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스토어, 미성년자 무분별한 앱 결제 '사실상' 방치"

애플 및 구글과 달리 수수료 등 '갑질'이 없는 토종 앱마켓 원스토어가 미성년자 앱 거래를 사실상 허용하는 등 미성년자의 무분별한 결제를 막기 위한 노력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4일 방송통신위원회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원스토어에서 미성년자가 거래한 금액은 2019년 3억5000만원에서 지난해 5억6000만원, 올해 상반기(연 환산기준)만 4억2000만원으로 매년 50% 이상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같은 기간 원스토어의 전체 거래액이 매년 25% 안팎 증가한 것과 비교해, 미성년자 거래액은 두 배 가까이 가파르게 증가한 것이다.

원스토어의 미성년자 결제 법정대리인 동의 화면 (자료=조승래 의원실)

이 같은 상황은 코로나19가 지속되면서 모바일 유료 콘텐츠 결제가 증가하고 있지만, 미성년자 결제에 대한 원스토어의 부모 동의 장치는 경쟁사에 비해 부실하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원스토어는 법정대리인이 미성년자의 유료 결제에 대해 '최초 1회' 동의하면, 결제 동의 기간은 자녀 회원의 원스토어 탈퇴 시까지라고 안내하고 있다. 부모가 처음 한 번 유료 결제에 동의하면, 이후 별도의 부모 동의 절차 없이 미성년자 자녀는 계속해서 유료 결제를 할 수 있다는 의미다.

반면,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는 가족 그룹(공유) 등의 기능을 통해 미성년자 자녀가 유료 콘텐츠를 결제할 때마다 부모의 승인을 얻도록 하고 있다.

조승래 의원은 "미성년자의 과도한 휴대폰 결제로 인한 환불 민원이 빈번하지만, 이를 통해 수익을 내는 사업자의 피해 예방 조치는 아직 많이 부족한 것 같다"며 "건강한 모바일 생태계를 유지하기 위해 사업자는 자율적 노력을 기울이고, 정부는 법·제도적 뒷받침을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원스토어, 코스피 상장 추진…SK스퀘어, 첫 IPO 자회사

SK스퀘어 출범 후 첫번째 기업공개(IPO) 자회사로 원스토어가 낙점됐다. 지난 1일 SK텔레콤의 기업분할로 SK스퀘어의 자회사가 된 원스토어는 토종 앱마켓 사업이 순항...

퍼즐데이터 ‘프로디스커버리’,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의 마켓플레이스 입점

프로세스 마이닝 전문 기업 퍼즐데이터는 퍼즐데이터는 자체 기술력으로 개발한 ‘프로디스커버리(ProDiscovery)가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의 마켓플레이스에 입점했다고 26일 밝혔다. 퍼즐데이터 프로디스커버리는 디지털...

제페토 NFT, 라인 블록체인 기반으로 발행된다

네이버Z가 운영 중인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ZEPETO)’의 대체불가능토큰(Non-Fungible Token, NFT)이 라인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발행된다. 26일 라인의 블록체인 자회사 라인테크플러스는 일본에서 라인...

KT, 차이나모바일-NTT도코모와 전략적 제휴 2027년까지 연장

KT가 중국의 차이나모바일, 일본의 NTT도코모와 지속적 협력을 이어가며 동북아 ICT 리더십 강화에 나선다. KT가 25일 화상으로 진행된 제 11차 SCFA(Strateg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