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그램 사용자 전 세계 7억명 돌파, 프리미엄 서비스도 출시

[AI요약] 텔레그램 월간활성사용자가 7억명을 넘었다. 텔레그램은 지속 가능한 수익성 추구를 위해 월 5~6달러짜리 프리미엄 서비스를 선보인다. 용량 확대, 다계정 로그인, 광고 제거 등 무료 버전에 더해 편의성을 한층 높인 서비스다.

모바일 메신저 텔레그램 사용자가 7억명을 돌파했다 (사진=텔레그램)

모바일 메시징 앱 텔레그램(Telegram)의 사용자가 전 세계 7억명을 돌파했다.
19일(현지시간) 텔레그램은 공식 블로그를 통해 텔레그램 메신저 사용자가 총 7억명을 돌파했다고 발표했다. 아울러 수익화 확대를 위해 프리미엄 서비스를 새롭게 출시한다고 밝혔다. 각종 편의 기능을 추구한 프리미엄 서비스는 월 5~5달러가량의 유료 구독 서비스 형태로 제공할 예정이다.

텔레그램은 높은 보안성과 스마트폰, PC 등 다양한 플랫폼 지원을 통해 전 세계 사용자 확대를 꾸준히 달성해왔다. 지난 2021년 1월, 월간활성사용자(MAU)가 5억명을 돌파한 이래 1년 반 만에 2억명이 늘어난 7억명에 이르른 것.

무료 앱인 텔레그램은 최근 수익성 확장을 위해 유료 구독형 서비스인 텔레그램 프리미엄(Telegram Premium)도 곧 선보일 계획이다. 프리미엄 서비스를 이용하면 파일 전송용량이 기본 2GB에서 최대 4GB까지 늘고 파일 전송 속도와 다운로드 속도가 더 빨라진다.

여기에 대화방 성격인 채널 개설도 500개에서 최대 1000개까지 확대할 수 있으며, 채팅 폴더 역시 200개로 늘어난다. 이용자 계정도 기존 4개에서 최대 10개까지 확대된다. 한 사람의 사용자가 최대 10개까지 서로 다른 계정으로 로그인해 이용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음성 받아쓰기, 특별 이모티콘, 애니메이션 프로필 이미지, 광고 노출 제거 등의 추가 기능을 누릴 수 있다.

텔레그램의 주요 경쟁 앱인 시그널, 왓츠앱, 페이스북 메신저, 아이메시지 등은 계속 무료 서비스를 유지하는 것에 반해 텔레그램은 부분 유료화로 전환하는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여기에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토큰 프로젝트 출범을 통해 부가적인 수익화도 꾀하고 있다.

텔레그램은 공식 블로그를 통해 "오늘은 텔레그램 역사에 새로운 이정표를 쓴 날"이라며 "텔레그램의 지속 가능한 수익 창출의 시작을 알리는 중요한 의미를 지니고 있다"고 설명했다. 파벨 두로프 텔레그램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는 "텔레그램 서비스가 확장되면서 기존 기능을 무료로 유지하면서 고급 사용자를 만족시킬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 유료 옵션을 제공하는 것. 텔레그램의 지속적인 성장이 프리미엄 서비스의 성패에 달렸다"고 강조했다.

텔레그램 프리미엄 서비스는 지역에 따라 월 5~6달러의 구독료가 책정될 예정이다. 프리미엄 서비스를 쓰지 않고도 기존 텔레그램 서비스는 그대로 이용할 수 있다.

추현우 기자

goodgl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미국인들의 드론 배송 인식, 월마트 최애 배송 물품은?

미국에서는 월마트가 7개 주에서 드론을 이용한 온라인주문 배송 물품을 배송할 정도로 서비스가 확대되고 있다. 드론배송은 점점더 우리 생활 속에 가까워져 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마침 최근 미국 써킷이라는 회사가 미국인들을 대상으로 드론 배송에 대한 인식을 조사했다.

[마루에서 만난 사람] 정재헌 브라이튼코퍼레이션 대표 “영상 콘텐츠의 대중화, ‘윕샷’으로 만들어 보려고요”

윕샷을 개발한 브라이튼코퍼레이션의 창업자 정재헌 대표는 지난해 네이버에 인수된 종합 문화 콘텐츠 기업 ‘로커스’에서 오랜 기간 다양한 영상 프로젝트의 컴퓨터 그래픽(CG) 작업과 프로듀싱 경험을 쌓아 왔다. 한 분야에서 오랜 경험과 경력을 쌓아온 그가 돌연 스타트업이라는 모험을 감행한 이유는 무엇일까?

외신, “2억 화소라니…삼성 갤럭시 S23, 전례 없었던 해상도”

삼성전자의 갤럭시 S23 신제품 라인이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미국 샌프란시스코 오프라인 행사에서 공개된 S23 라인업은 전반적으로 카메라 기능과 배터리 수명 연장 등 기술적으로 향상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ChatGPT 유료 버전 'ChatGPT Plus' 월 20달러... 무료 버전은 계속 유지

대화형 인공지능(AI) 서비스인 'ChatGPT'의 유료 버전이 출시될 예정이다. 오픈AI는 챗GPT 플러스를 통해 사용자들은 챗봇에 24시간 접근할 수 있고, 더 빠른 응답과 새로운 부가 기능 등을 경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월 이용요금은 20달러다. 현재 제공되고 있는 무료 버전 서비스도 지속할 계획이지만 사용이 몰리는 시간에는 접속자 수가 제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