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일게이트 오렌지플래닛 창업재단, 2023년 상반기 정기모집 실시

(재)오렌지플래닛 창업재단(이하 ‘오렌지플래닛’)은 ‘2023년 상반기 정기모집’(이하 ‘정기모집’)을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

오렌지플래닛에 따르면 이번 모집 대상은 2인 이상의 스타트업으로, 지원을 희망하는 스타트업은 오는 27일 17시까지 온라인으로 접수하면 된다. 정기모집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오렌지플래닛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오렌지플래닛은 당초 예비창업팀 대상 지원 프로그램인 ‘오렌지가든’과 초기 스타트업 대상 지원 프로그램 ‘오렌지팜’을 별도로 모집해 왔으나, 올해부터는 연 2회의 대규모 통합 정기모집을 진행한다. 이를 계기로 투자 혹한기 속 우수한 스타트업을 선제적으로 발굴하고 아이디어 고도화부터 서비스 사업화, 시장 진출 준비, 투자 유치 등 단계별 솔루션을 지원할 예정이다.

정기모집에서 선발된 스타트업에게는 안정적인 성장을 위한 사업화 지원금과 함께 사무공간을 무상으로 지원한다. 오렌지플래닛 전문코치진의 진단을 기반으로 ▲팀 성장단계에 맞는 교육 ▲1:1 밀착 코칭 ▲동문 멘토링 등으로 구성된 성장 프로그램도 제공한다.

또한 시드 및 초기 투자를 필요로 하는 스타트업의 경우,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로부터 최소 5000만원에서 최대 2억원의 투자를 받을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팁스(TIPS), 벤쳐캐피탈(VC)과 연계한 후속 투자 유치 기회도 마련돼 있다.

오렌지플래닛은 이번 정기모집 기간 참신한 아이디어, 혁신적인 사업모델을 가진 스타트업을 적극 발굴하고, 맞춤형 성장 지원 패키지를 제공해 예비 유니콘으로 키워낸다는 전략이다.

이제까지 오렌지플래닛은 예비창업팀 성장 지원 프로그램으로 총 39개 팀을 지원했으며, 지난해에는 11개팀 중 3개 팀이 투자를 유치하는 성과를 냈다. 2021년부터는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와 함께 초기 투자를 전제로 한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 ‘오렌지팜 배치모집’을 시작해 총 29개 창업팀을 대상으로 투자를 단행했다.

또한 오렌지플래닛은 지난 8 년 여간 총 320개의 스타트업을 지원해 왔다. 국내 대표 데이터 금융 플랫폼 기업인 ‘뱅크샐러드’를 비롯해 ‘클라썸’ ‘빅픽쳐인터랙티브’ ‘두브레인’ ‘딥브레인 AI’ 등 유수의 스타트업을 배출한 바 있다. 이들 320개 스타트업은 누적 투자금액 5995억원을 유치하고 4,000개 이상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괄목할 만한 성과를 올렸다.

오렌지플래닛 관계자는 "투자시장이 위축되며 어려움을 겪는 스타트업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이번 정기모집으로 예비창업팀부터 초기 스타트업까지 폭넓게 지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창업팀들이 혁신에 집중하고 더욱 빠르게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성장 단계를 고려해 다방면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광우 기자

kimnob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엘리스그룹, 디지털새싹 사업 주관기관 선정

AI 교육 솔루션 기업 엘리스그룹은 올해 서울∙인천권역 디지털새싹 사업 주관기관에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디지털새싹은 전국 초∙중∙고등학생의 디지털 교육 격차 완화...

토스페이먼츠, 이커머스 사업자 대상 무료 웨비나 개최

토스의 전자지급결제대행(PG) 계열사 토스페이먼츠는 ‘토스 대표가 말하는 새로운 이커머스 성장 공식’을 주제로 이커머스 사업자 대상 무료 웨비나를 연다고 29일 밝혔다....

2022년 광고비 전년 대비 6.5% 증가...온라인광고 가장 큰 비중

2022년 국내 방송통신 광고 시장이 16조 5,203억 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6.5% 성장했다. 이 같은 증가 추세는 디지털 광고의 지속적...

온다, UAE 시드 그룹과 파트너십… 중동 진출 본격화

호스피탈리티 테크 기업 온다(ONDA)가 중동 및 북아프리카 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 온다는 아랍에미리트 시드 그룹(Seed Group)과 중동 및 북아프리카 지역의 호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