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배송 1위 ‘마켓컬리’ 드디어 IPO 첫발...e커머스 국내 1호

[AI 요약] 신선식품 새벽배송기업인 ‘마켓컬리’ 운영사 컬리가 기업공개(IPO)에 나선다. 당초 올 초를 목표로 국내 e커머스 1호 상장을 추진해왔다. 컬리의 상장 성공은 유통 플랫폼 기업들의 기업공개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미 SSG닷컴과 오아시스마켓도 IPO를 준비 중이다.

마켓컬리를 운영하는 컬리는 지난 28일 유가증권시장(KOSPI) 상장을 위한 예비심사신청서를 한국거래소에 제출, 본격적인 IPO 절차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쿠팡이 미국 뉴욕증시에 입성한 데 이어 올해엔 컬리, SSG닷컴, 오아시스 등이 국내 상장을 예고한 바 있고, 그 중 컬리가 첫 타자다. 컬리의 상장 성공 여부에 따라 온라인 유통 플랫폼 기업들이 IPO에 몰릴 것으로 보고 있다.

상장 방식은 ‘유니콘 기업 특례 요건’을 통한다. 유니콘 기업 특례 요건은 시가총액 1조원 이상인 기업이 성장성을 인정받으면 적자가 나도 상장이 가능하도록 허용해주는 제도다. 지난해까지 누적 영업적자가 5000억원에 달한 컬리는 원래 기준대로면 상장이 불가능했다. 하지만 지난해 거래소가 유니콘 기업 특례 요건을 신설하면서 가능해졌다. 컬리보다 앞서 지난 1월 차량공유 플랫폼인 쏘카가 이 요건으로 상장 예비심사를 청구한 바 있다.

이르면 6월 코스피 상장...김슬아 대표 지분가치 3000

새벽배송 업계 1위 마켓컬리 운영사 컬리가 IPO에 나섰다 (이미지=마켓컬리 홈페이지 캡처)

업계는 컬리가 작년 말부터 상장을 준비한 만큼 이르면 오는 6~7월 거래소의 승인을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 예비심사는 최소 45영업일이 걸린다. 심사 과정에서 큰 문제가 없다면 3분기 유가증권시장에 입성할 수 있다.

컬리가 기업공개를 통해 조달하는 자금은 1조원 가량이다. 예상 공모가(9만~13만원)를 기준으로 시총이 4조원대 후반에서 6조원대로 예상된다. 상장 후 창업자인 김슬아 대표의 지분가치는 3000억원대가 될 것으로 추정된다.

컬리는 당초 올 초 상장을 목표로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JP모건을 대표 주관사로 선정하고 국내 e커머스 1호 상장을 추진해왔다. 하지만 김슬아 대표의 낮은 지분율 등과 관련 거래소와 협의가 길어지면서 일정이 지연됐다. 거래소는 김 대표 지분율이 6.67% 수준으로 낮은 만큼 우호 지분을 20% 이상 확보할 것을 권고했다.

이에 김 대표는 재무적투자자(FI)들로부터 우호지분을 확보하고 보호예수기간 2년 설정 등에 대해 협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표 지분은 상장 후 3년간 매각하지 않기로 했다.

컬리는 지난해 총 거래액 2조원을 달성했다. 이는 2020년 대비 65% 성장한 수치다. 가입 고객 수 또한 43% 증가해 1000만명을 돌파했다. 지난해 매출은 2020년 대비 64% 증가한 1조5614억원을 기록했다. 그러나 영업적자는 2177억원으로 2020년 대비 약 두 배로 증가했다. 적자 원인으로는 물류 인프라 및 인력 충원을 위한 투자 등이 꼽혔다.

컬리 이어 유통 플랫폼 줄줄이 상장할 듯

컬리의 상장 성공은 유통 플랫폼 기업들의 기업공개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미 SSG닷컴과 오아시스마켓도 IPO를 준비 중이다. 다만 올 들어 공모주 시장이 침체해 기업가치를 높게 평가받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SSG닷컴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대표 주간사를 선정한 이후, 상장 예비심사 청구 일정을 조율 중이다. SSG닷컴 상장 시 ‘몸값’은 컬리보다 높은 10조원대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 모기업인 이마트 시가 총액(4조원)과 신세계 시가 총액(2조3000억원)을 뛰어넘는다. 업계에서는 SSG닷컴 상장 이후 신세계그룹의 성장 동력이 온라인으로 바뀔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오아시스마켓은 지난해 3570억원의 매출액을 달성, 2011년 창립 이래 최대 실적을 거뒀다. 영업이익은 57억원으로 2020년 97억원 대비 감소했으나, 지속 흑자 경영을 유지 하고 있다. 지난 달 홈앤쇼핑으로부터 100억원 규모 투자를 유치할 당시 기업가치 1조200억원을 인정받았다. 오아시스마켓은 4~5개월 후에 IPO를 진행할 계획이다.

조인숙 기자

aloh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냉동인간 현실화?···인간 뇌 조직 18개월 간 냉동 후에도 정상 기능한 비결

중국 푸단대 과학자들은 인간의 뇌조직을 무려 18개월 동안 냉동했다가 해동했는데도 여전히 냉동 전과 유사한 세포 모습을 유지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게다가 그들이 해동한 뇌조직의 뉴런세포는 얼었다가 해동된 후 여전히 정상적으로 신호를 보낼 수 있었다. 이들은 극저온으로 동결된 뇌 조직을 손상시키지 않고 성공적으로 해동시킨 최초의 사람들 중 하나가 됐다.

‘골드 체인에 그래픽 티셔츠’ 마크 저커버그의 새로운 전략에 대하여

저커버그가 40세 생일을 기념에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에는 두꺼운 골드 체인에 의미심장한 슬로건이 새겨진 까만색 그래픽 티셔츠를 착용한 그의 모습이 담겨있다. 공식 석상에서 가격을 추정할수 없을 정도의 비싼 디자이너 옷을 입는 것도 주저함이 없다. 10년이 넘도록 회색 티셔츠에 청바지만 고수했던 마크 저커버그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것일까.

미 에너지밀도 2배인 리튬 배터리로 CATL에 일격···미육군 공급

미국 캘리포니아 프리몬트에 본사를 둔 배터리업체 앰프리우스 테크놀로지스가 이달초 미 육군의 차세대 웨어러블 배터리 팩 개발 및 공급 자격을 완료해 공급을 앞두고 있다고 발표했다. 시맥스(SiMaxx) 안전 셀로 불리는 이 배터리 셀의 에너지 밀도는 기존 리튬이온 배터리 셀 의 2배에 달하는 500Wh/kg를 자랑한다.

‘테크 이지 토크’ 첫 번째 시간… LLM의 미래와 교육의 변화

산업 각 분야에서 초거대언어모델(LLM, Large Language Model)을 활용한 기술과 서비스가 앞다퉈 등장하고 있다. 과연 LLM의 강점과 한계는 무엇일까? 그리고 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