 주요 수출품목이기도 하다. 이러한 기업의 기밀 사항이 경쟁사에게 유출될 경우, 경쟁력 악화로 이어질 수 있다. 또한 미국 정부가 이를 알아야 할 이유도 없다.

대외 명분이 부족한 미국 정부의 압박에 해당 기업들의 우려가 이어졌고, 결국 미국 상무부는 자동차, 휴대폰, 컴퓨터 등 각 산업별 반도체 자료를 제출해도 된다고 수위를 낮춘 것으로 알려졌다. TSMC의 경우처럼 민감한 정부를 빼고 제출하는 방식으로 선회한 것이다.

우리나라 기업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미국 정부에 민감한 부분을 제외하고 일단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미국 정부가 추가 자료 제출을 비공식적으로 요청할 가능성은 아직 남아있다. 특히 우리나라 정부도 나서서 미국 정부와 협상을 벌여왔다. 기업들의 자료 제출 부담을 최대한 덜어주기 위해서다. 이에 대해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9~11일 동안 미국을 방문해 반도체 공급망 관련 논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토스, 현명한 금융생활을 위한 안내서 ‘머니북’ 출간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이하 토스)는 금융생활에 꼭 필요한 콘텐츠를 담은 ‘더 머니북(THE MONEY BOOK): 잘 살아갈 우리를 위한...

제13회 '매트랩 엑스포 2024 코리아' 개최…인공지능 등 최신 기술 트렌드 다뤄

테크니컬 컴퓨팅 소프트웨어 분야 개발업체 매스웍스는 ‘매트랩 엑스포 2024 코리아(MATLAB EXPO 2024 Korea, 이하 매트랩 엑스포)’를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다음달...

레인보우로보틱스, 로봇이 로봇을 제조하는 최첨단 생산 공장과 신사옥 착공식 개최

로봇 플랫폼 전문기업 레인보우로보틱스는 세종시 집현동 세종테크밸리에서 최첨단 생산 공장과 신사옥 착공식을 개최하고 본격적인 건립에 나섰다고 23일 밝혔다. 레인보우로보틱스의 로봇...

자비스앤빌런즈-한국여성인력개발센터연합, 여성 취업⬝재취업⬝세무 분야 지원사업 협력

삼쩜삼을 운영하는 자비스앤빌런즈(Jobis&Villains)는 한국여성인력개발센터연합과 ‘여성의 취업·재취업·세무 분야 지원사업 및 AI활용 신사업 발굴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22일 서울여성플라자 대회의실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