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NFT+리워드 프로그램’ 선보인다

[AI요약] 스타벅스가 9월부터 NFT 기반의 고객보상 프로그램을 선보일 계획이다. 스타벅스는 올해 초 블록체인 기반 인터넷인 웹3 영역 진출 계획을 밝힌 바 있으며, NFT와 보상 프로그램을 연결함으로써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경험과 만족도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스타벅스가 NFT 기반의 고객보상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사진=스타벅스)

미국 커피 프랜차이즈 스타벅스가 다음 달 대체불가토큰(NFT) 기반의 고객 보상 프로그램을 선보일 것으로 알려졌다.

4일(현지시간) 테크크런치, 디크립트 등 외신에 따르면, 스타벅스는 오는 9월 커피를 주제로 한 ‘투자자의 날’ 행사에서 NFT을 포함한 ‘웹3(Web3.0) 이니셔티브’를 공개할 예정이다.

스타벅스는 올해 초 블록체인 기반 인터넷인 웹3 영역 진출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이와 함께 스타벅스는 NFT가 디지털 수집품 역할은 물론, 소유자에게 독점 콘텐츠 등 다양한 혜택에 대한 액세스 권한을 제공할 것으로 전망했다.

외신은 비즈니스 목표를 크게 고민하지 않고 NFT에 뛰어든 일부 기업들과는 달리, 스타벅스는 다른 접근 방식을 시도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스타벅스가 NFT를 고객 충성도를 확보하는 연장선으로 보고 있다는 관측이다. 스타벅스는 이번 프로젝트를 위해 모바일 주문 및 지불 시스템과 스타벅스 앱 설계자인 애덤 브로트먼을 특별 고문으로 임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모바일 결제시스템은 기술 측면에서 스타벅스의 가장 큰 성공 요소 중 하나로 평가받고 있다. 스타벅스는 ‘애플페이’가 활발하게 상용화되기도 전에 디지털 지갑(Wallet) 개념을 최초로 도입한 기업 중 하나였기 때문이다.

실제로 모바일 결제시스템이 확대됨에 따라, 스타벅스의 모바일 주문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외신은 지난 분기 스타벅스의 모바일 주문·배달 및 드라이브스루가 미국 스타벅스 매출의 72%를 차지했다고 분석했다.

스타벅스는 웹3 이니셔티브를 통해 현재 기업의 리워드 참여 모델에 대한 강력한 지출 접근 방식을 구축하고, 소비자를 감정적으로 참여시키는 새로운 방법을 도입시킬 계획이다.

현재 스타벅스 소비자는 앱 또는 매장에서 제품을 구매할 시 ‘별’을 획득해 무료 음료 등 실질적인 보상을 받을 수 있다. 이에 스타벅스의 새로운 NFT는 기존의 고객보상 프로그램의 일부로 통합될 전망이다. 외신은 스타벅스의 소비자가 일상적인 구매를 통해 수집품을 획득하는 경우 잠재적으로 더 많은 사람이 웹3 생태계에 합류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하워드 슐츠 스타벅스 최고경영자는 “웹3 기반 리워드 프로그램은 소비자에게 다른 곳에서 얻을 수 없는 독특한 경험을 포함한 광범위한 보상을 제공할 것”이라며 “스타벅스 리워드 생태계를 디지털 수집품과 보상 및 커뮤니티 구축 요소로 통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스타벅스는 고객 기반이 고령화되고 젊은 사람들과 관련성이 덜한 비즈니스를 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며 “스타벅스를 향한 Z세대의 충성도가 쌓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스타벅스의 ‘투자자의 날’ 행사는 9월 13일 시애틀에서 개최된다.

류정민 기자

znryu@daum.net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인도판 우버 '올라', 2024년 인도제 전기차 출시할 터

인도 최대의 차량 공유업체인 올라(Ola)가 전기 바이크에 이어 완전한 전기차 생산에 도전한다. 최근 소프트뱅크의 투자에 힘입어 전기자 자회사인 올라 일렉트릭(Ola Electric)을 설립하고 오는 2024년까지 배터리 기반 전기차를 생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구글, 드디어 안드로이드 13 출시… 픽셀폰 먼저

구글이 모바일 운영체제인 안드로이드 13을 공식 출시했다. 대폭적인 UI 변경이나 기능 개선보다는 안정성과 성능 향상 중심으로 개발이 진행됐다. 안드로이드 13은 구글 픽셀폰에 가정 먼저 적용된다.

"하나로 모든 것이 통한다" 본격화되는 테크기업들의 ‘슈퍼앱 전략’

최근 앱을 기반으로 금융, 여행, 모빌리티, 이커머스 비즈니스를 이어가던 기업들이 각자의 강점을 무기로 영역을 확장하며 ‘슈퍼앱 전략’을 본격화하고 있다. 네이버, 카카오 등 거대 빅테크가 이미 상당 부분의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들 후발 주자들은 자신의 전문 분야를 중심으로 한 슈퍼앱 전략을 시도하고 있다.

전쟁 승패 좌우하는 '드론'… 美 육사생도들은 드론을 어떻게 활용할까?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에서 대형 드론(무인항공기)들이 러시아군 탱크를 타격하는 등 활약상은 전쟁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하지만 대형 드론과 달리 소형 드론이 전쟁에서 어떤 역할을 하는지는 잘 알려지지 않는다. 하는지 보여주는 실제 훈련 과정의 일부를 공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