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 '플로피디스크'와 전쟁 선포

[AI요약] 일본 정부가 정부 공식 문서 전달 매체로 플로피디스크 사용을 폐지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과거 법적 문제로 인해 클라우드 기반 데이터 저장소를 이용하지 못하고 CD와 플로피디스크에 데이터, 문서를 담아 정부나 공공기관에 제출한 관행을 타파하겠다고 밝힌 것.

3.5인치 플로피디스크 (사진=픽사베이)

일본 정부가 공식 문서 전달 매체로 플로피디스크(floppy disk)를 사용하던 관행을 폐지키로 했다. 블룸버그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31일(현지시간) 고노 다로 신임 디지털 담당 장관은 기자회견을 통해 공공 문서 혁신 방안을 밝혔다.

고노 다로 장관은 "일본정부가 여전히 1900건에 이르는 방대한 유형의 공식 문서를 종이나 팩스, 플로피디스크 등 매체를 이용해 제출하는 구시대적 관행을 유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러한 관행을 온라인화를 통해 혁신토록 하겠다는 얘기다.

주요 선진국들이 전자정부 추진을 통해 정부 공공 문서나 민간이 제출하는 공식 문서를 온라인으로 제출하는 시도를 진행하거나 이미 완료한 것에 비해 일본 정부의 변화가 너무 늦는다는 지적은 오랫동안 제기되어 왔다.

과거 법적 문제로 클라우드 기반 데이터 저장소를 이용하지 못하고 CD나 미니디스크(MD) 혹은 플로피디스크에 데이터, 문서를 담아 정부와 공공기관에 제출하도록 하는 관행이 굳어져 온 것.

현재 일본 정부를 포함한 각종 지자체를 대상으로 한 법안과 시행 법령 157건 이상에서 물리적인 저장 매체 사용을 지정해놓고 있다.

이에 따라 일본 정부는 전 방위성 장관을 지냈던 고노 다로를 디지털 담당 장관에 임명, 적극적인 법률 개정을 통해 구시대적 관행을 타파하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플로피디스크나 CD 등 물리적인 저장 매체를 이용토록 하는 문구를 각종 법안에서 삭제하고 이를 통해 각종 자료 제출을 온라인으로 진행하도록 유도하겠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전자정부 구현을 위해 팩스 사용 제한, 온라인 납세 제도 마련과 온라인 뱅킹 제도 보급 확대, 마이넘버(My Number) 스마트 인증 제도 등 각종 디지털 제도를 빠른 시일 내 보급, 확대하겠다는 계획도 함께 밝혔다.

플로피디스크의 역사는 50년 이상 거슬러 올라간다. 일본에서는 1983년에 소니가 3.5인치 플로피디스크를 처음 양산했으며, 90년대까지 데이터 저장 매체로 전성기를 누렸다. 그러나 일본 내에서 플로피디스크 생산과 판매는 2011년을 마지막으로 단종됐으며, 현재 공식적으로 플로피디스크를 생산하는 기업은 없다.

일본 정부가 플로피디스크를 사용하는 유일한 국가기관은 아니다. 미국 공군 역시 2019년까지 핵탄두를 탑재한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 체제에 플로피 디스크를 사용해왔다. 이후 대대적인 시스템 교체를 통해 플로피디스크를 SSD로 교체한 상태다.

추현우 기자

goodgl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빌 게이츠 "소비 감소 정책으로 기후 변화 대응할 수 없다"

마이크로소프트(MS) 창립자 빌 게이츠가 기후 변화 대응에 대한 각국의 주요 정책에 대한 비판의 메시지를 전했다.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없는 안일한 정책 추진으로는 기후 변화에 제대로 된 대응이 어렵다는 주장이다.

혁신적 수중 자율 카메라 등장 "배터리 없이도 무선 전송" 그 비밀은?

해저탐사를 가로막는 강력한 도전 과제 중 하나는 수중 촬영 비용 문제다.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연구원들은 비용 문제를 극복하기 위한 중요한 단계에 첫 발을 내디뎠다. 다른 수중(해저) 카메라보다 약 10만 배 더 에너지 효율적인 배터리 없는 무선 수중 카메라를 개발한 것이다.

기술과 의료의 결합 '디지털 치료제' 활성화를 위해 해결해야 할 문제는?

한국인터넷기업협회가 주관하는 ‘제81회 굿인터넷클럽’에서는 ‘디지털치료제(DTx) is coming’을 주제로 각계 전문가들이 함께한 토론회를 개최하고 디지털 치료제를 우리나라에 연착륙시키기 위해 나아가야할 방향을 모색하는 자리를 가졌다.

구글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스타디아' 결국 퇴출… 게이머 기대 부응 실패

구글이 이용자 저조를 이유로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인 스타디아(Stadia)를 내년 1월 중단한다. 소비자가 구매한 스타디아 하드웨어와 게임 등 콘텐츠는 환불받는다. 구독료는 환불 대상은 아니지만, 서비스 종료 때까지 요금이 청구되진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