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출발 테라도 '휘청', 하루 만에 최고점 대비 70% 폭락

[AI요약] 테라 붕괴 사태 이후 테라폼랩스가 주도하는 테라 2.0 체인이 출범하면서 새로운 LUNA(테라) 토큰마저도 힘을 쓰지 못하고 있다. 상장 하루 만에 70% 폭락하는 등 좀처럼 가치를 인정받지 못하는 모양새다.

지난 28일(현지시간) 테라 2.0 블록체인을 통해 LUNA(테라) 토큰이 새롭게 발행, 상장됐다. (사진=바이비트)

29일(이하 현지시간) 디크립트 등 블록체인 전문매체는 새롭게 발행한 LUNA(테라) 토큰의 최근 동향을 전했다.

지난 28일 새로 발행돼 일부 해외 거래소에 상장된 LUNA(테라)는 상장 직후 20달러 선까지 빠르게 급등했다. 바이비트 등 일부 거래소에서는 최고 30달러까지 폭등하기도 했다. 그러나 불과 수시간 만에 다시 하락세를 반복, 코인마켓캡을 기준으로 5.8달러대로 하락했다.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LUNA(테라) 바이비트를 비롯해 쿠코인, 크라켄, MEXC, OKK, 비트루, 빙X 등 7개 거래소에 상장돼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거래량 기준 세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인 바이낸스도 30일 오후부터 LUNA/USDT와 LUNA/BUSD 거래쌍을 추가한다고 공지했다.

그러나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에서는 아직 새로운 LUNA(테라) 상장 계획을 밝힌 곳은 없는 상태다.

디크립트는 일부 거래서 신규 상장에도 불구하고 LUNA(테라)의 미래에 대해 회의적인 시선이 강하다고 전했다. 암호화폐 유튜버인 벤 암스트롱은 "LUNA(테라) 매수를 추천하지 않는다"며 밝히는 등 시장의 신뢰를 잃은 상태다.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10억개의 새로운 LUNA(테라) 토큰 중 2100만개 가량이 28일 당일 에어드롭을 통해 시장에 공급된 것으로 파악된다. 나머지 토큰 역시 단계적으로 에어드롭 절차를 거칠 예정이다.

여전히 적지 않은 루나(현재 테라 클래식, LUNC이라는 이름으로 불린다) 보유자들이 그대로 루나 토큰을 보유하면서 거래를 진행하고 있다. 루나 토큰은 29일 하루에도 0.0000808달러에서 0.0001287달러까지 치솟는 등 극심한 변동성을 보이고 있다.

추현우 기자

goodgl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AI 챗봇 전쟁]②오픈AI, 챗GPT 프리미엄 에디션으로 구글에 포문

20년 글로벌 검색 제왕의 치세를 구가 중인 구글과 신흥 AI강자 오픈AI 연합군 간에 인공지능(AI) 기반 인터넷 서비스를 둘러싼 패권전쟁의 먹구름이...

외신 "챗지피티가 '검색의 왕' 구글에 위기 초래"

‘검색의 왕’ 구글의 위치가 위태로워졌다. 입소문을 타고 엄청난 이슈몰이를 하고있는 챗지피티(chatGPT)의 등장으로 사용자가 직접 검색결과를 뒤져야하는 구글검색의 번거로움이 부각됐다. 이와함께 미국 법무부가 구글이 온라인 광고사업에서 불법독점 운영하고 있다고 비난하며 소송을 제기하면서 구글의 최대 비즈니스 사업인 검색과 광고 모두 역풍을 맞고 있다.

[인터뷰] 김아랑 아산나눔재단 사업본부장 “스타트업이 마주한 현실은 늘 어렵지만… 기업가 정신으로 난관 돌파해야”

최근 이어지는 경기 침체 분위기는 불확실성을 키우며 투자 심리를 얼어붙게 하고 있다. 더구나 이러한 시련은 덩치 큰 대기업보다 이제 막 기지개를 펴려는 스타트업에게 가혹하게 다가온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가능성 있는 스타트업이 성공하기 위해 필요한 지원은 무엇이 있을까? 10여년 전부터 미래 창업가와 사회혁신가를 육성하는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며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를 지원하고 있는 아산나눔재단의 김아랑 사업본부장을 만나 이야기를 들어봤다.

“그들은 25살이고 이메일을 보내지 않는다”

젊은 세대는 물론 사회 전반적으로 이메일을 사용하는 경험이 줄어들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 가운데, 온라인 구매와 관련된 소비자 영역에서는 이메일 사용 횟수가 오히려 증가하고 있다. 공과 사, 또는 그 중간, 이메일과 인스턴트 채팅 기술의 역할이 점점 세분화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