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몰에 진심인 MZ세대, ‘최애’는?

코로나19와 함께 급성장한 이커머스 시장에서 특정 분야에 특화한 전문몰의 인기가 나날이 치솟고 있다. 이들 전문몰은 쿠팡이나 SSG닷컴 등과 같이 가격이나 배송경쟁력으로 승부하기 보다 패션, 리빙, 뷰티, 아이디어 상품 등 개인의 취향과 특정 타깃에 집중한 카테고리로 주목받고 있다.

카테고리 킬러형 버티컬 커머스로도 불리는 전문몰은 특정 분야에 집중적인 관심을 보이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하는 특성을 가지고 있다.  

이러한 전문몰의 서비스에 유독 두드러진 반응을 보이는 것은 MZ세대로 불리는 2030세대다. 최근 앱·리테일 분석 서비스 와이즈앱·리테일·굿즈가 이러한 MZ세대의 전문몰 선호도를 조사한 자료는 이들이 전문몰에 얼마나 ‘진심’인지를 다시 한 번 확인하게 한다.

MZ세대가 가장 많이, 자주 사용한 서비스는 ‘에이블리’

와이즈앱·리테일·굿즈는 지난해 12월 한국인 만 10세 이상 스마트폰 사용자(Android + iOS)를 표본 조사한 결과, 전체 MZ세대에서 가장 많이 사용한 전문몰 앱으로 에이블리를 꼽았다. 조사 기간 에이블리를 사용한 MZ세대는 366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에이블리 뒤를 이은 것은 지그재그(333만명), 브랜디(267만명), 올리브영(260만명), 아이디어스(206만명), 무신사(198만명), 오늘의 집(165만명) 순이었다.

세대별로 살펴보면, 20대에서는 지그재그(229만명), 에이블리(216만명), 브랜디(175만명), 올리브영 (154만명), 무신사(146만명), 아이디어스(124만명), 오늘의 집(74만명) 순으로 지그재그와 에이블리,   무신사와 아이디어스의 순위가 뒤바뀌었다.   

30대에서는 에이블리, 올리브영, 지그재그, 브랜디, 오늘의 집, 아이디어스, 무신사 순으로 조사돼20대에 비해 뷰티, 화장품에 관심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MZ세대에서 가장 자주 사용한 앱은 사용회수 기준 5억 7000만 회를 기록한 에이블리로 조사됐다. 그 뒤로 지그재그가 5억 5000만 회, 아이디어스 1억 8000만 회, 무신사 1억 2000만 회, 오늘의 집 9000만 회, 브랜디 7000만 회, 올리브영 4000만 회 등을 기록했다. 이와 같은 결과는 사용자가 많다고 해서 반드시 사용회수가 높은 것은 아니라는 점을 확인할 수 있게 한다.

세대 별로는 20대에서 지그재그를 가장 많이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30대에서는 에이블리를 가장 많이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에이블리는 이번 조사에서 사용자 수, 사용 횟수 등 모든 항목에서 1위를 기록했다. (이미지=에이블리 홈페이지)

위 조사는 앱/리테일 분석서비스 와이즈앱·리테일·굿즈가 만 10세 이상 한국인 안드로이드, 아이폰 스마트폰 사용자 대상 표본조사로 지난해 12월 한달 간 진행됐다.

와이즈앱·리테일·굿즈는 표본 조사를 바탕으로 이 기간 구글과 애플의 앱마켓에 공개된 전문몰 앱을 대상으로 해당 앱을 1번 이상 사용한 사람의 수, 사용자들이 같은 기간 해당 전문몰 앱을 실행한 총 횟수 등을 추정했다고 밝혔다.

황정호 기자

jhh@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온난화 주범 탄소가?···풍력발전 터빈에 발전에너지 저장

스웨덴 회사 시누누스(Sinonus)는 탄소를 이용한 풍력발전소 터빈 날(블레이드)이 거대한 배터리로 바뀔 수 있다고 말하고 있다.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연구원들은 탄소(카본 블랙)와 시멘트를 배합한 콘크리트를 사용해 태양광이나 풍력으로 발전한 재생에너지를 건축물에 저장할 수 있음을 시험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들의 성과와 가능성, 그리고 해결 과제 등을 전문가의 평가와 함께 소개한다.

‘엔비디아’가 MS·애플 제치고 ‘세계 1위 기업’ 등극한 비결은?

AI 붐의 중심에 있는 엔비디아가 눈부신 상승세를 이어가며 마이크로소프트와 애플을 제치고 세계 시가총액 1위 기업으로 올라섰다. 엔비디아의 컴퓨터 칩과 소프트웨어는 생성형 AI의 이미지 생성기 및 챗봇 뒤에 있는 AI 알고리즘 교육을 위한 중요한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인터뷰] 김찬희 위에이알 대표 “전 세계 사람들에게 더 큰 즐거움을 제공할 수 있는 콘텐츠, 함께 만들어 보실래요?”

2020년 첫 발을 뗀 위에이알은 지난 4년 간 현실에 가상의 효과를 더하는 AR(증강현실) 콘텐츠부터, 유저가 직접 상호작용할 수 있는 MR(혼합현실) 콘텐츠까지 기획, 제작, 개발 등 프로덕션은 물론 마케팅 활용, 데이터 분석 등 브랜드가 필요로 하는 통합 크리에이티브 서비스를 제공해 왔다. 최근에는 B2B 서비스 기술력을 바탕으로 B2C 서비스 론칭을 예고하고 있는 상황. 이와 함께 북미를 비롯한 중국, 일본 시장으로의 영역 확장까지 준비하고 있다. 이에 테크42는 위에이알을 이끌고 있는 창업자, 김찬희 대표를 만나 빠르게 변화하는 기술 기반 콘텐츠 시장에 대응하는 위에이알의 생존 전략과 함께 남다른 조직문화 구축과 보상 체계 확립에 집중하는 이유를 들어봤다.

손부한 세일즈포스 코리아 대표, 모든 기업·모든 업무에 AI가 사용되는 시대… ‘최적의 고객 경험 위한 AI 방법론’ 제시

글로벌 CRM 전문 기업인 세일즈포스가 1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연례 IT 컨퍼런스 ‘월드투어 코리아 2024’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와 함께 진행된 기자간담회에 나선 손부한 세일즈포스 코리아 대표는 “세일즈포스와 함께 디지털 혁신, AI 혁신, 고객 혁신을 만들어 내는 분들을 저희는 ‘트레일블레이저(Trailblazer, 개척자 혹은 평생학습자)’라고 칭한다”며 “세일즈포스는 전 세계 트레일블레이저와 함께 AI 빅뱅의 시대를 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