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잘러들의 즐겨찾기가 궁금하다면

홍수다 홍수 떠밀려가지 말자

사방에서 콘텐츠를 발행하고 있다(나 또한). 의도적으로 통제하지 않는다면, 정말 필요할 때 몰입하기 어려워질 정도로 정신이 산란되는 요즘이다. 소화하기 힘든 양의 정보가 떠다니는 만큼, 나에게 필요한 정보를 걸러내는 능력이 중요해졌다. 정보 디톡스(detox)라는 것도 한다던데 나에게도 필요한 걸까. 아무튼 닥치는 대로 보이는 정보를 읽어대다가는 우리의 눈과 뇌는 쉽게 피로해진다. 그뿐인가, 정말 집중해야 할 때 몰입감을 느끼기도 점점 더 어려워진다.

그렇게 어마무시한 양의 정보에 노출될수록, 나만의 카테고리를 만들고 관리하려는 욕구도 덩달아 커져갔다. 일을 하다 보면 밀도 높은 인사이트를 필요로 하는 경우가 더러 있다. 구글링도 좋지만, 처음에는 서핏(https://www.surfit.io)에서 소개해주는 칼럼들을 위주로 많이 봤다. 세련된 디자인도 한 몫하지만 서핏에서 긁어주시는 콘텐츠들이 실무에 바로 적용하기 좋은 경우가 많았기 때문이다.

그러다가 <피큐레잇>이라는 서비스를 발견했다. 어느 날부터인가 브런치 유입에 'www.pikurate.com'이라는 도메인이 찍히고 있었다. 호기심에 찾아보니, 해당 사이트에서 활동하는 큐레이터들이 각 분야에서 유의미하게 보았던 링크들만 즐겨찾기 해 놓는 사이트였다. 잘 정돈된 남의 즐겨찾기 폴더를 엿보는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

피큐레잇은 정보의 바다에 발견한 아래와 같은 3가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모였다고 한다.

  1. 정보의 과잉
  2. 정보의 휘발
  3. 정보의 격차

그래서 피큐레잇을 이용하면 아래와 같은 편의를 누릴 수 있었다.

  1. 정보의 선별 : 큐레이터가 목적에 따라 선별한 정보만 모여있어, 필요한 정보를 찾기(matching) 쉬움
  2. 정보의 위계 : 책의 목차와 같이 정보의 위계가 있어, 헤매지 않고 찾기(searching) 쉬움
  3. 정보의 추천 : 입문자부터 상급자까지 레벨에 맞는 정보를 추천해줘서 찾기(fitting) 쉬움

성장을 돕는 탐색방법

현재 나의 기본 브라우저는 서핏으로 세팅되어 있다. 네이버, 구글, 뮤즐리를 거쳐 현재는 서핏에 정착했다. 기본 브라우저에 관심 분야의 콘텐츠가 보이도록 세팅하고 난 뒤로 탐색 경험의 질이 높아졌다. 눈에 띄는 곳에 필요한 것들을 놓아두는 것은 중요하다. 보이는 만큼 시간을 들이게 되고, 시간을 들인 만큼 성장하기 때문이다. 여하튼 리서치하는 시간이 줄고 필요한 콘텐츠를 찾는 게 전보다 수월해졌다.

[큐레이터의 즐겨찾기를 보여주는 것 외에, 사이트 내 검색 기능도 제공하고 있다]

요즘 나와 제리가 꽂힌 루틴이 있는데 [목표 설정 - 스터디 - 적용 - 성장]을 되풀이하는 것이다. 당장 해결이 불가능해 보이는 문제도 목표로 설정하는 순간, 해결해야 하는 숙제가 되고, 숙제가 되는 순간 답을 찾을 수밖에 없어진다.

이 루틴을 잘 지키기 위해선 목표를 어떻게 설정하고 효율적인 시간 내에 필요한 정보를 어디서 찾을 것인지가 중요해진다. 예전에는 트위터에서 파편적인 인사이트를 모았다면 최근에는 피큐레잇이나 서핏, 서플 등과 같은 플랫폼에서 정보를 모으는 일이 즐겁다. 내가 속한 필드에서 이런 고민이 오가고 있구나. 하는 생각을 하면 일종의 사명감(?)마저 든다.

최근 탐색에 활용하고 있는 3가지 서비스

01 일잘러들의 즐겨찾기가 궁금할 땐

https://www.pikurate.com/

02 광활한 커리어 시장 한가운데서 헤엄치고 싶다면

https://www.surfit.io

03 열람과 리워드 형태를 결합한

https://supple.kr/

본 글의 원문은 여기에서 볼 수 있습니다.

두부언니

mm2@kakao.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20대에 구글에 회사를 판 천재 루이스 폰 안의 비결

로그인할 때, 찌그러진 글자를 제대로 입력 하라거나 “자동차가 있는 이미지를 모두 고르세요” 같은 요구를 받으신 적 있으시죠? 또는 아래 그림처럼 “나는 로봇이 아닙니다”에 체크한 적 한번쯤은 있으실 텐데요. 

앤스로픽 AI에 투자한 아마존

아마존이 앤스로픽에 언급했던 투자 금액 40억 달러를 모두 던지면서 두 회사의 전략적 협업 관계는 이제 시작이라고 말했습니다. 알다시피 아마존에는 AWS(Amazon Web Service)라는 클라우드 컴퓨팅 솔루션이 있죠. 앤스로픽 역시 아마존의 AWS를 사용합니다.

미래가치 : 열정의 시대

인공지능 기술의 발전이 가속화되며 생활에 침투하는 범위가 넓어지고 있습니다. 기계가 사람을 대체할 수 있는 분야가 늘어남에 따라 우리는 다가올 일자리...

CIA보다 입사가 힘들다는 칙필레에 인재가 모이는 이유

매장의 점장, 즉 운영자들에게 철저하게 주인의식을 갖게 만든다는 겁니다. 더 나은 직장 없나 모두가 호시탐탐 노리는 요즘 같은 시대에, 이게 말이나 되냐고요? 칙필레는 점장들이 아예 다른 데로 눈을 못 돌리게 하는 획기적인 조건을 내밀기 때문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