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시대가 왔다"

코로나 팬데믹이 시작된 이후, 기업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가속화와 비대면 업무 확산으로 인해 클라우드 시장이 크게 성장했다.

이러한 클라우드 시장의 성장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들어가면서 새로운 전환점을 맞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포스트 코로나, 새로운 전환점

즉, 단순히 과거의 레거시 환경이 디지털로 전환하는 것만이 아니라, 디지털 사업자가 레거시 시장을 공략하기도 하고, 레거시 사업자가 디지털 시장을 공략한다는 것. 그리고 이 과정에서 있어 클라우드는 기업의 도구이자 수단으로 활용된다.

3일 개최된 테크42 웨비나 시리즈 '클라우드 인사이트 1st'에 강연자로 나선 정우진 디지털엑스원 대표는 "코로나 이후 디지털 시프트를 거쳐 디지털 피봇이 이뤄졌다"며, "이러한 디지털 네이티브 환경에서 누가 고객과 고객의 데이터를 클라우드를 통해 활용할 수 있는가가 관건"이라고 설명했다.지금까지 디지털 전환 국면에서 클라우드는 마이그레이션의 정착지에 불과했다면, 이제는 기업이 클라우드 아키텍처에 맞춰 변모해야 한다는 것이다. 정우진 대표는 "클라우드는 플랫폼 생산공장"이라고 설명했다.

(출처: 디지털 엑스원)

이제 사무실은 업무 아닌, 의사결정 공간으로…클라우드의 역할 변화해

그 배경에는 클라우드 자체의 특징에 있다. 클라우드 구축이 '올 오어 낫싱(All or nothing)'이 아니기 때문.

현재 시점에서는 어느 기업이라도 완전한 퍼블릭 클라우드 혹은 레거시 온프레미스를 채택할 수 없고, 혼용해서 써야만 한다는 것이다. 즉,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와 이를 통합 관리할 수 있는 플랫폼을 기업이 가져야한다는 뜻이다.

정우진 대표는 "클라우드만 존재하는 디지털 세상이 오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서서히 진행될텐데, 이 과정에서 어떻게 효과적인 인프라를 만들고 개선할 것인가가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기업 근무 환경의 변화와도 이어진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8월 기준 재택·원격 근무제 근로자는 114만명으로, 코로나 이전에 비해 2년 만에 12배 폭증했다. 게다가 점점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정우진 대표는 "이제 사무실은 일상적 업무 공간이 아니라, 중요한 의사결정을 하는 곳으로 변화했다"라며, "그렇기 때문에 '오피스 온리(office only'가 아닌, '리모트 퍼스트(remote first)'를 지원할 수 있는 클라우드 혁신이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석대건 기자

daegeon@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체크막스, 심각해지는 ‘SW 공급망 보안 위협’ 3가지 해법 제시

체크막스(Checkmarx)가 오픈소스 환경에서 소프트웨어(SW) 개발 시 발생할 수 있는 보안 위협과, 이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을 제시했다. 정보기술 연구 자문사인 가트너는...

포블게이트, 지속가능한 성장 위해 ESG 경영 속도 낸다

가상자산 거래소 포블게이트는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밝혔다. 먼저, 포블게이트는 가상자산 거래소 최초로 ESG부문을 상장 평가...

카카오 VX, ‘카카오골프예약’ 제휴 골프장 300개 돌파!

카카오 VX의 골프 예약 플랫폼 ‘카카오골프예약’과 제휴를 맺은 골프장 수가 300개를 돌파했다. 2019년 5월에 첫 선을 보인 ‘카카오골프예약’은 빅데이터에 인공지능...

카카오모빌리티, CEO직속 이용자 권익 보호 전담조직 신설하고 ‘ESG 강화’ 나선다

카카오모빌리티가 ESG 강화 행보의 일환으로, 이용자 권익 인식 제고 및 서비스 경쟁력 강화를 위해 ‘이용자 중심 경영’ 선포식을 개최했다고 26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