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로봇 이슈]① 휴머노이드 로봇 시대 개막... 2028년까지 연평균 40% 안팎 성장

2022년은 휴머노이드(인간형) 로봇들이 인간 사회에 훨씬 더 가까이 다가온다는 신호탄을 쏘아올린 한해로 기억될 것 같다. 샤오미와 테슬라가 지난 8월과 9월에 각각 사이버원과 옵티머스라는 휴머노이드 로봇을 내놓은 것이 바로 그것이다. 인간의 외모를 닮은 2족 보행 로봇이 로봇 전문업체나 연구소가 아닌 세계적 규모의 비 전문 로봇 업체에서 나왔다는 점은 이목을 끌기에 충분했다. 이들의 가세는 현실과 다소 멀게만 느껴졌던 휴머노이드 로봇이 더 가까와졌고, 양산 임박과 함께 보편적 사용 시대가 가까이 다가왔음을 암시하는 것이기도 하다.

물론 이들에 앞서 이미 나온 바퀴형 휴머노이드 로봇들도 더 향상된 기능으로 주목받았다. 전문업체들은 자사의 휴머노이드 로봇 성능을 향상시켜 훨씬더 리얼하게 인간처럼 표정짓고, 대화하고, 그림을 그려내게 하면서 조명을 한몸에 받았다. 소피아, 아메카, 에이다 등이 그들이다.

휴머노이드 로봇들이 인공지능(AI) 및 클라우드와 결합하고 진화를 거듭해 날로 인간을 닮아가는 존재로 거듭나기 시작했다. 이전보다 훨씬더 정교해진 인간같은 외모와 표정에 인간과 고도의 대화까지 나눌 정도로 지능이 높아지면서 더 다양하고 많은 분야에서 인간을 대신해 작업을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처럼 기존 휴머노이드 로봇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향후 시장도 더욱 뜨겁게 달아오르리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최근의 분위기를 반영하듯 각 시장조사기관은 2021년부터 2026년, 길게는 2028년까지 연평균 23~49%대의 높은 성장세를 점치고 있다.

한해를 보내며 올해 가장 뜨거운 뉴스 중 하나였던 휴머노이드 로봇에 대해 정리해 봤다. 향후 시장 성장 전망, 휴머노이드 로봇의 역사, 올해 가장 주목을 끈 로봇들의 면면을 3회에 걸쳐 정리해 본다.

①[2022 로봇 이슈] 2028년까지 연평균 40% 안팎 성장 예고

②[2022 로봇 이슈] 휴머노이드 로봇 이렇게 발전해 왔다

③[2022 로봇 이슈] 올해 주목받은 휴머노이드 로봇들

·········································································································

휴머노이드 로봇은 바퀴형과 이족보행형으로 나뉜다. 왼쪽부터 중국 샤오미의 사이버원, 우리나라 로보티즈의 똘망, 인도 인벤토 로보틱스의 미트라, 테슬라의 옵티머스의 모습이다. (사진=각사)

다양한 시장 조사 업체들은 상이한 휴머노이드 시장 성장 전망을 내놓고 있다. 하지만 일관된 것은 높은 성장 전망치다. 길게는 2022년부터 2030년까지 향후 9년 간 연간 41%씩 성장한다는 전망까지 나왔다.

가장 낙관적인 테크나비오는 이 시장이 향후 5년간 연평균 49.37%의 성장률을 기록하며 오는 2026년 97억 4000만 달러(약 12조 5000억원) 규모로 성장한다고 봤다. 마켓디지츠도 이달중순 보고서 발표 자료를 통해 연평균 39%의 성장세가 2028년까지 이어질 것으로 봤다. 2028년 시장 규모를 355억 6000만 달러(약 45조 6600억 원)로 예상했다. 가장 길게 오는 2030년까지의 전망치를 내놓은 베리파이드 마켓 리서치도 오는 2030년까지 휴머노이드 로봇시장 규모가 연간 41%씩 9년 간 성장해 무려 266억여달러(약 34조 원) 규모의 시장을 형성할 것으로 예상했다. 가장 보수적인 프로피션트 마켓 인사이츠조차도 11월 29일 발표자료를 통해 이 시장이 오는 2028년까지 연평균 23.4% 성장해 2028년엔 115억달러(약 15조 원) 시장을 형성한다고 전망했을 정도다.

이처럼 시장조사업체들이 이 시장을 고성장 시작으로 낙관하는 이유는 뭘까.

이들은 휴머노이드 로봇 업계가 연구개발(R&D)에 박차를 가하면서 로봇에 꾸준히 첨단 기능을 넣고 있다는 점에 주목한다. 이점이 바퀴식과 2족 보행식으로 양분되는 휴머노이드 로봇 시장에서 보안감시, 교육용, 헬스케어 및 개인 보조용 휴머노이드로봇들이 수요를 견인하며 시장 성장을 촉진하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것이다.

초고속 성장세를 보이는 휴머노이드 로봇 시장전망을 ▲휴머노이드 로봇의 정의 ▲조사 업체 별 예상 시장 규모와 주요 업체 ▲시장 급성장 배경과 견인 분야 순서로 짚어본다.

휴머노이드 로봇의 정의

베리파이드 마켓 리서치가 전망한 오는 2030년까지의 휴머노이드 로봇 시장. 휴머노이드 로봇시장 규모가 향후 9년간 연간 41%씩 성장해 무려 266억여달러(약 34조 원) 규모의 시장을 형성할 것으로 예상했다. (자료=베리파이드 마켓 리서치)

휴머노이드 로봇은 인간형 로봇으로 불린다. 특히 얼굴, 눈, 입과 함께 머리, 몸통, 두 팔, 두 다리 등 인간의 신체적 특성, 를 닮았을 뿐만 아니라 사용자의 입력에 따라 인간 및 다른 로봇과 의사소통하고 정보를 해석하며 특정 작업을 수행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전문 서비스 로봇이라 할 수 있다.

이 로봇들은 주변 환경에 적응하고 목표를 지속할 수 있어 완전 자동화된다. 휴머노이드 로봇은 센서와 작동기를 갖추고 있다. 일반적으로 이러한 로봇은 특정 작업을 수행하도록 미리 프로그래밍돼 있다.

휴머노이드 로봇의 특징은 자가 유지보수, 자율 학습, 인간 및 환경과의 안전한 상호 작용을 포함한다. 이 로봇들은 사람이 할 수 있는 일, 심지어 사람이 할 수 없는 일도 실수 없이 할 수 있다.

인공지능(AI) 알고리즘을 적용한 휴머노이드 로봇은 의료 보조자, 지루하게 실행할 수 있는 훈련 보조기구, 다양한 신체 자세를 필요로 하는 어려운 작업 기능 등으로 헬스케어 산업계에 널리 퍼져 있다.

게다가 휴머노이드 로봇들은 인터넷 데이터베이스에서 정보를 찾음으로써 스스로 교육 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 이 로봇들은 항공우주산업과 방산업계에서도 침입자 자동감지 시 실시간 경보 전송을 하면서 재난 대응 지원에 사용된다.

이들은 밀리초(1밀리=1000분의 1초) 단위의 컴퓨팅 속도를 사용해 작업자의 움직임을 예측하고 정확하게 반응할 뿐만 아니라 작업자에게 위험할 수 있는 작업을 수행해 이들의 안전을 최대한 보장한다.

휴머노이드 로봇은 교육 및 엔터테인먼트, 연구 및 우주 탐험, 개인 돌봄, 수색 및 구조, 홍보 등 여러 가지 활용 분야를 가지고 있다.

휴머노이드 로봇은 유형에 따라 이족보행로봇과 바퀴 로봇으로 나뉘는데 대체로 시장 경쟁력이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베리파이드 마켓 리서치=10년간 연평균 41.31% 성장···2030년 266억 5535만달러

휴머노이드 로봇 생산 전략 및 비즈니스 전략에서 최고 경쟁력을 가진 글로벌 기업군. 우리나라의 로보티즈가 유비테크와 혼다보다 높은 위치에 있다. 위쪽으로 갈수록 높은 생산전략 점수, 오른쪽으로 갈수록 높은 비즈니스전략 점수를 나타낸다. (자료=베리파이드 마켓 리서치)

베리파이드가 평가한 휴머노이드 로봇 시장 규모는 2021년 14억 6263만 달러(약 1조 8800억원)이며 올해부터 오는 2030년까지 9년간 연평균 41.31%의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오는 2030년 시장 규모는 266억 5535만달러(약 34조 2000억 원)로 예상했다.

이처럼 시장 성장을 낙관하는 것은 휴머노이드 로봇에 점점 더 고급 기능을 도입하고 있는 것이 시장 성장을 촉진하는 핵심 요소라고 보고 있기 때문이다.

휴머노이드 로봇 시장 성장을 주도하는 주요 원동력으로 보안 및 감시 분야(무단 침입 탐지, 테러 행위 등)에 대한 휴머노이드 로봇 채택 급증세, 교육용 휴머노이드 로봇 사용 증가세가 꼽힌다. 소매유통분야에서 고객의 상호 작용과 경험을 증가시키기 위한 개인 보조 로봇 도입 증가세도 빠질 수 없다. 휴머노이드 로봇은 고객을 제공하고 구성 요소를 시연하며 전화 번호, 우편 번호, 이메일 주소 및 서비스 피드백과 같은 고객 데이터를 효과적으로 수집하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해 상업 용으로 또는 소매점에서 사용된다. 여기에 원격 연결성을 가능케 하는 연구 및 우주 탐사도 포함된다.

각국 정부가 연구개발(R&D)과 효율적 인프라로의 전환 속에 교육기관용 휴머노이드 로봇 배치에 예산을 지출하는 것은 휴머노이드 로봇 분야의 새로운 문을 여는 데 도움이 된다. 여기에 더해 일상생활에서 각 개인을 지원하기 위한 휴머노이드 로봇에 대한 수요 증가로 시장도 커질 것으로 예상됐다. 다만 로봇의 높은 초기 비용은 물론 R&D 활동에 필요한 상당한 투자가 휴머노이드 로봇 시장의 성장에 큰 제약이 되고 있다.

또한 휴머노이드 로봇의 개발 및 제조에 필요한 고도의 인프라 부족이 시장 성장을 제한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새로운 구성 요소 출시는 시장에 수익성 좋은 성장 기회를 창출할 수 있다. 주요 시장 참가자들은 고객과 상호 작용해 니즈를 이해하고 효율적인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다.

미항공우주국(NASA)과 다른 우주 기관들은 행성 근접 사진 촬영과 생명체를 지탱할 수 있는지 여부를 결정하는 것은 물론 비지구형 행성에 대한 다양한 우주연구 목적 수행을 위해 첨단 휴머노이드 로봇을 사용한다.

오는 2030년까지 휴머노이드 로봇 시장 규모를 크기로 나타낸 그림. 아태지역이 가장큰 연평균 성장률을 보이며 최대 시장을 형성할 것으로 전망됐다. (자료=베리파이드 마켓 리서치)

올해부터 오는 2030년까지 가장 큰 연평균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은 아시아태평양(아태)지역이다. 아태지역은 기간 중 모든 중요한 활용 분야에 휴머노이드로봇을 도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일본과 중국에서 노인인구가 증가함에 따라 개인 보조, 헬스케어용 휴머노이드 활용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베리파이드 마켓 리서치는 주요 휴머노이드 로봇 시장 주자로 ▲소프트뱅크(일본) ▲로보티즈 (한국) ▲가와타 로보틱스(일본) ▲혼다 자동차(일본) ▲유비테크 로보틱스(중국) ▲하지메 리서치 인스티튜트(일본) ▲핸슨 로보틱스(홍콩) ▲DST로봇(한국) ▲PAL로보틱스(스페인) ▲도요타 자동차(일본) 등을 꼽았다.

테크나비오=향후 5년간 연평균 50% 성장···2026년 97억달러

테크나비오는 휴머노이드 로봇 시장이 지난해부터 5년간 연평균 49.37%의 성장률을 기록하면서 오는 2026년에는 97억 4000만 달러(약 12조 5000억원) 규모로 성장한다고 봤다.

이 업체는 특히 산업 운영의 가시성과 유연성 향상에 대한 요구가 휴머노이드 로봇 시장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고 봤다.

이 보고서는 휴머노이드 로봇의 생산이 일본과 중국 등에서 자동차 자동화에 대한 수요증가에 비례해 증가했다고 썼다. 휴머노이드 로봇의 채택은 또한 제조업체가 높은 정밀도, 품질, 가시성 및 유연성을 달성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분석했다.

이에 따르면 스마트 제조의 등장은 시장의 핵심 트렌드이다. 자동화, 데이터 통합, 인간-기계 상호 작용, 전동화 및 연결의 성장은 스마트 제조 채택을 위한 길을 열었다. 산업용 기계와 로봇은 스마트 제조가 가능하도록 생산 효율을 최적화할 수 있는 사물인터넷(IoT) 통합 마이크로프로세서, 마이크로컨트롤러, 센서, 스위치 등을 탑재해야 한다.

테크나비오는 향후 5년간 휴머노이드 로봇 시장이 연평균 49.37%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봤다. 오는 2026년 예상 시장 규모는 97억 4000만 달러(약 12조 5000억원)다. (자료=테크나비오)

테크나비오가 본 휴머노이드 로봇 시장의 주요 주자는 ▲ATR(国際電気通信基礎技術研究所) ▲엔지니어드 아츠 ▲이지로봇(EZ-Robot) ▲하지메 리서치 인스티튜트(Hajime Research Institute Ltd.) ▲핸슨 로보틱스 ▲하스브로(Hasbro Inc.) ▲혼다 자동차 ▲휴림로봇(HYULIM Robot Co. Ltd.) ▲인벤토 리서치 ▲가와다 로보틱스 ▲마코 로보틱스(Macco Robotics) ▲PAL 로보틱스(PAL Robotics SL) ▲치한 테크놀로지(Qihan Technology Co. Ltd.) ▲로보티즈 ▲삼성전자 ▲소프트뱅크 그룹 ▲도시바 ▲도요타 자동차▲트로센 로보틱스(Trossen Robotics) ▲유비테크 로보틱스 ▲와우위그룹(WowWee Group Ltd.) 등이다.

예측기간 중 북미지역이 가장 큰 시장 점유율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마켓 디지츠=연평균 39.2% 성장···2028년 355억 6000만달러

마켓디지츠는 이달 12일 보고서 발표 자료를 통해 역시 향후 6년간 40%대의 높은 성장세를 전망했다. 이에 따른 전 세계 휴머노이드 로봇 시장 규모는 2021년 16억 달러(약 2조 원)였으며 2028년까지 연평균 39.2%의 성장률을 기록한다. 이에따라 2028년 시장규모가 355억 6000만 달러(약 45조 66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일본이 아태지역 휴머노이드 로봇 시장의 52%를 점유한다고 봤다.

예측 기간 동안 휴머노이드 로봇 시장은 개인 보조에 대한 소매 수요 증가, 항공 산업에서의 도입 증가, 건설 산업의 확장 등 다양한 최신 추세로 인해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봤다.

기술 발전이 로봇 공학에 대한 수요에 영향을 미치며, 다양한 응용 분야에서 로봇 공학의 채택을 주도하고 있다고 파악했다.

또 휴머노이드 로봇은 인간을 모방할 수 있으므로 인간과 로봇의 상호 작용을 위한 최적의 인터페이스를 제공하고 인간이 휴머노이드 로봇을 동반자로 대할 수 있다. 이 모든 것은 로봇 분야에서 지속적인 기술 발전과 연구의 결과이다. 따라서 로봇 분야의 지속적인 기술 발전과 연구의 성장 또한 휴머노이드 로봇 시장의 성장을 충분히 뒷받침할 것이다.

주요 시장 주자로 ▲소프트뱅크로보틱스 ▲핸슨 로보틱스 ▲하지메 리서치 인스티튜트 ▲유비테크 로보틱스 ▲PAL로보틱스 ▲키논 로보틱스 ▲보스턴 다이내믹스 ▲킨드레드(Kindred Inc) ▲삼성전자 ▲혼다자동차 ▲야스카와 아메리카 등을 꼽았다.

프로피션트 마켓 인사이츠=연평균 23.4% 성장···2028년 115억달러 시장

프로피션트 마켓 인사이츠는 지난달 29일 보고서 발표 자료를 통해 2022~2028년 예측 기간 동안 휴머노이드 로봇시장은 연평균 약 23.4%씩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 회사는 다른 업체들보다 보수적임에도 올해부터 휴머노이드 로봇시장이 연평균 약 23.4%의 높은 성장률을 기록하며 오는 2028년 115억 8100만달러(약 15조 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이 업체는 휴머노이드 로봇 시장의 주요 주자로 ▲어질리티 로보틱스▲엔지니어드 아트 ▲핸슨 로보틱스▲PAL 로보틱스 ▲프로모봇 ▲치한 테크놀로지 ▲소프트뱅크 로보틱스 ▲유비테크 로보틱스 등을 꼽았다.

휴머노이드 시장의 성장 동력과 과제

각국 정부가 연구개발(R&D)과 효율적 인프라로의 전환 속에 교육기관용 휴머노이드 로봇 배치에 예산을 지출하는 것은 휴머노이드 로봇 분야의 새로운 문을 여는 데 도움이 된다. 우리나라 정부의 로봇 R&D비용. (자료=IFR)

그렇다면 휴머노이드를 둘러싼 환경은 어떻게 전개되고 있을까.

휴머노이드 로봇 시장은 세분화되어 있고 공급업체들은 시장에서 경쟁하기 위해 유기적이고 무기적인 성장 전략을 전개하고 있다.

기업별로는 제조사들은 맞춤형 제품과 서비스를 내놓고 있어 시장 경쟁을 치열하게 만들고 있다. 자동화 솔루션 제공업체는 산업용 센서의 혁신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전세계적으로는 아태지역, 북미, 유럽연합(EU) 각국 정부의 휴머노이드로봇 구상이 휴머노이드 로봇 시장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 이 국가들은 자동화 솔루션 제공업체들이 연구개발(R&D) 활동과 제품 혁신에 투자하도록 장려하고 있다.

여기에 기술 혁신, 서비스 제공 혁신, 수급 불균형 등이 글로벌 휴머노이드 로봇 시장의 혁신을 이끄는 요인이 되고 있다.

휴머노이드 로봇 시장은 개인 지원, 돌봄, 보안, 감시 등으로 세분화되고 있으며 여기에는 산업 생산 부문, 상업 부문, 의료, 항공우주, 국방부문도 포함된다.

향후 세계 휴머노이드 로봇 시장 성장에 영향을 미치는 주목받는 시장은 교육용 휴머노이드 로봇 시장이다. 이 시장은 노인 및 개인 보조 시장과 함께 시장 전망시 주요 성장 견인 요인에서 빠지지 않는다.

교육용 휴머노이드는 세계적인 교육비 지출이 급증하면서 교육 분야에서 학습 경험을 높이는 수단으로 적극 채택되고 있다. 또한 휴머노이드 로봇은 교육자들이 향상된 대화형 교육 세션을 만들 수 있게 하는데 이것이 휴머노이드 로봇 도입을 이끌고 시장 성장을 촉진한다. 따라서 교육 목적의 휴머노이드 로봇 채택을 가속화하는 것은 시장 성장에 긍정적으로 기여하고 있다.

이와함께 이 시장은 급속한 도시화, 의료 부문의 수요 증가, 노인 인구 증가로 인해 최근 몇 년간 급성장하고 있다.

시장조사 업체들은 특히 아시아의 일본, 중국에서 높은 휴머노이드 로봇 시장 성장세를 전망하고 있다. 이 가운데 노인용 퍼스널 케어, 헬스케어 휴머노이드 로봇 시장 성장세가 예상됐다. 우리나라도 향후 노령인구 급증 전망에 따라 예외가 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같은 낙관적 전망속에서 휴머노이드 로봇 업계가 해결해야 할 과제로는 특히 높은 인수 비용, 연구개발(R&D)비용, 높은 수준의 인터페이스 부족 등이 꼽힌다.

이재구 기자

jkle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미국인들의 드론 배송 인식, 월마트 최애 배송 물품은?

미국에서는 월마트가 7개 주에서 드론을 이용한 온라인주문 배송 물품을 배송할 정도로 서비스가 확대되고 있다. 드론배송은 점점더 우리 생활 속에 가까워져 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마침 최근 미국 써킷이라는 회사가 미국인들을 대상으로 드론 배송에 대한 인식을 조사했다.

[마루에서 만난 사람] 정재헌 브라이튼코퍼레이션 대표 “영상 콘텐츠의 대중화, ‘윕샷’으로 만들어 보려고요”

윕샷을 개발한 브라이튼코퍼레이션의 창업자 정재헌 대표는 지난해 네이버에 인수된 종합 문화 콘텐츠 기업 ‘로커스’에서 오랜 기간 다양한 영상 프로젝트의 컴퓨터 그래픽(CG) 작업과 프로듀싱 경험을 쌓아 왔다. 한 분야에서 오랜 경험과 경력을 쌓아온 그가 돌연 스타트업이라는 모험을 감행한 이유는 무엇일까?

외신, “2억 화소라니…삼성 갤럭시 S23, 전례 없었던 해상도”

삼성전자의 갤럭시 S23 신제품 라인이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미국 샌프란시스코 오프라인 행사에서 공개된 S23 라인업은 전반적으로 카메라 기능과 배터리 수명 연장 등 기술적으로 향상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ChatGPT 유료 버전 'ChatGPT Plus' 월 20달러... 무료 버전은 계속 유지

대화형 인공지능(AI) 서비스인 'ChatGPT'의 유료 버전이 출시될 예정이다. 오픈AI는 챗GPT 플러스를 통해 사용자들은 챗봇에 24시간 접근할 수 있고, 더 빠른 응답과 새로운 부가 기능 등을 경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월 이용요금은 20달러다. 현재 제공되고 있는 무료 버전 서비스도 지속할 계획이지만 사용이 몰리는 시간에는 접속자 수가 제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