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어스토리지, 랜섬웨어 대응 위한 데이터 보호 전략 지원 나서

퓨어스토리지(한국지사장 유재성)가 기업들을 대상으로 한 랜섬웨어 공격에 대한 종합적인 데이터 보호 전략과 이를 위한 백업·복구 중요성을 공개했다.

오늘날 디지털 환경에서 랜섬웨어 공격은 나날이 증가하고 있으며, 전 세계 기업들에게 경제적인 타격을 주고 있다. 글로벌 리서치 기업 사이버시큐리티 벤처스(Cybersecurity Ventures)에 따르면, 랜섬웨어로 인한 피해는 전 세계적으로 2031년까지 최대 2650억 달러(약 314조6610억원)에 이를 전망이다.

퓨어스토리지는 이와 같은 위험을 기업들이 인식하고 있지만, 실제 파악하고 있는 보안 조치들의 현황과 이상적인 상태 사이의 격차가 여전히 크다고 분석했다.

이와 관련해 퓨어스토리지는 플래시어레이(FlashArray) 및 플래시블레이드(FlashBlade)에 내장된 세이프모드(SafeMode) 및 포트웍스 PX-백업(Portworx PX-Backup) 등 데이터 보호를 위한 포트폴리오를 통해 데이터 손실, 손상 및 사이버 보안 위협들로부터 글로벌 기업들을 지키고 있다고 설명한다.

퓨어스토리지 보안 부문 CTO 라틴더 폴 싱 아후자(Ratinder Paul Singh Ahuja) 박사는 “오늘날 비즈니스의 성공을 위해서는 랜섬웨어 공격에 대한 대응뿐만 아니라 사전 및 사후 조치를 모두 포함하는 데이터 보호 전략을 취하는 것이 중요하다. 공격을 방지하기 위한 적절한 예방 조치를 취하는 것도 필수적이지만, 복구 전략을 갖추는 것도 그만큼 중요하다”며 “퓨어스토리지의 솔루션들은 대량의 데이터를 신속하게 복구해 비즈니스의 중단 및 경제적인 손실을 방지하는 데 도움을 준다”고 말했다.

퓨어스토리지는 다양한 글로벌 기업들이 퓨어스토리지의 데이터 보호 솔루션을 통해 데이터를 보호하고 종합적인 데이터 보호 전략의 이점을 누릴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얼 멧칼프(Erle Metcalf) 호주 광석철강연합(ConsMin Australia) ICT 부문 수석은 “굉장히 빠르게 진행되는 업무 특성상 데이터를 보호할 뿐만 아니라 문제 발생 시 다운타임을 줄일 수 있는 벤더가 필요했다. 퓨어스토리지는 우리의 요구사항을 충족시켜주는 믿을 수 있는 파트너사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 뽄독인다 병원(Rumah Sakit Pondok Indah)의 IT인프라 및 보안 담당자 위리아 마틴(Wirya Martin)은 “퓨어스토리지의 세이프모드 덕분에 환자 데이터를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었으며, 이를 통해 신뢰받는 헬스케어 제공업체로 거듭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김광우 기자

kimnob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NHN에듀-쓰리디타다, 메타버스와 3D 모델링 기술력 강화 위한 MOU 체결

엔에이치엔 에듀(이하 NHN에듀)는 자사의 메타버스 학습경험 분석 플랫폼인 ‘원더버스(Wonderverse)’가 ㈜쓰리디타다(대표 윤현모)와 함께 메타버스 및 3D 모델링 기술력 강화를 위한 전략적...

슈퍼브에이아이, 2026년 상반기 IPO 추진

비전 AI 올인원 솔루션 기업 슈퍼브에이아이는 2026년 상반기 기업공개(IPO)를 목표로 삼성증권을 대표 주관사로 선정했다고 18일 밝혔다. 슈퍼브에이아이는 현재 추가 투자유치를...

러닝스파크-한국에듀테크산업협회, ‘Global EdTech Evidence Development’ 포럼 개최

에듀테크 리서치 컨설팅 기업 러닝스파크는 한국에듀테크산업협회와 함께 ‘Global EdTech Evidence Development Forum(부제: 글로벌 에듀테크 증거개발 사례와 경험 공유)’을 공동 개최한다고...

온다, 2024년 1분기 실적 발표… 객실 유통·솔루션 모두 성장

호스피탈리티 테크 기업 온다(ONDA)가 1분기 뚜렷한 실적 개선세를 보였다. 17일 온다는 내부 결산 기준 2024년 1분기 거래액 484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