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시티, 中 웹툰 플랫폼 '콰이칸'에 500만 달러 투자

조이시티가 토종 앱마켓 원스토어 등과 함께 중국 웹툰 시장에서 기회를 모색한다. 26일 조이시티는 중국의 유명 웹툰 플랫폼 '콰이칸'에 500만달러(약 58억원) 규모의 투자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는 콰이칸 측이 발행한 상환전환우선주(RCPS)를 매입하는 형태로 이뤄졌다. 해당 라운드의 전체 규모는 2억4000만달러(약 2809억원)였으며, 리드 투자사인 'SKS PE'가 구성한 컨소시엄에 원스토어, NH PE, 예스24, 조이시티가 참여해 950억원 규모의 투자를 단행했다.

콰이칸은 2014년 설립된 웹툰 플랫폼으로, 설립 8년 차에 누적 이용자 3억4000만명, 월간 활성 이용자 5000만명을 기록했다. 콰이콴은 오는 2022년 홍콩 증시 상장을 앞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이시티 측은 "중국 웹툰 시장이 아직 성장 단계라는 점을 감안하여 '콰이칸'의 성장 잠재력을 높게 평가했다"고 밝혔다.

조이시티는 자회사 '로드비웹툰'에서 제작 중인 웹툰의 중국 시장 진출을 위해 콰이칸과 협력 방안을 모색하고, 파트너십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조성원 조이시티 대표는 "콰이칸은 중국 기반의 대규모 내수시장을 바탕으로 웹툰을 넘어 다양한 콘텐츠로 확장 가능한 플랫폼이다"며 "높은 시장 점유율을 기반으로 다양한 IP 사업에 힘입어 폭발적인 성장을 이루어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소영 기자

ericahu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기업들이 '라방'에 빠지는 이유는?

[AI 요약] 코로나19 이후 비대면이 선호되며 모바일을 중심으로 쌍방향 소통이 가능한 라이브 커머스, 이른바 ‘라방’이 전성시대를 맞이하고 있다. 3조원 수준이던...

야놀자에 'Technology'가 붙은 이유

[AI 요약] 야놀자는 2017년 호텔 솔루션 사업에 시작하여 2019년에 자동화 솔루션 '와이 플니티'의 첫 제품을 내놓았다. 온라인 예약 채널과 자동...

토스의 타다, 카카오에 도전장...12월 '타다 넥스트' 드라이버 모집

토스의 타다 서비스가 다시 시작된다. 타다는 12월 초 출시할 '타다 넥스트'에 참여할 드라이버를 사전 모집한다고 20일 밝혔다. 타다 넥스트는 지난해...

LG유플러스, 말레이시아 통신사에 K팝 'XR 콘텐츠' 수출

LG유플러스는 말레이시아 이동통신사 '셀콤 악시아타 베르하드'(셀콤)와 약 100만달러(약 11억8000만원) 규모의 5G 기반의 XR(확장현실) 콘텐츠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양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