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시대가 왔다"

코로나 팬데믹이 시작된 이후, 기업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가속화와 비대면 업무 확산으로 인해 클라우드 시장이 크게 성장했다.

이러한 클라우드 시장의 성장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들어가면서 새로운 전환점을 맞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포스트 코로나, 새로운 전환점

즉, 단순히 과거의 레거시 환경이 디지털로 전환하는 것만이 아니라, 디지털 사업자가 레거시 시장을 공략하기도 하고, 레거시 사업자가 디지털 시장을 공략한다는 것. 그리고 이 과정에서 있어 클라우드는 기업의 도구이자 수단으로 활용된다.

3일 개최된 테크42 웨비나 시리즈 '클라우드 인사이트 1st'에 강연자로 나선 정우진 디지털엑스원 대표는 "코로나 이후 디지털 시프트를 거쳐 디지털 피봇이 이뤄졌다"며, "이러한 디지털 네이티브 환경에서 누가 고객과 고객의 데이터를 클라우드를 통해 활용할 수 있는가가 관건"이라고 설명했다.지금까지 디지털 전환 국면에서 클라우드는 마이그레이션의 정착지에 불과했다면, 이제는 기업이 클라우드 아키텍처에 맞춰 변모해야 한다는 것이다. 정우진 대표는 "클라우드는 플랫폼 생산공장"이라고 설명했다.

(출처: 디지털 엑스원)

이제 사무실은 업무 아닌, 의사결정 공간으로…클라우드의 역할 변화해

그 배경에는 클라우드 자체의 특징에 있다. 클라우드 구축이 '올 오어 낫싱(All or nothing)'이 아니기 때문.

현재 시점에서는 어느 기업이라도 완전한 퍼블릭 클라우드 혹은 레거시 온프레미스를 채택할 수 없고, 혼용해서 써야만 한다는 것이다. 즉,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와 이를 통합 관리할 수 있는 플랫폼을 기업이 가져야한다는 뜻이다.

정우진 대표는 "클라우드만 존재하는 디지털 세상이 오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서서히 진행될텐데, 이 과정에서 어떻게 효과적인 인프라를 만들고 개선할 것인가가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기업 근무 환경의 변화와도 이어진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8월 기준 재택·원격 근무제 근로자는 114만명으로, 코로나 이전에 비해 2년 만에 12배 폭증했다. 게다가 점점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정우진 대표는 "이제 사무실은 일상적 업무 공간이 아니라, 중요한 의사결정을 하는 곳으로 변화했다"라며, "그렇기 때문에 '오피스 온리(office only'가 아닌, '리모트 퍼스트(remote first)'를 지원할 수 있는 클라우드 혁신이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석대건 기자

daegeon@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서울테크노파크, 'AI융합을 통한 도심제조의 디지털 전환' 온라인 교육생 모집

선도형 스마트공장 구축지원 사업 주관기관인 서울테크노파크는 약 200여개 중소, 중견 제조기업에 스마트공장을 보급한 경험을 바탕으로 제조기업이 AI를 적용할 때 도움이...

한국평가정보, 개인사업자 ‘신용등급 즉시조회’ 서비스 오픈

전업 개인사업자 신용평가사(CB, Credit Bureau) 한국평가정보(KCS, Korea Credit Service)는 개인사업자의 신용등급 확인서 발급 전 신용등급을 미리 확인할 수 있는 ‘신용등급...

리멤버, 프리미엄 채용공고 서비스 출시

프로페셔널 네트워크 서비스 '리멤버' 운영사 드라마앤컴퍼니는 상위 30% 경력직 핵심인재를 위한 프리미엄 채용공고 서비스를 오픈했다고 22일 밝혔다. 드라마앤컴퍼니에 따르면 버의...

무하유, 중앙대학교에 챗GPT로 쓴 자소서 잡아내는 ’GPT킬러’ 공급

자연어 이해 실용 AI 기업 무하유는 중앙대학교에 ‘GPT킬러’를 공급한다고 22일 밝혔다. GPT킬러는 지난해 무하유가 선보인 디텍트(Detect) GPT 솔루션으로, 자기소개서를 검토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