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몰에 진심인 MZ세대, ‘최애’는?

코로나19와 함께 급성장한 이커머스 시장에서 특정 분야에 특화한 전문몰의 인기가 나날이 치솟고 있다. 이들 전문몰은 쿠팡이나 SSG닷컴 등과 같이 가격이나 배송경쟁력으로 승부하기 보다 패션, 리빙, 뷰티, 아이디어 상품 등 개인의 취향과 특정 타깃에 집중한 카테고리로 주목받고 있다.

카테고리 킬러형 버티컬 커머스로도 불리는 전문몰은 특정 분야에 집중적인 관심을 보이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하는 특성을 가지고 있다.  

이러한 전문몰의 서비스에 유독 두드러진 반응을 보이는 것은 MZ세대로 불리는 2030세대다. 최근 앱·리테일 분석 서비스 와이즈앱·리테일·굿즈가 이러한 MZ세대의 전문몰 선호도를 조사한 자료는 이들이 전문몰에 얼마나 ‘진심’인지를 다시 한 번 확인하게 한다.

MZ세대가 가장 많이, 자주 사용한 서비스는 ‘에이블리’

와이즈앱·리테일·굿즈는 지난해 12월 한국인 만 10세 이상 스마트폰 사용자(Android + iOS)를 표본 조사한 결과, 전체 MZ세대에서 가장 많이 사용한 전문몰 앱으로 에이블리를 꼽았다. 조사 기간 에이블리를 사용한 MZ세대는 366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에이블리 뒤를 이은 것은 지그재그(333만명), 브랜디(267만명), 올리브영(260만명), 아이디어스(206만명), 무신사(198만명), 오늘의 집(165만명) 순이었다.

세대별로 살펴보면, 20대에서는 지그재그(229만명), 에이블리(216만명), 브랜디(175만명), 올리브영 (154만명), 무신사(146만명), 아이디어스(124만명), 오늘의 집(74만명) 순으로 지그재그와 에이블리,   무신사와 아이디어스의 순위가 뒤바뀌었다.   

30대에서는 에이블리, 올리브영, 지그재그, 브랜디, 오늘의 집, 아이디어스, 무신사 순으로 조사돼20대에 비해 뷰티, 화장품에 관심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MZ세대에서 가장 자주 사용한 앱은 사용회수 기준 5억 7000만 회를 기록한 에이블리로 조사됐다. 그 뒤로 지그재그가 5억 5000만 회, 아이디어스 1억 8000만 회, 무신사 1억 2000만 회, 오늘의 집 9000만 회, 브랜디 7000만 회, 올리브영 4000만 회 등을 기록했다. 이와 같은 결과는 사용자가 많다고 해서 반드시 사용회수가 높은 것은 아니라는 점을 확인할 수 있게 한다.

세대 별로는 20대에서 지그재그를 가장 많이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30대에서는 에이블리를 가장 많이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에이블리는 이번 조사에서 사용자 수, 사용 횟수 등 모든 항목에서 1위를 기록했다. (이미지=에이블리 홈페이지)

위 조사는 앱/리테일 분석서비스 와이즈앱·리테일·굿즈가 만 10세 이상 한국인 안드로이드, 아이폰 스마트폰 사용자 대상 표본조사로 지난해 12월 한달 간 진행됐다.

와이즈앱·리테일·굿즈는 표본 조사를 바탕으로 이 기간 구글과 애플의 앱마켓에 공개된 전문몰 앱을 대상으로 해당 앱을 1번 이상 사용한 사람의 수, 사용자들이 같은 기간 해당 전문몰 앱을 실행한 총 횟수 등을 추정했다고 밝혔다.

황정호 기자

jhh@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JP모건 "비트코인 과소평가돼… 적정가치는 3만8000달러"

최근 하락세에도 불구하고 암호화폐 시장에 대한 투자 여력은 상당 부분 존재하는 것으로 파악된다. JP모건은 암호화폐가 부동산의 대체 자산 중 하나이며, 적정가치가 현재가보다 약 28% 높은 3만8000달러 수준으로 평가했다.

몰로코 “애드테크는 데이터를 정제해 부가가치를 만들어 내는 비즈니스”

애드테크 기업들은 그간 점점 더 수집이 어려워지는 개인정보 데이터 대신 AI 머신러닝 기술을 적용해 각 기업이 확보한 데이터로 최대의 성과를 내는 솔루션을 선보이는가 하면 분산돼 있는 불특정 데이터 정보에서 맥락을 찾아 타깃팅하는 대안을 제시하고 있다.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스타트업으로 시작해 자체 AI 솔루션을 기반으로 놀라운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몰로코의 행보는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디지털 헬스케어] 앱으로 진단하고 치료까지…대세는 디지털 치료제

최근 디지털 치료제가 주목받고 있다. 3세대 치료제라고도 불리는 디지털 치료제에는 모바일 앱이나 게임, 가상현실(VR), 인공지능(AI) 등 다양한 IT 기술이 활용된다. 미국에서는 리셋, 엔데버 등이 FDA 승인을 받고 사용되고 있으나 우리나라에서는 아직이다. 현재 뉴냅스, 라이프시맨틱스, 웰트, 에임메드, 하이 등 5곳이 확증임상 단계를 밟고 있다.

중국 오미크론 봉쇄에 애플 아이폰14 출시 연기설 '솔솔'

중국 오미크론 확산에 따른 도시 봉쇄로 아이폰14를 생산하는 중국 내 공장까지 타격을 입고 있다. 전체적인 생산일정은 유지하고 있지만, 일부 기종(아이폰14 맥스 등)은 실제로 생산일정 연기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