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 출입에 필요한 백신 패스 앱 '엑셀시어 패스'는 무엇?

코로나19 델타 변이가 확산되는 가운데, 미국 뉴욕시가 최초로 '백신 패스'를 도입했다.

3일(현지시간) 빌 더블라지오 뉴욕 시장은 오는 16일부터 뉴욕 내 식당, 체육관, 극장 등 실내 시설 이용 시 최소 1회 이상 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실을 증명해야 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백신 패스는 프랑스 등에서 백신 접종률을 끌어올리기 위해 추진된 백신 패스와 유사한 정책으로, 미국에서는 최초다. 뉴욕시는 약 한 달 여의 시범 기간을 거친 이후 9월 13일부터는 의무화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다른 도시들도 뉴욕시를 따라야 한다"며 뉴욕시의 정책을 환영했다.

출처: NY Governor's

블록체인 기반 백신 패스앱 '엑셀시어 패스'

뉴욕시의 백신 패스, 즉 접종 여부 확인은 두 가지다. 한 가지는 종이 증명서이며, 다른 하나는 뉴욕주의 앱인 '액셀시어 패스'를 제시하는 방식으로 나눠진다.

액셀시어 패스는 지난 4월부터 뉴욕주가 IBM과 함께 개발해 출시한 백신 접종 증명 앱으로 '디지털 건강권(Digital Health Passes)'이다. IBM에 따르면, 디지털 건강권은 예방 접종 카드 형태의 백신 여권과는 구분하며, 백신 접종을 받았거나 음성판정을 받은 경우와 같이 개인이 자신의 건강상태를 공유할 수 있는 자발적이고 편리한 옵션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엑셀시어 패스의 작동 방식은 병원, 약국 등 의료기관으로부터 백신 접종자의 접종 사실과 함께 코로나19 바이러스 음성 결과를 받아, 이를 블록체인을 통해 자격 증명으로 발급하고 앱 사용자의 디지털 지갑으로 저장된다. 이후 바이러스 테스트 역시 엑셀시어 패스 앱으로 전송되며, 백신 접종자는 식당 등을 출입 시 앱 내의 QR코드를 통해 자격증명을 제시하면 된다.

엑셀시어 패스를 개발한 가비 조딕(Gabi Zodik) IBM 리서치 블록체인&IoT 플랫폼 담당 이사는 기존 백신 접종 증명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그는 "PDF로 된 접종 증명은 매우 위조하기 쉽고 실제로 위조로 적발된 사례가 많으며, 사생활 문제도 있다"며, "모든 문제를 블록체인 기반 시스템으로 해결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출처: IBM

엑셀시어 패스를 시작으로 미국 내 백신 접종 시스템은 더욱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이미 마이크로소프트(MS)는 오는 9월부터 미국 내 MS 시설에 출입하는 직원과, 협력 업체, 방문객에게 백신 접종 증명을 요구할 예정이다.

IBM은 코로나 팬데믹이 가라앉은 후에도, 엑셀시어 패스의 디지털 자격 증명 기술은 개인에게 필요한 예방접종이나 건강 상태의 다른 측면을 보여주는 유용한 도구로 쓰일 것이라고 밝혔다. 디지털 자격 증명은 또한 학교들이 학생 예방접종 기록을 관리하거나 고용주들이 직업 현장에 필요한 의료 허가나 예방접종을 감독 방법이 될 전망이다.

석대건 기자

daegeon@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인터뷰] 김찬희 위에이알 대표 “전 세계 사람들에게 더 큰 즐거움을 제공할 수 있는 콘텐츠, 함께 만들어 보실래요?”

2020년 첫 발을 뗀 위에이알은 지난 4년 간 현실에 가상의 효과를 더하는 AR(증강현실) 콘텐츠부터, 유저가 직접 상호작용할 수 있는 MR(혼합현실) 콘텐츠까지 기획, 제작, 개발 등 프로덕션은 물론 마케팅 활용, 데이터 분석 등 브랜드가 필요로 하는 통합 크리에이티브 서비스를 제공해 왔다. 최근에는 B2B 서비스 기술력을 바탕으로 B2C 서비스 론칭을 예고하고 있는 상황. 이와 함께 북미를 비롯한 중국, 일본 시장으로의 영역 확장까지 준비하고 있다. 이에 테크42는 위에이알을 이끌고 있는 창업자, 김찬희 대표를 만나 빠르게 변화하는 기술 기반 콘텐츠 시장에 대응하는 위에이알의 생존 전략과 함께 남다른 조직문화 구축과 보상 체계 확립에 집중하는 이유를 들어봤다.

손부한 세일즈포스 코리아 대표, 모든 기업, 모든 업무에 AI가 사용되는 시대… ‘최적의 고객 경험 위한 AI 방법론’ 제시

글로벌 CRM 전문 기업인 세일즈포스가 1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연례 IT 컨퍼런스 ‘월드투어 코리아 2024’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와 함께 진행된 기자간담회에 나선 손부한 세일즈포스 코리아 대표는 “세일즈포스와 함께 디지털 혁신, AI 혁신, 고객 혁신을 만들어 내는 분들을 저희는 ‘트레일블레이저(Trailblazer, 개척자 혹은 평생학습자)’라고 칭한다”며 “세일즈포스는 전 세계 트레일블레이저와 함께 AI 빅뱅의 시대를 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넥스트라이즈 2024’에서 만난 주목할 만한 스타트업 삼총사

올해 넥스트라이즈 2024에서도 관심을 끈 것은 초기 창업팀들을 지원하는 대기업, 기관 등의 독립 부스였다. LG의 오픈이노베이션 플랫폼인 ‘슈퍼스타트’, 아산나눔재단, GS에너지 등의 독립 부스에서 만난 주목할만한 스타트업 삼총사를 소개한다.

‘도대체 왜?’ 테슬라 주주들이 ‘일론 머스크 60조 보상급여’를 승인할 수밖에 없는 이유

테슬라의 지속되는 주가하락에도 불구하고 테슬라 주주들이 미국 법원의 판결과는 완전히 상반되는 결정을 했다. 일론 머스크 60조 보상급여가 내용이 담긴 ‘테슬라 CEO 보상급여 패키지’를 승인한 것이다. 이번 결과는 상장 기업의 임원에게 부여된 미국 사상 최대 규모의 보상 패키지다. 주주들이 억만장자 머스크에게 보상급여 패키지를 승인한 이유는 무엇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