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머노이드 대결, 샤오미 사이버원 vs. 테슬라 옵티머스

[AI요약] 중국 기술업체 샤오미의 휴머노이드 로봇 사이버원이 공개되자마자 혹평이 쏟아지고 있다. 테슬라의 휴머노이드 로봇 옵티머스와 놀랍게도 비슷한 외관뿐만 아니라, 로봇의 기능 자체에도 비판이 나왔다. 이에 따라 테슬라가 다음달 공개할 예정인 옵티머스에 더욱 관심이 집중될 전망이다.

샤오미가 공개한 휴머노이드 로봇 사이버원. (사진=샤오미)

19일(현지시간) 지디넷, 비즈니스인사이더 등 외신은 미국 전기차 제조업체 테슬라와 중국 스마트폰 제조업체 샤오미가 공개한 휴머노이드 로봇에 대해 집중 보도했다.

샤오미는 최근 베이징에서 열린 라이브 이벤트에서 자사의 휴머노이드 로봇 ‘사이버원’(CyberOne)을 최초 공개했다. 사이버원은 무대를 가로질러 레이쥔 샤오미 최고경영자(CEO)와 소통하는 모습을 연출했다.

그러나 사이버원이 공개되자마자 샤오미 휴머노이드 로봇에 대한 외신의 혹평이 이어지고 있다. 로봇의 외관부터 테슬라가 다음달 공개 예정인 테슬라의 옵티머스(Optimus)와 ‘섬뜩하게’ 유사하다는 비판이 나왔다.

샤오미가 공개한 공식 사양에 따르면, 사이버원은 옵티머스와 마찬가지로 약 172cm 키에 얼굴 표정 대신 LED 화면으로 구성됐으며, 흰색과 검은색으로 미니멀리즘 디자인을 표방했다. 다른 점이 있다면, 사이버원이 옵티머스에 비해 약간 더 부피가 커 보인다는 점이다. 또한 외신은 사이버원의 손 부분은 벙어리장갑 같은 모양으로, 손을 벌렸다가 오므리는 것 외에는 별다른 기능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사이버원의 최고 속도는 3.6km/h이며, 옵티머스의 8km/h에 비해 이동 속도도 느리다. 샤오미가 공개한 사이버원의 이동 모습은 더욱 처참해 보인다. 사이버원이 걸으면서 수시로 넘어지는 장면이 담겼기 때문이다. 심지어 이 로봇은 넘어진 후 스스로 일어설 수도 없다.

샤오미는 사이버원이 AI 시스템을 통해 인간의 감정을 인식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외신은 이러한 종류의 감정 인식 AI가 본질적으로 비과학적이며, 마이크로소프트 등 일부 IT기업은 해당 이유로 기술 제공을 중단한 바 있다고 지적했다.

샤오미의 휴머노이드 로봇에 대한 혹평에도 불구하고, 기업은 꽤 솔직하게 대응하고 있는 모습이다.

샤오미는 “사이버원은 기술 생태계를 육성하기 위한 기업 헌신의 상징”이라며 “로봇 기술 개발은 로봇 자체보다 다른 분야에서 더 많은 성과를 내는 발판이 될 것”이라고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이는 사이버원이 기업의 R&D 투자를 강조하는 마케팅 도구이자 플랫폼이며 테슬라의 휴머노이드 로봇과 같은 ‘집사’ 형태의 기술은 아니라는 설명이다.

테슬라가 공개할 예정인 휴머노이드 로봇 옵티머스. (사진=테슬라)

반면,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는 다음 달 시제품으로 공개될 옵티머스가 스스로 독특한 성격을 형성해 인간의 동반자가 될 수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일론 머스크는 앞서 슈트를 착용한 듯한 휴머노이드 로봇을 공개하며, 자사의 로봇이 마트에서 “식료품을 가져오라” 등과 같은 인간의 복잡한 명령을 수행할 수 있는 ‘로봇집사’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외신에 따르면, 일론 머스크는 중국의 뉴스레터 서비스를 통해 “테살라의 초기 휴머노이드 로봇은 반복적이며, 지루하고 위험한 작업에서 사람 대신 일하게 될 것”이라며 “우리의 미래 비전은 로봇이 요리, 잔디 깎기, 노인돌보기 등 인간을 위해 봉사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올해 시제품 휴머노이드 로봇 출시를 통해 해당 로봇의 지능을 향상시키고 대량 생산 문제를 해결하는데 집중할 것”이라며 “휴머노이드 로봇의 유용성은 생산규모가 커지고 비용이 감소되면서 매년 증가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외신은 “테슬라의 시제품 인간형 로봇은 샤오미와 마찬가지로 사전 준비된 데모를 통해 걷고 말할수 있을 것”이라며 “샤오미 로봇보다는 좀 더 발전된 손동작, 들기 기능 등이 포함될 가능성은 있다”고 내다봤다. 또한 “그러나 테슬라의 로봇이 바로 인간을 위해 식료품을 사러 가지는 않을 것”이라며 “머스크가 샤오미만큼 자사의 기술에 정직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라고 전망했다.

테슬라의 휴머노이드 로봇 옵티머스는 다음달인 9월 30일 공개될 예정이다.

류정민 기자

znryu@daum.net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구글 '바드' VS. 마이크로소프트 '빙'...‘AI챗봇’ 전쟁의 서막

'AI챗봇' 전쟁이 본격화됐다. 오픈AI의 챗GPT(chatGPT)가 엄청난 전세계적 주목을 받자 마이크로소프트는 오픈AI에 100억달러를 투자하며 자체 검색엔진 ‘빙’에 챗GPT를 통합했다. 검색엔진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구글은 곧바로 자체 언어모델 람다로 구동되는 AI챗봇 ‘바드’ 공개하며 빅테크의 또다른 AI 경쟁이 시작됐다.

똑같은 시장상황인데 왜···AMD는 선방 vs 인텔 추락

코로나19 팬데믹 기간중 재택근무, 재택학습 활성화로 PC와 서버산업은 활기를 보였고, 이후 팬데믹 진정세, 우크라이나 전쟁 등으로 인한 향후 세계 거시경제 부진 전망이 겹치며 PC산업과 프로세서 산업 부진 전망이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 하지만 AMD와 인텔을 보는 주식시장과 투자자의 시각은 사뭇 다르다.

이커머스 상장 1호 기업 되는 오아시스…키워드는 ‘온·오프라인 연계 강화’ ‘PB상품’ ‘물류시스템’ ‘전국화’

유기농에 특화된 PB상품화로 경쟁력 확보, PB가공식품 품질 차별화로 승부 독자적인 스마트 물류 시스템 기반… 신선식품 새벽배송 사업 영위 기존 비즈니스...

테슬라 사이버트럭 3개 베타버전·3가지 궁금증

2019년 출시 약속 이래 5년 째인 올해 여름에도 사실상 일반인에 출하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이는 테슬라 사이버트럭의 다양한 모델의 모습, 정상 생산 및 출하 시점, 그리고 개연성 높은 지연 이유를 알아봤다. 최근 잇따라 등장한 테슬라 사이버트럭 동영상도 함께 소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