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AI 데이에서 기대하는 것 '자율주행'·'휴머노이드'

[AI요약] 테슬라의 AI 데이 행사가 30일 캘리포니아 팔로알토에서 개최된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행사 역시 AI 데이라는 이름으로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한 자율주행, 로봇 관련 정보가 대거 공개될 것으로 기대된다.

오는 9월 30일 테슬라 AI 데이 행사가 열린다 (사진=테슬라)

올해 테슬라가 주최하는 자체 기술 행사인 'AI 데이'(AI Day 2022)가 오는 3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팔로알토에서 열릴 예정이다. 매년 가을 열리는 테슬라 기술 행사에서 테슬라는 AI 기술과 자율주행, 배터리 등 테슬라가 추구하는 다양한 기술에 대한 공개와 시연, 그리고 관련 사업 방향을 밝힌 바 있다.

지난 2020년에는 4680 베터리를 중심으로 테슬라 배터리 데이 행사를 열었고, 작년인 2021년 AI 데이 행사를 통해 슈퍼컴퓨터 도조를 중심으로 한 자율주행 기술을 선보인 바 있다. 올해 행사 역시 AI 데이라는 이름으로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한 자율주행, 로봇 관련 정보가 대거 공개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기차 전문매체인 엘렉트렉과 테슬라티 역시 비슷한 예상을 내놓고 있다.
테슬라의 자율주행기능인 풀셀프드라이빙(FSD)의 빠른 진화 속도를 고려할 때 연내 베타(Beta) 딱지를 떼고 정식 FSD 소프트웨어 업데이트가 이뤄질 것이라는 이른 예측도 나오는 상황이다.

테슬라 연례주주총회에서 언급된 내용에 따르면, 지난해 AI 데이 당시 살짝 언급한 바 있는 휴머노이드 로봇인 옵티머스(Optimus)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와 기능이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옵티머스 로봇을 일상 생활에서 기본적, 반복적 또는 위함한 작업을 수행할 수 있도록 돕는 휴머노이드 AI 로봇이라고 소개한 바 있다.

일론 머스크CEO의 평소 발언 특성을 고려할 때 이른 상품화를 기대할 수는 없겠지만, 언제 어떻게 얼만큼의 가격으로 상품화될 것인지에 대한 일정이 공개될 가능성도 있다. 또한 테슬라 전기차 제조 공장 내에서 옵티머스 로봇이 시범 활용될 것이라는 예측도 있다.

무엇보다 지난해 공개된 슈퍼컴퓨터 도조(Dojo)와 도조에 사용되는 자체개발 칩셋인 D1, 그리고 FSD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에 대한 더욱 자세한 정보와 현황에 대한 소개가 주를 이를 것으로 보인다.

슈퍼컴퓨터 도조의 도입이 1년 가까이 흐른 만큼, 그간의 실제 성과를 공개하고 이를 바탕으로 개선된 FSD 성능을 보여줄 것이라는 기대가 큰 상황이다. 구체적으로 FSD 정식 버전과 함께 운전자없이 차량 스스로 운행할 수 있는 로보택시 서비스에 대한 구체적인 소개와 서비스 일정도 언급될 것으로 전망된다.

테슬라의 AI 데이 행사는 미국 시간으로 오는 30일 캘리포니아 팔로알토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행사는 테슬라 홈페이지와 유튜브 라이브를 통해 실시간 생중계된다.

추현우 기자

goodgl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인터뷰] 리뉴어스랩 이재용 대표, 박태근 CPO, 김상용 COO “공급망 탄소 중립을 위한 데이터 공유 솔루션을 만들고 있습니다”

글로벌 기업이 직접 관리할 수 있는 스콥1, 2에 비해 공급망 내 존재하는 관계사의 탄소 배출 데이터까지 완벽하게 수집하기는 쉬운 일이 아니다. 리뉴어스랩은 바로 이 과정에서 글로벌 기업의 협력사에게 탄소배출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데이터를 수집하는 비즈니스 모델과 다시 이 데이터를 가공해 글로벌 기업에 제공하고 수수료를 얻는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하고 있다.

영화 ‘her’의 그 목소리? 스칼렛 요한슨의 법적대응과 오픈AI가 벌인 어리석은 짓

지난주 오픈AI가 야심차게 공개한 챗GPT 4.0 음성비서 ‘스카이’가 잠정 중단이라는 결말을 맞이했다. 스카이는 공개되자마자 그 목소리가 스칼렛 요한슨이 출연한 영화 의 가상 음성 비서와 너무 유사하다는 지적을 받았으며, 요한슨은 결국 오픈AI를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섰다. 또한 스카이의 목소리가 지나치게 남성 중심의 환상에서 나온 것 같다는 비판이 제기되면서 기업의 안전 문화 프로세스가 안일하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중국, 태양광 휴머노이드 우주정거장으로···미국을 긴장시킬 성능

중국은 태양광 동력만으로 작동하는 경량 휴머노이드 로봇인 ‘타이코봇’을 자사의 우주정거장인 ‘톈궁’으로 보낼 준비를 마쳤다. 25kg에 불과한 타이코봇은 지상 우주선 목업 실험에서 다양한 우주선내 활동 효율성을 과시하면서 무거운로보넛2(220kg)를 ISS에 보내 우주 수술을 시험했고 여전히 테스트 중인 미국을 긴장시키기에 충분해 보인다.

무하유, 중앙대학교에 챗GPT로 쓴 자소서 잡아내는 ’GPT킬러’ 공급

자연어 이해 실용 AI 기업 무하유는 중앙대학교에 ‘GPT킬러’를 공급한다고 22일 밝혔다. GPT킬러는 지난해 무하유가 선보인 디텍트(Detect) GPT 솔루션으로, 자기소개서를 검토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