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14 프로 맥스' 가격 및 세부 사양 드러났다

[AI요약] 애플 아이폰14 프로 시리즈에 대한 세부 사양과 가격 정보가 일부 드러났다. 최신 A16 바이오닉 프로세서에 6.1인치와 6.7인치 120Hz 고주사율 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하며 가격은 아이폰14 프로가 1099달러, 아이폰14 프로 맥스가 1199달러로 이전보다 100달러씩 오를 것으로 보인다.

현재 판매 중인 애플 아이폰13 프로 시리즈 (사진=애플)

다가 오는 9월, 애플의 새로운 아이폰14 시리즈가 발표될 예정인 가운데, 최근 최상급 기종인 아이폰14 프로 맥스(Pro Max) 제품에 대한 상세한 정보가 드러났다.

29일(현지시간) 모바일 전문매체인 폰아레나는 전문 소식통을 인용, 아이폰14 프로 맥스의 세부 사양과 가격 정보에 대해 전했다. 전작인 아이폰13 프로 맥스보다 성능은 물론 시판 가격 역시 오를 것이라는 예상이다.

아이폰14 프로 및 프로 맥스는 기본적으로 애플의 최신 A16 바이오닉 프로세서를 장착한다. 여기에 120Hz 고주사율 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하며 프로는 6.1인치, 프로 맥스는 6.7인치 대형 디스플레이가 쓰일 예정이다.

후면 카메라는 망원과 광각, 초광각으로 구분되는 트리플 렌즈 형식으로 각각 4800만화소 1개와 1200만화소 2개가 사용될 것으로 보인다. 램은 8GB 공통에 내부 저장용량은 128GB에서 최대 1TB까지 선택할 수 있다.

배터리는 아이폰14 프로가 3200mAh, 아이폰14 프로 맥스의 경우 4323mAh급 대용량 배터리가 들어간다. 이밖에는 올웨이즈-온 디스플레이, 향상된 페이스ID 기능, 그리고 iOS16 운영체제로 돌아간다.

가격은 아이폰14 프로가 1099달러, 아이폰14 프로 맥스가 1199달러로 이전보다 100달러씩 오를 것으로 보인다. 아이폰13 프로 시리즈 역시 전작인 아이폰12 프로 시리즈보다 각각 100달러씩 올랐단 것과 같은 패턴이다. 성능 향상과 함께 전 세계적인 공급망 문제, 인플레이션 이슈를 고려할 때 가격 인상은 불가피하다는 전망이다.

디자인 역시 소폭 변화가 있을 것이라는 예측이다. 특히 전면부 노치 디자인이 펀치홀 카메라 형식으로 바뀔 것으로 보인다.

제품 라인업도 현재 아이폰13 미니, 아이폰13, 아이폰13 프로, 아이폰13 프로 맥스 4종에서 아이폰14, 아이폰14 맥스(가칭), 아이폰14 프로, 아이폰14 프로 맥스 4종으로 바뀔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판매량이 신통치 않을 것으로 보이는 아이폰14 미니 대신 6.7인치 디스플레이를 채택한 아이폰14 맥스가 대신한다.

아이폰14 시리즈는 더 빠르고 안정적인 무선 네트워크 속도를 제공하는 와이파이 6E를 지원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조난이나 고립 등 비상 상황 시 인공위성과 통신해 간단한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는 '비상 위성통신' 기능 채택 여부는 아직 확실치 않다.

추현우 기자

goodgl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흔들리는 플라잉카 '조비’의 위상… eVTOL 양산 일정 "문제있다"

미국 실리콘밸리의 전기식 수직이착륙(eVTOL) 항공기 선구자 조비 에이비에이션(이하 조비)이 당초 일정대로 eVTOL기 생산 목표를 달성할 수 없다는 한 헤지펀드의 보고서가 나와 만만찮은 파장을 예고하고 있다. 조비의 국내 제휴사인 SK텔레콤이 2025년부터 시작하겠다는 국내 도시항공교통(UAM)사업 차질이 불가피하게 되기에 주목하게 될 수 밖에 없다

애플 전문가용 맥 프로, M2 익스트립 칩셋 탑재한다

[AI요약] 애플이 최상위 맥 제품을 기존 인텔 기반에서 애플 실리콘 기반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애플은 2019년 이후 맥 프로를 업데이트하지 않은 상태다. 새로운 M2 맥 프로는 최대 48코어 M2 익스트림 칩셋이 탑재될 것으로 보인다.

10월 국감 시작, 쟁점으로 떠오르는 IT 이슈는?

국정감사의 계절이 돌아왔다. IT 분야 이슈는 올해도 적지 않다. 국내외 IT 업계는 국감을 앞두고 일찌감치 저마다의 방식으로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 국내 IT업계의 경우 지난해 발표한 상생안 이행을 점검하며 몸을 낮추고 있다. 반면 국내 진출한 글로벌 IT기업, 이른바 빅테크들은 ‘인앱결제’ ‘망 이용료’ 관련 강경한 입장을 드러내며 각을 세우고 있다.

테슬라는 왜 휴머노이드 로봇을 만들까?

테슬라 AI 데이 2022 행사의 주인공은 휴머노이드 로봇 옵티머스(Optimus)이었다. 인간처럼 두 발로 균형을 잡으면서 직립보행을 하고 양팔로 각종 작업을 할 수 있는 로봇의 형태를 갖췄다. 테슬라는 옵티머스 로봇을 앞으로 3~5년 내 시판가 2만달러 정도에 일반 판매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