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비앤비 1분기 한국인 결제 122% 증가, ‘억눌렸던 여행 욕구는 이미 폭발 중’

아직 코로나 여파가 기세를 떨치고 있지만 우리나라 사람들의 여행 욕구는 이미 폭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숙박 공유업체 에어비엔비의 지난 3월 한국인 결제금액이 역대 최대를 기록한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6일 앱/리테일 분석 서비스 와이즈앱·리테일·굿즈에 따르면 지난 3월 한달 간 한국인 만 20세 이상 소비자의 신용카드, 체크카드, 계좌이체 등으로 ‘에어비앤비’에서 결제한 금액을 표본조사한 결과, 1분기 결제추정금액이 역대 최대를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에어비앤비’의 2019년 1분기 결제추정금액은 1549억이었다. 하지만 코로나 여파로 2020년 1분기에는 1013억으로 줄었고, 2021년에는 1539억으로 코로나 이전 상황 이상으로 거래액이 회복된 것으로 나타났다. 놀라운 사실은 올해 1분기에는 기준 결제추정금액이 3423억으로 작년 1분기 대비 122% 증가했다는 점이다. 특히 2022년 3월 결제추정금액이 1,229억 원으로 역대 최대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러한 영향은 최근까지 이어져온 코로나19로 인해 국내여행의 활성화 및 타 지역에서의 ‘한달살기’ 문화 등이 확산된 결과라 볼 수 있다. 또한 호텔 숙박은 비용 및 원하는 일정 선택의 어려움이 있어 숙박공유업체인 ‘에어비앤비’를 더 선호한 결과로 추정된다.

한편 3월 기준 ‘에어비앤비’의 1인당 평균 결제금액은 31만 9642원으로 나타났으며 20대 여성층에서 가장 높은 결제비율을 보였다.

위 조사는 앱/리테일 분석서비스 와이즈앱·리테일·굿즈가 만 20세 이상 한국인 표본조사로 신용카드, 체크카드, 계좌이체, 휴대폰 소액결제로 결제한 금액을 기준으로 했으며 법인카드, 법인계좌이체, 기업 간 거래는 포함되지 않는다.

황정호 기자

jhh@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역사를 움직이는 힘은? 진보는 ‘민초들’, 보수는 ‘극소수 지도자들’꼽아

먼저 인류 역사를 움직이는 원동력 관련 질문의 응답을 정치 성향에 따라 교차 분석한 결과 진보, 보수 간 차이가 두드러진 요인은 ‘절대다수 민초들의 응집된 힘’과 ‘극소수 지도자들의 용기와 결단’이었다. 진보는 ‘민초들의 응집된 힘’에 보수보다 더 큰 비중(12.1%p 차이)을 둔 반면, 보수는 ‘극소수 지도자의 용기와 결단’에 진보보다 더 큰 비중(8.6%p 차이)을 두는 것으로 나타났다.

샤오미, 가성비 돋보이는 '레드미노트 11' 국내 선봬

레드미노트 11 시리즈 및 버즈 3T 프로, 워치 S1 출시레드미노트 11 29만원대, 4월 6일부터 예약 판매 샤오미(小米)가 5일 성능과 가격...

'마케팅 컨퍼런스 2022', 디지털 커머스 마케팅 고수는 팬덤을 어떻게 활용할까?

신선식품 커머스 다크호스, 오아시스마켓은 고객의 무엇을 주목할까? 라이브커머스 혁신 선보인 그립의 팬심 활용법은? 단계를 줄이고 고객 효용성을 극대화하라, 카페24의 D2C...

뉴스레터 서비스 '스티비', 유료 구독 기능 오픈

이메일 뉴스레터 서비스 스티비가 ‘유료 구독 기능’을 오픈했다. 유료 구독 기능은 구독자에게 정기 결제를 받을 수 있는 기능으로, 유료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