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장은 보장 됐다...클라우드 업계의 신성 '스노우플레이크'는 어떤 기업?

스노우플레이크(Snowflake Inc.)가 한국에 상륙한다. 스노우플레이크는 AWS, MS애저, GCP가 장악하고 있는 클라우드 시장에 새 바람을 일으키고 있는 클라우드 컴퓨팅 기반 데이터 웨어하우스 스타트업이다.

이전까지는 파트너십을 통해 비즈니스를 제공했지만, 이제 한국 지사인 스노우플레이크코리아를 설립해 본격적인 시장 공략에 나선다. 스노우플레이크는 오는 11월 10일 공식적인 한국 론칭 기자간담회를 열고 로드맵을 밝힐 예정이다. 스노우플레이크코리아 지사장은 강형준 전 클라우데라코리아 지사장이 맡았다.

'눈 내리는 클라우드 만든다', 투자자 몰린 스노우플레이크

스노우플레이크는 기업 자체의 기술력과는 별개로 투자 이슈로 크게 관심을 끌었다. 지난해 IPO 이전부터 비상장 기업 최대어로 관심을 모았고, 외신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상장 이후에는 기업 가치가 약 240억 달러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도 있었다.

무엇보다 웨렌 버핏이 운영하는 버크셔해서웨이가 공모 단계에서 스노우플레이크 주식 310만주를 매입키로 결정해 이슈가 됐다. 기술주이면서 IPO에 부정적인 웨렌 버핏이 그 두 요건을 갖춘 스노우플레이크에 투자한다는 것은 극히 이례적인 일이었다.

그 예상은 적중해 스노우플레이크는 상장 첫날 시가 총액이 700억 달러까지 치솟았다. 이는 약 81조원으로, 코스피 2위 기업인 SK하이닉스의 시가총액 76조4402억 원을 넘어선 금액이다.

데이터 웨어하우스가 뭐길래?

왜 스노우플레이크의 성장성이 주목받는 것일까? 스노우플레이크의 주요 사업 모델은 데이터 웨어하우스로, 기업으로 하여금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함에 있어 AWS, MS애저 등 여러 곳에 위치한 데이터에 접근해 불러오고, 또 이를 분석해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데이터의 흐름은 트랜잭션 시스템, 관계형 데이터베이스 및 기타 소스로부터 유입되어 데이터 웨어하우스로 들어간다. 이후 기업 내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가동되어 데이터 엔지니어나 사이언디스트 등 데이터 관리자가 접근해 액세스하게 된다.

스노우플레이크의 경우, 저장 데이터가 늘어날수록 컴퓨팅 소모가 늘어나는 기존 방식을 분리해 저장과 분석을 불리 보다 높은 확장성과 비용 절감을 이뤄냈다.

(출처: snowflake)

또 특정 플랫폼에 종속되지 않기 때문에 유연성이 높다는 점도 스노우플레이크가 주목받는 이유다. 스노우플레이크는 AWS, MS애저, GCP 등 클라우드 하이퍼 스케일 3사의 클라우드 인프라에서 구동된다. 클라우드 빅3가 경쟁사이자, 협력사인 것.

향후 여러 클라우드를 특징에 맞게 동시에 사용하는 멀티 클라우드 환경으로 이동하는 상황 속에서, 복잡성을 줄여주는 스노우플레이크가 그 대안이 된다. 즉 클라우드 허브 역할을 스노우플레이크를 필요로 하는 기업은 점점 더 많아지게 된다.

게다가 클라우드 도입 목적 자체가 이전처럼 데이터 저장에 그치지 않고 빅데이터 활용와 AI 연동을 통한 서비스 고도화로 나아가는 시점에서 스노우플레이크의 강점이 더욱 주목받고 있다.

더불어 데이터 접근 및 분석 측면에서도 기업은 스노우플레이크에 관심을 주게 된다. 포브스에 따르면, 글로벌 기업 데이터의 20%만이 접근 가능한 상태이며, 나머지는 바로 사용하기 어려운 상태로 남아있다. 또 포레스터에 따르면 60-73%의 기업 데이터는 분석에 사용조차 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파편화된 데이터를 가지고만 있는 기업 입장에서 어떤 방식으로든 보유 데이터를 활용하기 위해 스노우플레이크를 찾게 된다는 것.

(출처: snowflake)

데이터 제대로 활용하는 기업 20%에 불과해

이제 갓 상장을 마친 스노우플레이크가 공격적으로 한국 시장을 공략하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 이전의 스노우플레이크의 파트너십 사례를 보면, 한글과컴퓨터 자회사인 한컴MDS는 스노우플레이크와 데이터웨어하우스(DW) 사업을 추진했고, SK C&C도 최근 스노우플레이크와 '퍼블릭 클라우드 기반 인공지능·데이터 플랫폼 상호 통합 제공 계약'을 체결했다. 단순히 서비스 제공을 넘어 클라우드 인프라 도입을 넘어, 이를 기반으로 서비스 고도화를 노리는 기업 수요를 긍정적으로 보는 셈이다.

스노우플레이크의 글로벌 고객사 역시 2021년 7월말 기준 스노우플레이크의 고객 수는 4900곳이 넘어 섰으며, 최근 3개월 동안 9%의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클라우드 업계 관계자는 "비대면 확산으로 인한 디지털 전환 속에서 단순히 클라우드 도입을 넘어 어떻게 클라우드를 잘 활용할지에 대한 고민이 커지고 있다"며, "차츰 데이터 분석과 관리 역량을 높일 수 있는 방향을 모색하는 중이라 스노우플레이크와 같은 데이터 허브를 찾을 수밖에 없다"고 분석했다. 이어 "리스크 관점에서도 하나의 플랫폼에 종속될 수 없는 기업으로서는 스노우플레이크가 그 대안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석대건 기자

daegeon@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UAE, 100억달러 투입 ‘e스포츠 섬’ 만든다···‘세계 게임 허브’ 야망

중동의 아랍에미리트(UAE)가 세계 최고 게임산업과 선수들을 끌어들이고 이 분야에서 자국 인재들을 부각시키기 위해 인상적인 긴 투자 목록에 e스포츠 섬(게이 섬)을 추가하고 있다. 최근 러시아 코롤레프에 본사를 둔 트루 게이머즈는 아부다비에 세계 최초의 e스포츠 섬을 건설할 계획을 밝혔다.

[인터뷰] 김보형·이희용 르몽 공동대표 “소상공인의 수익을 더해주는 AI 댓글 관리 서비스를 만들었습니다”

MVP(최소기능제품)을 통해 가능성을 확인 후 지난해 말 창업한 르몽이 지난 2월말 본격적으로 선보인 댓글몽은 2주 남짓 만에 1200여 자영업자가 서비스에 가입했다. 이렇다할 마케팅 없이 오직 초기 테스트 대상자들을 통한 입소문만으로 이뤄낸 성과였다. 가능성을 확인한 이 극초기 스타트업은 이제 서비스 고도화와 함께 적용 분야 확대, 글로벌 진출, 투자 유치 등을 계획들을 발빠르게 진행하고 있다.

EU ‘인공지능법’ 통과, GDPR 버금가는 강력한 규제 장벽 될 수도…대응법은?

EU 인공지능법 통과를 두고 국내 법률 전문가들은 공히 “GDPR 수준에 버금가는 강력한 규제 장벽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 놓고 있다. 실제 그 내용을 보면 EU 지역에서 출시되는 AI 관련 상품·서비스는 공급자의 소재지와 관계없이 모두 인공지능법에 적용 대상이 된다. 이에 법무법인 디엘지(전 법무법인 디라이트)가 마련한  ‘GDPR의 실무와 EU 최신 규제 동향’ 세미나에서는 GDPR을 통해 진행된 규제 내용과 더불어 인공지능법에 대한 국내 인공지능 기업의 대응 필요성이 주요 세션 중 하나로 다뤄졌다.

스타트업을 위한 ‘엔드-투-엔드’ 머신러닝 프로젝트 아이디어 TOP 5

머신러닝은 스타트업 운영에 있어 혁신, 효율성 그리고 향상된 고객 경험을 제공할수 있는 기술로 평가되고 있다. 머신러닝 기술은 스타트업의 중요한 과제를 해결하고 운영을 간소화하며 성장을 촉진할수 있는 잠재력을 갖고 있다. 스타트업이 경쟁 환경을 계속 탐색하고 엔드-투-엔드 머신러닝 프로젝트를 활용한다면 시장 판도를 바꿀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