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 바이두와 지리, 전기차에 4800억원 투자

지두의 컨셉카 윤곽. 지두는 중국 인터넷 대기업 바이두와 자동차업체 지리가 공동으로 투자해 출범시킨 전기차 회사다. 지두는 내년에 최초의 전기차 양산과 고객 배송에 들어간다. (사진=바이두)

중국 인터넷 기업 바이두와 자동차 제조업체 지리가 1년 전 공동 설립한 전기차 벤처 지두(Jidu)에 4억달러(약 4810억원)를 투자한다고 CNBC 26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두 회사는 26일 시리즈 A 투자 라운드에서 지두에 이같은 규모의 자금을 투자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 투자 발표는 지두가 지난해 3월 미공개 투자자로부터 3억달러(약 3600억 원)의 초기 자본금을 받아 출범한 지 1년도 채 되지 않은 시점에서 나왔다.

윈드인포메이션 접속 기록에 따르면 바이두는 지두의 지분 55%를, 지리는 45%의 지분을 각각 보유하고 있다. 두 회사는 이번 투자에 각각 얼마씩 분담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지두에 따르면 이 자금은 연구개발(R&D) 및 전기차 양산에 투입된다.

온실가스 배출 위기가 강조되면서 전세계 기업들의 전기차 개발이 가속되고 있으며 지난 2년 간 전기차 거래량도 급증했다. 분석가들은 조만간 전기차가 내연기관 자동차를 대체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중국 정부는 특히 자국 산업 성장에 힘을 실어주면서 많은 신생 기업들의 성장을 돕고 있다.

딜로직에 따르면 중국 내 전기차 거래액은 지난 2020년 21억7000만 달러(약 2조6100억원)에서 지난해 66억1000만 달러(약 8조 원)으로 3배가 됐다.

미국 내 전기차 거래액은 지난 2020년 3억5300만 달러(약 4246억 원)에서 지난해 9억2400만달러(약 1조 1115억 원)로 2배 이상으로 커졌다.

바이두는 지난해 1월 지리와 전략적 제휴 관계를 맺고 지두를 출범할 계획이라고 발표했고, 이후 자전거 공유 스타트업 모바이크의 공동 창업자인 샤이핑을 이 전기차 회사 최고경영자(CEO)로 임명했다.

중국에 본사를 둔 지리는 지난 2010년 포드자동차 산하 회사였던 스웨덴 자동차 브랜드 볼보를 인수했다.

지리는 지커에서 하이엔드 브랜드 폴스타에 이르기까지 자체적으로, 또는 볼보와의 합작 투자를 통해 여러 전기 자동차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다.

지난 몇 주 동안 바이두는 지두가 4월로 예정된 베이징 오토쇼에서 레벨4 자율주행 능력을 갖춘 컨셉카를 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바이두에 따르면 지두의 첫 번째 자동차는 내년에 양산과 고객 배송에 들어간다.

바이두의 전기차 사업 진출은 인터넷 광고에서 벗어나 자율주행차, 인공지능(AI) 등 신성장 분야로 사업을 다각화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다.

최근 중국 IT기업들은 전기차 분야에 잇따라 뛰어들고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해 샤오미는 자체 전기차 사업에 향후 10년간 100억달러(약 12조 원)를 투자하겠다는 계획을 밝혔고 오는 2024년 상반기에 자체 차량 양산을 기대하고 있다.

한편 통신장비 및 스마트폰 업체 화웨이는 자동차용 소프트웨어(SW)와 자율주행 분야 등에서 자동차 업체들과 협력하고 있다.

이재구 기자

jkle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JP모건 "비트코인 과소평가돼… 적정가치는 3만8000달러"

최근 하락세에도 불구하고 암호화폐 시장에 대한 투자 여력은 상당 부분 존재하는 것으로 파악된다. JP모건은 암호화폐가 부동산의 대체 자산 중 하나이며, 적정가치가 현재가보다 약 28% 높은 3만8000달러 수준으로 평가했다.

몰로코 “애드테크는 데이터를 정제해 부가가치를 만들어 내는 비즈니스”

애드테크 기업들은 그간 점점 더 수집이 어려워지는 개인정보 데이터 대신 AI 머신러닝 기술을 적용해 각 기업이 확보한 데이터로 최대의 성과를 내는 솔루션을 선보이는가 하면 분산돼 있는 불특정 데이터 정보에서 맥락을 찾아 타깃팅하는 대안을 제시하고 있다.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스타트업으로 시작해 자체 AI 솔루션을 기반으로 놀라운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몰로코의 행보는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디지털 헬스케어] 앱으로 진단하고 치료까지…대세는 디지털 치료제

최근 디지털 치료제가 주목받고 있다. 3세대 치료제라고도 불리는 디지털 치료제에는 모바일 앱이나 게임, 가상현실(VR), 인공지능(AI) 등 다양한 IT 기술이 활용된다. 미국에서는 리셋, 엔데버 등이 FDA 승인을 받고 사용되고 있으나 우리나라에서는 아직이다. 현재 뉴냅스, 라이프시맨틱스, 웰트, 에임메드, 하이 등 5곳이 확증임상 단계를 밟고 있다.

중국 오미크론 봉쇄에 애플 아이폰14 출시 연기설 '솔솔'

중국 오미크론 확산에 따른 도시 봉쇄로 아이폰14를 생산하는 중국 내 공장까지 타격을 입고 있다. 전체적인 생산일정은 유지하고 있지만, 일부 기종(아이폰14 맥스 등)은 실제로 생산일정 연기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