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앱결제 강제 韓서 못한다…법사위 통과 '9부 능선 넘어'

구글과 애플의 앱마켓 인입결제 강제 정책이 세계 최초로 우리나라에서 제동이 걸린다. 이들 기업은 앱마켓 시장에서 독점적 지위를 악용해 자사 결제수단만 강요하는 정책을 벌여왔다. 이에 대해 우리나라는 물론 전세계적으로 반독점 이슈 논란으로 비난을 받고 있는 상태다.

그리고 25일 새벽,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인앱결제 강제 정책을 막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이른바 '구글 갑질법'으로,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가 마련한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 통합대안에서 일부 조항을 수정해 통과시켰다.

해당 법안에 대해서는 여당과 야당이 큰 이견을 보이지 않았다. 다만 법사위에 상정된 다른 정치적 이슈가 있는 법안에 야당 국민의힘의 반발이 있었기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만 단독으로 의결했다.

인앱결제 관련 법안은 본회의에서도 무난하게 통과될 것으로 보인다. 여당이 해당 법안 처리 의지가 강하고, 과반 이상의 의석을 확보하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국내 앱마켓 시장은 구글이 7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애플의 경우 더 폐쇄적인 정책을 펼치고 있지만 국내 시장 점유율이 낮다는 이유로, 구글에 비해 덜 비난을 받는 정도다. 불합리한 앱마켓 인앱결제 강제 정책과 과도한 수수료율를 두고 '구글(애플) 갑질법'로도 불리고 있다.

이번에 법사위를 통과한 법안은 ▲특정 결제수단 강요를 금지 ▲모바일 앱 심사 부당 지연 ▲부당 삭제 등을 금지 ▲방송통신위원회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앱마켓 운영 실태조사 근거를 마련 ▲앱마켓을 방통위 내에 운영중인 통신분쟁조정의 조정 대상에 추가 하는 것 등이 핵심이다.

특히 해당 법안의 통과는 세계에서 첫 번째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미국과 유럽을 비롯해 세계 각국의 의회가 우리나라의 인앱결제 관련 법안을 참조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과 유럽연합 등은 국가들이 구글과 애플을 비롯한 빅테크 플랫폼 기업의 반독점 및 지배력 남용 문제에 제동을 걸고 있는 상태다.

한편, 토종 앱마켓인 원스토어는 24일 인앱결제 강제를 하지 않고, 수수료율이 상대적으로 낮은 점, 그리고 크로스 플랫폼 이용이 가능하다는 전략을 내세워 '앱마켓 글로벌 진출'을 선언하기도 했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MWC 2024’ 외신이 꼽은 최고의 기술들

손목을 감싸는 휴대폰부터 투명 스크린의 노트북까지, 올해 MWC에서도 깜짝 놀랄만한 기술들이 공개됐다. 스마트폰 부문에서 애플과 삼성이 압도적인 우위를 점하고 상황에서 테크기업들이 소비자의 관심을 끌기 위해 차별화한 기술들이 흥미를 더하고 있다.

비트코인, 현물 ETF 승인 이후 급등세…'가상자산 상승 랠리' 시작인가?

비트코인의 가격은 지속적으로 오르며 어제 원화 기준 7800만원 선을 넘어서는 급등세를 보였다. 이와 같은 현상은 비트코인 현물 ETF 승인에 더해 반감기가 임박했다는 기대감 때문으로 풀이되고 있다. 이에 국내에서도 비트코인 현물 ETF 출시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27일 진행된 ‘2024 암호화폐·블록체인 인사이트’에서는 이렇듯 비트코인 현물 ETF가 몰고올 국내 자본시장의 변화에 대해 업계와 산업 전문가, 시장 관계자들이 모여 진단하는 자리로 관심을 모았다.

영화 '인셉션'처럼... 꿈 제어한다는 'AI 헤드밴드' 등장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주연의 영화 ‘인셉션’(2010)에서처럼 사람의 꿈을 제어할 수 있는 공상과학(SF)이 현실에 등장했다. 실제로 착용자의 꿈을 제어할 수 있다는 인공지능(AI) 기반의 이른바 인셉션 헤어밴드가 바로 그것이다. 이달초 미국의 한 AI 기술 스타트업은 자사의 헤어밴드를 쓴 착용자들은 꿈을 꿀 때 이를 자각몽 상태로 만들어 꿈속 방황을 조절할 수 있다면서 이를 내년에 출시하겠다고 밝혔다.

[AI포럼] 정범진 VCAT 대표, 대기업들이 마케팅 소재 자동 제작 서비스를 도입한 이유는?

총 6명의 각 기업 대표와 전문가들의 발표로 진행된 이번 웨비나에서 특히 관심을 모은 것은 ‘네이버,SSG, 롯데, 로레알, 현대차는 왜 마케팅 소재 자동 제작 서비스를 도입했는가?’를 주제로 한 정범진 브이캣(VCAT) 대표 발표였다. 브이캣은 AI 기반의 SaaS 서비스로 각 기업들이 자사 상세페이지의 URL만을 삽입하면 자동으로 동영상 광고를 만들어 주는 기능을 선보이며 단숨에 시장을 사로잡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