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NFT' 사고 팔 수 있는 ‘스마트TV’ 만든 이유는?

[AI 요약] 대체불가토큰(NFT)에 대한 관심이 나날이 높아지는 가운데 삼성전자가 자사 스마트TV에 NFT를 사고 팔 수 있는 기능을 추가했다. ‘CES 2022’에 선보일 2022년형 마이크로 LED, 네오 OLED, 프레임TV의 ‘스마트 허브’에 ‘NFT 플랫폼’이란 앱을 탑재한다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이 기능에 대해 “시청자가 소파를 떠나지 않고도 NFT를 검색하고 거래할 수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올해 CES를 통해 공개할 새로운 스마트TV '마이크로LED' (이미지=삼성전자)
삼성전자 스마트TV에 추가될 NFT 플랫폼 앱 스크린샷.

대체불가토큰(NFT)에 대한 관심이 나날이 높아지는 가운데 삼성전자가 자사 스마트TV에 NFT를 사고 팔 수 있는 기능을 추가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삼성전자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오늘 5일(현지시간)부터 3일간 진행되는 세계 최대 가전박람회 ‘CES 2022’를 앞두고 2022년형 마이크로 LED, 네오 OLED, 프레임TV 등 올해 출시될 신제품 라인업을 선보였다.

주목되는 것은 신제품 출시보다 TV에 포함된 기능이다. 삼성전자는 TV를 통해 게임과 영화 감상,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등을 이용할 수 있게 하는 ‘스마트 허브’에 ‘NFT 플랫폼’이란 앱을 탑재할 계획이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는 자사 TV 등 스마트 기기에서 디지털 예술 작품을 발견하고 구매와 거래를 할 수 있는 직관적인 통합 플랫폼이다.

TV로 NFT 아트웍 검색·거래 가능

니프티 게이트웨이 홈페이지. 삼성전자 스마트TV에 추가되는 NFT 플랫폼 앱에는 니프티 게이트웨이를 통한 NFT 거래 기능이 포함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삼성전자는 2022년형 스마트TV 라인업에 내장되는 이 기능에 대해 “시청자가 소파를 떠나지 않고도 NFT를 검색하고 거래할 수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

구체적인 사항은 모두 밝히지 않았지만, 삼성전자가 공개한 NFT 플랫폼 앱 스크린샷 이미지를 통해 유추해 보자면 ‘내 NFT’ ‘니프티 게이트웨이가 추천하는 NFT’ ‘스페셜 에디션’ 등의 메뉴가 확인된다.

이는 삼성전자가 이번 스마트TV 모델을 통해 니프티 게이트웨이(Nifty Gateway)를 포함한 외부 NFT 거래소와 협업해 ‘NFT 큐레이션’ 기능을 추가할 것임을 예측할 수 있다.

니프티 게이트웨이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의 여자 친구인 그라임스가 그림을 판매해 20분 만에 65억원의 수익을 거뒀다고 알려진 NFT 거래 플랫폼이다.

이 플랫폼은 그라임스의 사례처럼 미술이나 음악 등의 지적 자산을 NFT 형태로 사고 팔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하는데 작품 선별은 니프티 내부 팀에서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통해 NFT를 구매하기 위해서는 계좌를 개설하고 신용카드 혹은 이더리움 등의 코인으로 결제가 가능하다.

아직 니프티 게이트웨이 외에 다른 NFT 거래 플랫폼과의 제휴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삼성전자는 자사 TV를 통해 ‘NFT 작성자의 사전 설정 값을 유지하며 이미지 품질을 변조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삼성전자 NFT 투자, 지난해부터 진행됐다

삼성전자는 이미 지난해 자회사 삼성넥스트를 통해 미국 소셜 NFT 플랫폼 스타트업인 니프티스가 모집한 시드 라운드 투자에 참여하기도 했다. (이미지=니프티스 홈페이지)

삼성전자의 NFT에 대한 관심은 이미 지난해부터 시작됐다. 세계적으로 새로운 투자처로 떠오른 블록체인 기반 가상자산과 NFT 시장을 삼성전자 역시 주시하고 있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7월 투자 자회사인 삼성넥스트를 통해 미국의 소셜 NFT 플랫폼 니프티스가 모집한 1000만 달러(약 120억원) 규모 시드 라운드 투자에 참여하기도 했다.

니프티스는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 위치한 소셜 NFT 플랫폼 스타트업으로 삼성넥스트는 투자 소식과 함께 “전 세계에 흩어져 있는 디지털 수집품을 NFT로 생성하고 수집 및 선별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하는 최초의 수직 통합 소셜 NFT 플랫폼”이라며 투자 이유를 설명한 바 있다.

삼성넥스트는 이 보다 앞서 지난해 3월에는 NFT 거래 플랫폼 업체 슈퍼레어, NFT 게임 개발사 대퍼랩스, 블록체인·NFT 개발업체 알케미 등에 투자를 하기도 했다. 삼성전자의 또다른 관계사인 삼성벤처투자 역시 NFT 블록체인 게임업체 애니모카브랜드에 투자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새로운 스마트TV 제품에 NFT 거래 기능을 추가한 것을 두고 “향후 NFT 시장이 성장할 것을 염두한 전략”으로 평가하고 있다. 실제 삼성전자는 자사 TV ‘아트모드’ 기능을 통해 TV를 시청하지 않을 시 미술작품, 사진 등의 이미지가 뜨며 액자처럼 활용되도록 하고 있다.

즉 디지털 아트를 NFT로 거래하는 것 뿐 아니라 보관과 활용 기능까지 염두하고 있는 셈이다.

황정호 기자

jhh@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JP모건 "비트코인 과소평가돼… 적정가치는 3만8000달러"

최근 하락세에도 불구하고 암호화폐 시장에 대한 투자 여력은 상당 부분 존재하는 것으로 파악된다. JP모건은 암호화폐가 부동산의 대체 자산 중 하나이며, 적정가치가 현재가보다 약 28% 높은 3만8000달러 수준으로 평가했다.

한국식품콜드체인협회, ‘2022 식품 콜드체인 고도화를 위한 신기술 세미나’ 개최

한국식품콜드체인협회는 내달 15일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 콘퍼런스룸에서 ‘2022 식품 콜드체인 고도화를 위한 신기술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올해 9회째를 맞는...

송승재 라이프시맨틱스 대표, "의사의 자율권과 환자의 선택권 보장을 위한 수가 체계 확보 중요"

디지털헬스 전문기업 라이프시맨틱스 송승재 대표가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와 대한민국의학한림원이 주최한 ‘비대면 진료 제도화 방향’ 세미나에 참석, 비대면 진료 제도화를 위해 ‘의사의...

NHN클라우드 ‘크로센트’ 인수합병으로 DaaS 사업 드라이브 걸었다

NHN Cloud는 클라우드 기업 ‘크로센트’를 인수합병하고, DaaS 사업을 본격화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인수합병을 통해 NHN클라우드는 크로센트 사의 기술력과 서비스 노하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