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는 왜 휴머노이드 로봇을 만들까?

[AI요약] 테슬라 AI 데이 2022 행사의 주인공은 휴머노이드 로봇 옵티머스(Optimus)이었다. 인간처럼 두 발로 균형을 잡으면서 직립보행을 하고 양팔로 각종 작업을 할 수 있는 로봇의 형태를 갖췄다. 테슬라는 옵티머스 로봇을 앞으로 3~5년 내 시판가 2만달러 정도에 일반 판매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테슬라 AI 데이 2022 행사를 통해 휴머노이드 로봇 옵티머스(Optimus) 시제품을 공개했다 (사진=테슬라 유튜브)

테슬라가 지난 달 30일(현지시간) AI 데이 2022 행사를 개최하며 인공지능(AI) 기술력을 과시했다. 이번 행사의 무대는 휴머노이드(인간형) 로봇 옵티머스가 처음으로 등장했다. 지난해 AI 데이에서 개발 소식을 잠깐 전하기도 한 옵티머스는 올해 행사에서 처음으로 실제 모습이 공개됐다.

아직 연구개발용 시제품이지만, 인간처럼 두 발로 균형을 잡으면서 직립보행을 하고 양팔로 각종 작업을 할 수 있는 로봇의 형태를 갖췄다.

테슬라는 옵티머스에 들어간 기술이 테슬라 전기차에 적용한 기술을 확대, 개량한 것이라고 소개했다. 반도체 칩셋과 유무선 모듈, 보안 회로 등 각종 부품은 테슬라 전기차에 탑재되는 것과 같은 부품이다. 옵티머스의 팔과 다리에는 총 28개의 액추에이터(모터)가 장착돼 있다. 이를 통해 걷고 자연스러운 움직임이 가능하다. 로봇 몸통에 2.3kWh 용량의 52V 배터리 팩이 장착된다.

행사에서 옵티머스 로봇이 화분에 물을 준다거나, 공장에서 무거운 짐을 옮기는 등 다양한 업무를 수행하고 있는 모습이 공개됐다.

테슬라 옵티머스(Optimus) 휴머노이드 로봇의 기본 구조 (사진=테슬라 유튜브)
화분에 물을 주는 테슬라 옵티머스(Optimus) 휴머노이드 로봇 (사진=테슬라 유튜브)
테슬라 전기차 공장에 시험 투입된 옵티머스(Optimus) 휴머노이드 로봇 (사진=테슬라 유튜브)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옵티머스 로봇에 대해 "완전한 자율주행을 위한 AI 발전 과정을 고려할 때 전기차와 로봇은 많은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면서 "3~5년 내 시판용 제품화가 가능할 것. 가격은 2만달러 수준에 맞추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아울러 일론 머스크 CEO는 "휴머노이드 로봇의 등장으로 우리가 알고 있는 문명이 근본적인 변화를 맞이할 것이다. 전기차 이상으로 로봇은 충분한 시장 잠재력을 지닌 분야"라고 강조했다.

인간형 로봇 '옵티머스' & 자율주행 기능 고도화

휴머노이드 로봇과 함께 테슬라는 FSD(Full Self Driving) 자율주행 기술을 집중적으로 소개했다.
FSD 이용자는 현재 16만명 규모이며, 지난 1년간 총 35번의 FSD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거치며 진화를 거듭, 올해 말에는 베타 딱지를 떼고 FSD 정식 버전을 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테슬라는 AI 데이 2022 행사를 통해 자율주행 FSD 성능을 한층 고도화시켰다고 소개했다 (사진=테슬라 유튜브)
도조(Dojo)는 약 4000개의 엔비디아 GPU 세트가 하나로 엮인 AI 전용 슈퍼컴퓨터다 (사진=테슬라 유튜브)

FSD가 과장된 기능이라는 평가도 없지 않다. 실제로 테슬라는 지난 2016년 자율주행 무인 전기차(로보택시) 등장이 2017년 말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으나 2022년의 4분기인 현재까지도 테슬라 로보택시는 등장하지 못한 상태다.

자율주행 구현을 위해 수많은 도로 상황과 운전 데이터를 분석하고 시뮬레이션한 후 최적의 운전을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슈퍼컴퓨터 도조(Dojo)의 역할이다. 도조는 약 4000개의 엔비디아 GPU 세트가 하나로 엮인 AI 전용 슈퍼컴퓨터다. 테슬라는 2023년 1분기까지 총 7대의 도조를 확보할 계획이다. 더불어 아마존웹서비스(AWS)처럼 도조 슈퍼컴퓨터의 서비스화도 고려하고 있다.

일론 머스크 CEO는 AI 데이 행사의 목적에 대해 "뛰어난 개발자를 모집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그는 "당신과 같은 세계에서 가장 재능 있는 사람들이 테슬라에 합류해 새로운 기술의 현실화에 동참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추현우 기자

goodgl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소풍벤처스, 친환경 배터리 원자재 가공 기술 미국 스타트업 ‘배니클’에 투자

임팩트 투자 전문 벤처캐피탈(VC) 소풍벤처스는 미국 스타트업 기업 배니클(BANIQL)에 투자했다고 23일 밝혔다. 베니클은 전기차 배터리와 에너지 저장 분야에서 에너지 밀도를...

[인터뷰] 리뉴어스랩 이재용 대표, 박태근 CPO, 김상용 COO “공급망 탄소 중립을 위한 데이터 공유 솔루션을 만들고 있습니다”

글로벌 기업이 직접 관리할 수 있는 스콥1, 2에 비해 공급망 내 존재하는 관계사의 탄소 배출 데이터까지 완벽하게 수집하기는 쉬운 일이 아니다. 리뉴어스랩은 바로 이 과정에서 글로벌 기업의 협력사에게 탄소배출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데이터를 수집하는 비즈니스 모델과 다시 이 데이터를 가공해 글로벌 기업에 제공하고 수수료를 얻는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하고 있다.

영화 ‘her’의 그 목소리? 스칼렛 요한슨의 법적대응과 오픈AI가 벌인 어리석은 짓

지난주 오픈AI가 야심차게 공개한 챗GPT 4.0 음성비서 ‘스카이’가 잠정 중단이라는 결말을 맞이했다. 스카이는 공개되자마자 그 목소리가 스칼렛 요한슨이 출연한 영화 의 가상 음성 비서와 너무 유사하다는 지적을 받았으며, 요한슨은 결국 오픈AI를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섰다. 또한 스카이의 목소리가 지나치게 남성 중심의 환상에서 나온 것 같다는 비판이 제기되면서 기업의 안전 문화 프로세스가 안일하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중국, 태양광 휴머노이드 우주정거장으로···미국을 긴장시킬 성능

중국은 태양광 동력만으로 작동하는 경량 휴머노이드 로봇인 ‘타이코봇’을 자사의 우주정거장인 ‘톈궁’으로 보낼 준비를 마쳤다. 25kg에 불과한 타이코봇은 지상 우주선 목업 실험에서 다양한 우주선내 활동 효율성을 과시하면서 무거운로보넛2(220kg)를 ISS에 보내 우주 수술을 시험했고 여전히 테스트 중인 미국을 긴장시키기에 충분해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