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와이파이 10배 빨라진다…비결은 '5G 28GHz'

지하철로 출퇴근족에게 반가운 소식이 전해졌다. 사람들로 북적이는 시간대에 자주 끊겼던 지하철 와이파이가 기존 보다 10배 빨라진다. 이르면 10월말부터 28㎓ 대역 5G망 상용화가 이뤄지기 때문이다. 현재 지하철 객차 안 와이파이 속도는 71.05Mbps이지만, 5G 28㎓ 지하철 와이파이는 700Mbps 속도를 낼 수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8일 서울 신답역에서 통신 3사와 함께 '5G 28㎓를 활용한 지하철 와이파이 성능 개선 실증 착수회'를 개최했다.

통신3사는 지하철 2호선 지선구간(신설동역∼성수역)에 5G 28㎓ 장비를 구축했으며 실증기간 동안 5G 28㎓ 기지국과 지하철 간 통신성능을 검증하게 된다.

2020년 통신품질평가에 따르면 지하철 객차 내 와이파이의 품질이 가장 열악한 것으로 조사되는 등 그간 국민 대다수가 지하철 와이파이를 이용하면서 불편함을 겪었다. 지하철 객차에서의 속도는 71.05Mbps , 지하철 역사 367.24Mbps, 카페는 평균 388.44Mbps 수준이다.

지하철 객차의 와이파이가 느린 것은 객차 안 와이파이 접속자들이 이를 나눠 쓰기 때문이다. 붐비는 출퇴근 시간대에는 접속자가 더 많아지기 때문에 끊김 및 지연 현상이 일상다반사였다. 서비스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이번 실증 이후 5G 28㎓ 서비스가 상용화되면 이용객들의 불편이 한결 개선된다. 기존 보다 빠르고 안정적인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 진다.

28㎓ 대역은 현재 국내에서 상용화된 중대역(Mid-Band) 3.5GHz 주파수 5G 서비스보다 속도가 빠르다. 5G 28㎓가 높은 전송속도 대비 짧은 도달거리를 가지지만, 터널 내에서는 긴 도달거리를 확보할 수 있는 특성이 있어 지하철 와이파이 품질을 개선하기 위한 대안기술 중 하나로 제기됐었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5G 28㎓ 지하철 와이파이는 700Mbps 속도가 기대된다. (5G 28㎓ 본래의 속도는 3~4Gbps 수준이지만, 지하철 객차 환경상 700Mbps로 보고 있는 것이다.)

지하철 와이파이 장비 (사진=LG유플러스 블로그)

이르면 10월말 빠른 지하철 와이파이 상용

과기정통부는 지난 3월부터 통신3사, 삼성전자, ETRI 등 산·학·연 7개 기관으로 구성한 '5G 28㎓ 구축 활성화 TF'를 통해 가능성을 검토하고 서울교통공사와 협의를 거쳐 지하철 2호선 지선구간에 5G 28㎓ 적용을 추진했다.

통신3사는 올해 6월에 실증망 공사를 착수해 성수지선 선로에 5G 28㎓ 기지국 26개와 열차 기관실의 수신장치(CPE) 10개, 와이파이 6E 공유기 20개 등 객차 내 통신설비 구축을 완료했다.

이를 통해 지하철 내에서 와이파이가 탑재된 단말만 있으면 5G 28㎓를 통해 초고속 무선통신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박태완 과기정통부 주파수정책과장은 5G 28㎓ 서비스 공개는 이르면 10월말로 전망했다. 그는 "10월 말에서 11월 중 일반에 공개할 것이며, 통신 가입자 누구나 와이파이를 쓸 수 있도록 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이날 통신3사는 실증망 구축결과를 설명하고 기존 지하철 와이파이와 5G 28㎓ 기반 지하철 와이파이의 성능을 비교 시연했다. 실증기간동안에는 지하철 와이파이 속도 개선을 계속하면서 기술적 검증도 병행할 계획이다. 검증은 5G 28㎓ 최대속도와 와이파이6E 최대 접속자 테스트, 고속이동 환경에서의 5G 28㎓ 핸드오버 등으로 이뤄진다.

이날 실증 착수회에 앞서 과기정통부 조경식 제2차관은 통신3사, 서울교통공사, 삼성전자 등과 간담회를 개최하고 향후 실증계획과 5G 28㎓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통신3사는 지하철과 같은 고속 이동체에서 5G 28㎓ 활용성이 검증된다면 다양한 분야에서 5G 28㎓ 기반 서비스 확산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서울교통공사는 지하철 와이파이 이용환경 개선이 통신요금 절감에 기여할 것으로 보고 서울 지하철 본선으로 실증결과가 확대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삼성전자는 실증결과가 확대되면 국내 5G 28㎓ 장비 초기시장 창출과 해외진출의 발판이 됨은 물론 수신장치 등 관련 통신장비 생태계 전반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봤다.

조경식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이번 실증은 5G 28㎓ 활성화와 지하철 와이파이 이용환경 개선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정부는 관련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니 통신3사도 5G 28㎓에 기반한 다양한 대국민 서비스를 발굴하는 한편 5G 28㎓ 구축도 지속 확대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역사를 움직이는 힘은? 진보는 ‘민초들’, 보수는 ‘극소수 지도자들’꼽아

먼저 인류 역사를 움직이는 원동력 관련 질문의 응답을 정치 성향에 따라 교차 분석한 결과 진보, 보수 간 차이가 두드러진 요인은 ‘절대다수 민초들의 응집된 힘’과 ‘극소수 지도자들의 용기와 결단’이었다. 진보는 ‘민초들의 응집된 힘’에 보수보다 더 큰 비중(12.1%p 차이)을 둔 반면, 보수는 ‘극소수 지도자의 용기와 결단’에 진보보다 더 큰 비중(8.6%p 차이)을 두는 것으로 나타났다.

에어비앤비 1분기 한국인 결제 122% 증가, ‘억눌렸던 여행 욕구는 이미 폭발 중’

아직 코로나 여파가 기세를 떨치고 있지만 우리나라 사람들의 여행 욕구는 이미 폭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숙박 공유업체 에어비엔비의 지난...

샤오미, 가성비 돋보이는 '레드미노트 11' 국내 선봬

레드미노트 11 시리즈 및 버즈 3T 프로, 워치 S1 출시레드미노트 11 29만원대, 4월 6일부터 예약 판매 샤오미(小米)가 5일 성능과 가격...

'마케팅 컨퍼런스 2022', 디지털 커머스 마케팅 고수는 팬덤을 어떻게 활용할까?

신선식품 커머스 다크호스, 오아시스마켓은 고객의 무엇을 주목할까? 라이브커머스 혁신 선보인 그립의 팬심 활용법은? 단계를 줄이고 고객 효용성을 극대화하라, 카페24의 D2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