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 테크 분야의 새로운 키워드 '기후 친화' 

식품 시장은 디지털 측면에서 보면 로우 테크 산업일까? 데이터 경제 시대에는 아니다. 

최근 식품 업계의 화두는 ‘기후 친화(Climate Friendly)’ 상품이다. 식품 분야의 스타트업 중 많은 기업이 탄소 중립의 가치를 내세운다. 식품 제조와 판매에 있어 탄소 배출량을 줄이기 위한 모든 가능한 노력을 기울인다는 것을 앞세운 브랜드들이 시장의 관심을 끌고 있다. 

이처럼 식품 업계가 탄소 배출 절감에 앞장서는 ‘기후 친화’에 주목하는 이유는, 온실가스 배출의 25%가 식품과 관련되어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 배경에는 산업화 시대 몸집을 키운 농업, 축산업, 어업 부문의 대기업이 자리하고 있다. 먹거리 재료의 대량 생산은 곧 기후 변화에 악영향을 끼치는 지경까지 이르게 되었는데, 최근 이 분위기를 바꾸어 보려는 노력이 여기저기서 일어나고 있다. 

이미지 = 픽사베이
이미지 = 픽사베이

최근 화제를 모은 뉴스로 기후 친화인 식품 스타트업인 문샷 스낵(Moonshot Snacks)과 파타고니아를 꼽을 수 있다. 

문샷 스낵은 탄소 중립을 목표로 유기농 재료로 만든 과자류를 판매한다. 전통적인 식품 산업으로 보면 작은 제조 설비를 갖춘 중소기업이다. 중소 규모 식품 제조사는 보통 자체 브랜드를 만들기보다 OEM(주문자위탁 생산), ODM(제조업자개발 생산) 방식 납품을 선호한다. 문샷 스낵은 다른 접근을 취하고 있다. 공급망 혁신을 통해 유기농 농가와 협력부터 제조, 판매까지 모든 것을 자신의 힘으로 한다. 탄소 제로에 대한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다. 탄소 중립이란 새로운 가치에 투자자들이 모였고 문샷 스낵 2020년 12월까지 총 520만 달러의 자금을 확보하였다. 

친환경을 외치는 아웃도어 브랜드로 유명한 파타고니아는 지난해부터 ‘파타고니아 프로비전(Patagonia provisions)’로 식품 분야의 탄소 발자국 줄이기에 앞장서고 있다. 문샷 스낵과 마찬가지로 파타고니아 프로비전도 식품 공급망 혁신을 통해 화학 소재의 비료와 농약을 대량 사용하고, 유전자 조작을 심심찮게 일삼는 재료를 사용하는 식품 제작과 공급 방식을 바꾸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그렇다면 문샷 스낵과 파타고니아 프로비전을 푸드 테크 기업으로 볼 수 있을까? 데이터를 매우 적극적으로 활용한다는 점에서 그렇다 볼 수 있다. 스마트 공장, 스마트 농장, 블록체인 기반 공급망 혁신같이 거창한 기술을 써야 푸드 테크 기업이라 보는 것은 편협한 시각이다. 

문샷 스낵과 파타고니아 프로비전 같이 식품 공급망 혁신을 위해 지금껏 간과하던 제조, 포장, 유통 등이 기후 변화에 끼치는 영향에 대한 데이터와 유기농 재료 생산 관련 데이터까지 관심을 두고 이에 대한 투명한 관리를 기업의 핵심 역량으로 삼는 경우 데이터 경제 시대의 흐름을 잘 따르는 푸드 테크 기업이라 할 수 있지 않을까.

유행에 빠른 한국 시장 특성상 유기농, 친환경 마크가 범람한 것처럼 기후 친화를 앞세운 기업과 상품이 유행처럼 퍼질 것이다. 바람이 있다면 남들이 하니 우리도 하자 식이 아니라 문샷 스낵과 파타고니아 프로비전처럼 확실한 소신과 비전을 갖고 했으면 한다.

박창선 기자

july7sun@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마루에서 만난 사람] 김상이 블랙탠저린 대표 “스타트업·대기업·인플루언서 다 겪어봤지만… 결론은 창업, 퇴직금 탈탈 털어 만든 코콘 스토리”

김 대표가 블랙탠저린을 창업하기까지의 과정은 그야말로 우여곡절, 산전수전의 연속이었다. 하지만 굳이 그 스토리를 ‘유쾌하다’고 표현한 것은 나름의 이유가 있다. 수없이 몰아 닥친 위기와 고민의 순간에 그녀를 이끈 것은 다름 아닌 긍정의 마인드였기 때문이다.

[AI 챗봇 전쟁]②오픈AI, 챗GPT 프리미엄 에디션으로 구글에 포문

20년 글로벌 검색 제왕의 치세를 구가 중인 구글과 신흥 AI강자 오픈AI 연합군 간에 인공지능(AI) 기반 인터넷 서비스를 둘러싼 패권전쟁의 먹구름이...

외신 "챗지피티가 '검색의 왕' 구글에 위기 초래"

‘검색의 왕’ 구글의 위치가 위태로워졌다. 입소문을 타고 엄청난 이슈몰이를 하고있는 챗지피티(chatGPT)의 등장으로 사용자가 직접 검색결과를 뒤져야하는 구글검색의 번거로움이 부각됐다. 이와함께 미국 법무부가 구글이 온라인 광고사업에서 불법독점 운영하고 있다고 비난하며 소송을 제기하면서 구글의 최대 비즈니스 사업인 검색과 광고 모두 역풍을 맞고 있다.

[인터뷰] 김아랑 아산나눔재단 사업본부장 “스타트업이 마주한 현실은 늘 어렵지만… 기업가 정신으로 난관 돌파해야”

최근 이어지는 경기 침체 분위기는 불확실성을 키우며 투자 심리를 얼어붙게 하고 있다. 더구나 이러한 시련은 덩치 큰 대기업보다 이제 막 기지개를 펴려는 스타트업에게 가혹하게 다가온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가능성 있는 스타트업이 성공하기 위해 필요한 지원은 무엇이 있을까? 10여년 전부터 미래 창업가와 사회혁신가를 육성하는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며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를 지원하고 있는 아산나눔재단의 김아랑 사업본부장을 만나 이야기를 들어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