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타그램, 미국서 “인플루언서 콘텐츠 보는데 유료로” 모델 테스트 개시

앞으로 인스타그램에서 소수의 크리에이터(창작자)나 인플루언서의 독창적 콘텐츠들을 보려면 월간 구독료를 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인스타그램은 19일 블로그를 통해 미국에서 이런 독창적 콘텐츠를 대상으로 한 유료 모델 테스트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인스타그램의 이 실험에 참여중인 농구선수 세도나 프린스(맨 왼쪽) 등 인플루언서와 창작자들. (사진=인스타그램)

인스타그램이 소규모 크리에이터(창작자) 및 인플루언서 그룹들과 함께 미국에서 이들의 콘텐츠를 대상으로 한 유료 구독 테스트를 시작했다고 더버지·테크크런치 등이 19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보도는 미국 인스타그램 사용자들이 조만간 소수의 창작자들과 인플루언서들을 구독함으로써 독점적 콘텐츠와 기능에 접근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유료 구독자들은 가입자 전용 라이프 및 배지와 같은 독점 콘텐츠 및 기능에 접근할 수 있게 된다.

인스타그램은 이날 블로그 게시물에서 19일부터 구독 테스트를 시작하며, 앞으로 몇 주 안에 더 많은 창작자들이 추가될 것이라고 밝혔다.

팬들은 그들이 팔로우하는 창작자들의 독점적인 라이프와 스토리와 같은 구독자 전용 콘텐츠에 접근하기 위해 매달 요금을 지불하게 된다.

가입자들은 또한 자신의 상태를 작성자에게 알리는 보라색 배지를 사용자 이름으로 받게 된다.

가격대는 한달에 0.99~99.99달러(약 1072~11만9000 원)이며, 창작자들은 구독자들의 구도 가격대를 선택할 수 있다.

애슐리 유키 제품 공동 책임자는 테크크런치에 인스타그램이 “‘적어도 2023년까지는’ 창작자들의 구독 매출을 가져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농구선수 세도나 프린스, 올림픽 선수 조던 칠리스, 점성가 앨리자 켈리를 포함한 10명의 창작자들이 초기 시험의 일부로 참여하고 있다.

인스타그램 모그룹 메타의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CEO)는 “나는 창작자들이 창의적인 일을 하며 생계를 유지할 수 있는 도구를 계속해서 만들고, 이러한 도구를 곧 더 많은 창작자들의 손에 쥐어줄 수 있게 돼 기쁘다”고 페이스북 게시물에 썼다.

페이스북또한 창작자들 위한 자체 구독 프로그램 버전을 가지고 있다.

아담 모세리 인스타그램 대표는 이날 동영상에서 “구독은 인플루언서와 창작자들이 예측 가능한 소득을 얻을 수 있는 ‘최고의 방법 중 하나’”라고 말했다.

일부 창작자들은 이미 스토리에 접근하는 팬들을 대상으로 오프플랫폼으로 수수료를 부과함으로써 클로즈 프렌즈와 같은 인스타그램 기능을 수익화하고 있다.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은 틱톡같은 플랫폼과 경쟁하기 위해 구독 모델을 출시하는 유일한 회사가 아니다. 트위터는 지난해 슈퍼 팔로우를 도입했고, 일부 크리에이터들은 파트레온이나 서브스택에서 오프플랫폼으로 추가 구독 콘텐츠를 제공한다.

이재구 기자

jkle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온난화 주범 탄소가?···풍력발전 터빈에 발전에너지 저장

스웨덴 회사 시누누스(Sinonus)는 탄소를 이용한 풍력발전소 터빈 날(블레이드)이 거대한 배터리로 바뀔 수 있다고 말하고 있다.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연구원들은 탄소(카본 블랙)와 시멘트를 배합한 콘크리트를 사용해 태양광이나 풍력으로 발전한 재생에너지를 건축물에 저장할 수 있음을 시험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들의 성과와 가능성, 그리고 해결 과제 등을 전문가의 평가와 함께 소개한다.

‘엔비디아’가 MS·애플 제치고 ‘세계 1위 기업’ 등극한 비결은?

AI 붐의 중심에 있는 엔비디아가 눈부신 상승세를 이어가며 마이크로소프트와 애플을 제치고 세계 시가총액 1위 기업으로 올라섰다. 엔비디아의 컴퓨터 칩과 소프트웨어는 생성형 AI의 이미지 생성기 및 챗봇 뒤에 있는 AI 알고리즘 교육을 위한 중요한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인터뷰] 김찬희 위에이알 대표 “전 세계 사람들에게 더 큰 즐거움을 제공할 수 있는 콘텐츠, 함께 만들어 보실래요?”

2020년 첫 발을 뗀 위에이알은 지난 4년 간 현실에 가상의 효과를 더하는 AR(증강현실) 콘텐츠부터, 유저가 직접 상호작용할 수 있는 MR(혼합현실) 콘텐츠까지 기획, 제작, 개발 등 프로덕션은 물론 마케팅 활용, 데이터 분석 등 브랜드가 필요로 하는 통합 크리에이티브 서비스를 제공해 왔다. 최근에는 B2B 서비스 기술력을 바탕으로 B2C 서비스 론칭을 예고하고 있는 상황. 이와 함께 북미를 비롯한 중국, 일본 시장으로의 영역 확장까지 준비하고 있다. 이에 테크42는 위에이알을 이끌고 있는 창업자, 김찬희 대표를 만나 빠르게 변화하는 기술 기반 콘텐츠 시장에 대응하는 위에이알의 생존 전략과 함께 남다른 조직문화 구축과 보상 체계 확립에 집중하는 이유를 들어봤다.

손부한 세일즈포스 코리아 대표, 모든 기업·모든 업무에 AI가 사용되는 시대… ‘최적의 고객 경험 위한 AI 방법론’ 제시

글로벌 CRM 전문 기업인 세일즈포스가 1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연례 IT 컨퍼런스 ‘월드투어 코리아 2024’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와 함께 진행된 기자간담회에 나선 손부한 세일즈포스 코리아 대표는 “세일즈포스와 함께 디지털 혁신, AI 혁신, 고객 혁신을 만들어 내는 분들을 저희는 ‘트레일블레이저(Trailblazer, 개척자 혹은 평생학습자)’라고 칭한다”며 “세일즈포스는 전 세계 트레일블레이저와 함께 AI 빅뱅의 시대를 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