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우 매트릭스’?···터키 농부, 젖소에 VR고글 씌워 우유생산량 늘렸다

터키의 한 농부가 젖소에 가상현실(VR)고글을 씌워 우유 생산량을 늘리는 효과를 본 데 이어 VR고급 10대를 추가 주문했다. 사진은 앞서 VR고글을 사용해 우유생산량을 늘릴 수 있는 실험 대상이 된 러시아의 젖소. (사진=모스크바지역 농식품부)

최근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는 메타버스는 완전히 새로운 시대의 시작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이 가상현실(VR)세계는 인간에게만 적용되는 것은 아니다.

우리는 이미 예전에 VR 고글을 착용한 러시아 젖소에 대한 소식을 들은 적이 있다. 러시아 엔지니어들은 이 VR 헤드셋이 젖소들을 더 행복하게 만들고 더 많은 우유를 생산할 수 있도록 햇빛이 가득한 녹색 목초지 풍경을 제공함으로써 소들의 긴장을 풀도록 돕는다고 주장했다. 과연 그럴까?

인터레스팅엔지니어링은 11일(현지시각) 터키의 한 농부가 러시아 엔지니어들의 이론을 반영한 실험을 한 결과 젖소들의 우유 생산량이 늘어났다며 VR고글을 추가로 들여와 적용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터키 악사라이에 사는 소 사육자이자 목장주인 이제트 코칵은 가축들이 젖 짜는 곳에 있을 때보다 바깥 햇볕이 잘 드는 곳에 있다고 믿을 때 정말로 더 많은 우유를 생산할 수 있는지 보기 위해 자신들의 소들 중 일부에 VR 헤드셋을 씌우기 시작했다.

코칵은 이 고글이 자신의 농장에서 성공적인 것으로 증명됐기 때문에 러시아에서 10대의 헤드셋을 더 주문해 자신의 가축들에게 착용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젖소용 VR 헤드셋은 처음에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테스트됐으며 수의사와 협력해 개발된 것으로 알려졌다.

코칵의 초기 VR헤드셋 적용 결과는 축산목축업자들에게 긍정적인 것처럼 보이지만, 그 과정은 윤리적 목축업에 대한 심각한 의문을 제기한다.

“더 많은 우유를 얻기 위해 동물들을 현실 세계에 대한 인식이 없는 가상 세계인 이른바 ‘카우 매트릭스’(다른 수십 마리의 젖소와 함께 갇혀있는 우유 농장)에 넣어야 하는가” 하는 의문이 바로 그것이다.

이재구 기자

jkle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유럽 자금 쓸어모으는 ‘생성형 AI 스타트업’들의 공통점

유럽과 이스라엘에서 대규모 자금을 지원받고 있는 생성형 AI 스타트업들이 주목받고 있다. 이 창업자들 중에서는 이미 애플, 아마존, 메타,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딥마인드 등 미국 빅테크에서 근무한 이력을 바탕으로 스타트업을 설립한 것으로 나타났다. 새로운 스타트업 창업자를 배출하는 이른바 ‘창업자 공장 역할’을 하고 있는 대학들도 눈에 띈다.

한국 스타트업에게 기회의 땅 되고 있는 일본 진출 전략은?

일본 정부의 전폭적인 스타트업 육성 정책은 그간 디지털 전환이 더디다는 인식을 빠르게 바꾸며 SaaS, 딥테크 스타트업 중심의 성장세를 만들어가고 있다. 그렇다면 일그렇다면 일본 진출을 고려하는 한국 스타트업이 알아야 할 일본 스타트업 생태계의 특징은 무엇일까? ‘글로벌 브레인’ 이경훈 한국 대표의 ‘일본 스타트업 생태계 이해하기’ 발표에서 그 답을 알아봤다.

온난화 주범 탄소가?···풍력발전 터빈에 발전에너지 저장

스웨덴 회사 시누누스(Sinonus)는 탄소를 이용한 풍력발전소 터빈 날(블레이드)이 거대한 배터리로 바뀔 수 있다고 말하고 있다.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연구원들은 탄소(카본 블랙)와 시멘트를 배합한 콘크리트를 사용해 태양광이나 풍력으로 발전한 재생에너지를 건축물에 저장할 수 있음을 시험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들의 성과와 가능성, 그리고 해결 과제 등을 전문가의 평가와 함께 소개한다.

‘엔비디아’가 MS·애플 제치고 ‘세계 1위 기업’ 등극한 비결은?

AI 붐의 중심에 있는 엔비디아가 눈부신 상승세를 이어가며 마이크로소프트와 애플을 제치고 세계 시가총액 1위 기업으로 올라섰다. 엔비디아의 컴퓨터 칩과 소프트웨어는 생성형 AI의 이미지 생성기 및 챗봇 뒤에 있는 AI 알고리즘 교육을 위한 중요한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