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와이파이 10배 빨라진다…비결은 '5G 28GHz'

지하철로 출퇴근족에게 반가운 소식이 전해졌다. 사람들로 북적이는 시간대에 자주 끊겼던 지하철 와이파이가 기존 보다 10배 빨라진다. 이르면 10월말부터 28㎓ 대역 5G망 상용화가 이뤄지기 때문이다. 현재 지하철 객차 안 와이파이 속도는 71.05Mbps이지만, 5G 28㎓ 지하철 와이파이는 700Mbps 속도를 낼 수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8일 서울 신답역에서 통신 3사와 함께 '5G 28㎓를 활용한 지하철 와이파이 성능 개선 실증 착수회'를 개최했다.

통신3사는 지하철 2호선 지선구간(신설동역∼성수역)에 5G 28㎓ 장비를 구축했으며 실증기간 동안 5G 28㎓ 기지국과 지하철 간 통신성능을 검증하게 된다.

2020년 통신품질평가에 따르면 지하철 객차 내 와이파이의 품질이 가장 열악한 것으로 조사되는 등 그간 국민 대다수가 지하철 와이파이를 이용하면서 불편함을 겪었다. 지하철 객차에서의 속도는 71.05Mbps , 지하철 역사 367.24Mbps, 카페는 평균 388.44Mbps 수준이다.

지하철 객차의 와이파이가 느린 것은 객차 안 와이파이 접속자들이 이를 나눠 쓰기 때문이다. 붐비는 출퇴근 시간대에는 접속자가 더 많아지기 때문에 끊김 및 지연 현상이 일상다반사였다. 서비스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이번 실증 이후 5G 28㎓ 서비스가 상용화되면 이용객들의 불편이 한결 개선된다. 기존 보다 빠르고 안정적인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 진다.

28㎓ 대역은 현재 국내에서 상용화된 중대역(Mid-Band) 3.5GHz 주파수 5G 서비스보다 속도가 빠르다. 5G 28㎓가 높은 전송속도 대비 짧은 도달거리를 가지지만, 터널 내에서는 긴 도달거리를 확보할 수 있는 특성이 있어 지하철 와이파이 품질을 개선하기 위한 대안기술 중 하나로 제기됐었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5G 28㎓ 지하철 와이파이는 700Mbps 속도가 기대된다. (5G 28㎓ 본래의 속도는 3~4Gbps 수준이지만, 지하철 객차 환경상 700Mbps로 보고 있는 것이다.)

지하철 와이파이 장비 (사진=LG유플러스 블로그)

이르면 10월말 빠른 지하철 와이파이 상용

과기정통부는 지난 3월부터 통신3사, 삼성전자, ETRI 등 산·학·연 7개 기관으로 구성한 '5G 28㎓ 구축 활성화 TF'를 통해 가능성을 검토하고 서울교통공사와 협의를 거쳐 지하철 2호선 지선구간에 5G 28㎓ 적용을 추진했다.

통신3사는 올해 6월에 실증망 공사를 착수해 성수지선 선로에 5G 28㎓ 기지국 26개와 열차 기관실의 수신장치(CPE) 10개, 와이파이 6E 공유기 20개 등 객차 내 통신설비 구축을 완료했다.

이를 통해 지하철 내에서 와이파이가 탑재된 단말만 있으면 5G 28㎓를 통해 초고속 무선통신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박태완 과기정통부 주파수정책과장은 5G 28㎓ 서비스 공개는 이르면 10월말로 전망했다. 그는 "10월 말에서 11월 중 일반에 공개할 것이며, 통신 가입자 누구나 와이파이를 쓸 수 있도록 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이날 통신3사는 실증망 구축결과를 설명하고 기존 지하철 와이파이와 5G 28㎓ 기반 지하철 와이파이의 성능을 비교 시연했다. 실증기간동안에는 지하철 와이파이 속도 개선을 계속하면서 기술적 검증도 병행할 계획이다. 검증은 5G 28㎓ 최대속도와 와이파이6E 최대 접속자 테스트, 고속이동 환경에서의 5G 28㎓ 핸드오버 등으로 이뤄진다.

이날 실증 착수회에 앞서 과기정통부 조경식 제2차관은 통신3사, 서울교통공사, 삼성전자 등과 간담회를 개최하고 향후 실증계획과 5G 28㎓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통신3사는 지하철과 같은 고속 이동체에서 5G 28㎓ 활용성이 검증된다면 다양한 분야에서 5G 28㎓ 기반 서비스 확산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서울교통공사는 지하철 와이파이 이용환경 개선이 통신요금 절감에 기여할 것으로 보고 서울 지하철 본선으로 실증결과가 확대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삼성전자는 실증결과가 확대되면 국내 5G 28㎓ 장비 초기시장 창출과 해외진출의 발판이 됨은 물론 수신장치 등 관련 통신장비 생태계 전반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봤다.

조경식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이번 실증은 5G 28㎓ 활성화와 지하철 와이파이 이용환경 개선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정부는 관련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니 통신3사도 5G 28㎓에 기반한 다양한 대국민 서비스를 발굴하는 한편 5G 28㎓ 구축도 지속 확대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기업들이 '라방'에 빠지는 이유는?

[AI 요약] 코로나19 이후 비대면이 선호되며 모바일을 중심으로 쌍방향 소통이 가능한 라이브 커머스, 이른바 ‘라방’이 전성시대를 맞이하고 있다. 3조원 수준이던...

야놀자에 'Technology'가 붙은 이유

[AI 요약] 야놀자는 2017년 호텔 솔루션 사업에 시작하여 2019년에 자동화 솔루션 '와이 플니티'의 첫 제품을 내놓았다. 온라인 예약 채널과 자동...

토스의 타다, 카카오에 도전장...12월 '타다 넥스트' 드라이버 모집

토스의 타다 서비스가 다시 시작된다. 타다는 12월 초 출시할 '타다 넥스트'에 참여할 드라이버를 사전 모집한다고 20일 밝혔다. 타다 넥스트는 지난해...

LG유플러스, 말레이시아 통신사에 K팝 'XR 콘텐츠' 수출

LG유플러스는 말레이시아 이동통신사 '셀콤 악시아타 베르하드'(셀콤)와 약 100만달러(약 11억8000만원) 규모의 5G 기반의 XR(확장현실) 콘텐츠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양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