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라리도 전기차로 간다 "2030년까지 전기차 비중 80%까지 늘릴 것"

[AI요약] 람보르기니와 함께 이탈리아 슈퍼카 브랜드를 대표하는 페라리(Ferrari)도 전기차 우선 전략을 선언했다. 앞으로 내연기관보다 배터리 전기차 및 하이브리드 전기차로 주력 상품을 빠르게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2020년까지 전기차 비중을 80% 수준으로 늘린다.

페라리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스포츠카 '296 GTB' (사진=페라리)

이탈리아 슈퍼카 브랜드 페라리는 지난 16일(현지시간) 자본 시장 대상 투자 설명회를 통해 중단기 제품 전략을 공개했다. 단기적으로 올해부터 2026년까지 단기 제품 전략과 2030년까지 중기 제품 전략을 동시에 밝힌 것.

페라리의 제품 전략의 핵심은 '전동화'다. 람보르기니, 알파 로메오, 부가티 등 다른 슈퍼카 브랜드와 함께 전기차를 우선 제작, 판매하겠다는 것이 목표다. 우선 2030년까지 배터리 기반 전기차(BEV)를 비롯해 내연기관과 배터리를 함께 쓰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PHEV)를 전체 제품의 80%까지 끌어올리겠다고 밝혔다.

전기차 매체 클린테크니카에 따르면, 페라리는 투자 설명회에서 오는 2026년까지 15종의 새로운 차량을 선보일 계획이며, 이 중 최소한 1종의 전기차 전용 모델로 출시할 것이라고 확인했다. 배터리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모델을 포함해 2025년까지 전체 차종의 55%, 2030년까지는 80%를 달성한다. 2030년 무렵 배터리 전기차 40%, 하이브리드 전기차 40%가 목표다.

페라리는 전기차 시대에 필요한 기술을 외부로부터 수혈받는 것도 적극 추진키로 했다. 엔진을 포함해 거의 대부분의 부품과 자재를 직접 제작하거나 주문 조달하는 기본의 방식에서 벗어나 고성능 모터와 배터리 등을 제외하면 직접 제작하지 못하는 비핵심 부품, 그리고 운영체제 등 소프트웨어와 기술을 외부에서 조달한다.

페라리 본사가 자리한 이탈리아 마라넬로(Maranello) 공장에 새로운 전기차 조립 라인을 신설한다. 여기에서 자체 전기모터, 인버터, 배터리 모듈을 생산하고 비핵심 부품은 아웃소싱한다. 옛 전통에 얽매이지 않고 '잘하는 것과 외부에서 들여올 것을 구분해' 전기차 시대에 맞는 제작 방식으로 탈바꿈한다는 얘기다.

배터리를 직접 개발하진 않지만, 배터리 근원 기술 투자와 셀을 들여와 자체 모듈화하는 기술을 내재화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2026년까지 44억유로(약 6조원)을 투자하고, 유럽과 아시아의 4개 배터리 제조사와 협력 관계를 구축하고 있다.

존 엘칸 페라리 회장은 "페라리가 하는 모든 일은 차별화와 고급화였다. 전기차 시대에도 페라리만의 독특하고 감성 충만한 차량을 선보이는 것이 목표"라면서 "전동화 추세는 분명하다. 다만 회사와 제품의 DNA를 바꾸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추현우 기자

goodgl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스페이스오디티, ‘블립’이 고래싸움에서 살아남는 법

스페이스오디티의 ‘블립’과 ‘케이팝 레이더’는 이전까지 감성과 직관의 영역이 었던 엔터테인먼트 업계에서 데이터에 기반한 분석과 브랜딩, 기획 접목하기 위한 시도였다. 이후 엄청난 자본과 물량으로 등장한 대형 팬덤 플랫폼이 등장하며 스페이스오디티는 또 한 번의 피보팅(Pivoting, 사업 방향 전환)을 감행했다. 이른바 ‘고래싸움에서 생존하기 위한’ 고민이자 승부수인 셈이다.

애플 아이폰14, 9월 출시 일정 변함없다

애플이 신형 아이폰14 시리즈 출시를 예정대로 오는 9월 진행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글로벌 공급망 이슈 등 일부 문제로 인해 출시 일정이 다소 지연될 것이라는 일각의 예측에도 불구하고 출시 일정은 변함없다는 설명이다.

메타버스 시대 마술의 눈, 증강현실 콘택트렌즈 상용화 눈앞

과학자들이 증강현실(AR) 디스플레이를 시각 피질에 직접 연결하기 전까지 우리가 상상할 수 있는 가장 작고 가장 휴대하기 쉬운 폼팩터는 콘택트 렌즈일 것이다. 미국에서 세계 최초로 AR 콘택트렌즈가 등장했다. 온전한 기능을 갖춘 시제품이 눈에 착용돼 테스트까지 이뤄졌다. 화제의 주인공은 모조 비전(Mojo Vision), 즉 ‘마술의 눈’이란 뜻을 가진 회사와 이 회사 대표다.

기지개 켜는 테슬라 전기차 보험… 보험 시장 '태풍의 눈'

테슬라 전기차 보험이 미국 전역으로 확대되고 있다. 테슬라 보험은 운행하는 차량 정보, 운전 습관, 등 방대한 데이터를 이용하는 자동차 보험이다. 그간 제자리걸음만 해온 자동차 보험 시장에 적지 않은 혁신을 불러일으킨 자극제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