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기계학습 기반 주파수 표준' 연구 주도...국제 표준으로 자리 잡나?

국제전기통신연합(ITU) 신규보고서 작업문서 채택 쾌거 (사진=안국전자통신연구원)

국내 연구진이 기계학습을 기반으로 주파수 사용량을 분석하고 예측하는 방법을 개발해 국제 표준으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이로써 우리나라가 미래 주파수 이용에 대비한 연구 기술을 선점할 기반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은 지난달 25일부터 2주간 열린 ‘국제전기통신연합 전파통신 부문 스펙트럼 관리 연구반(ITU-R SG1) 회의’에서 ETRI가 개발한 '기계학습 기반 스펙트럼 가용성 예측 방법'이 신규보고서 초안 작업문서로 채택되었다고 밝혔다.

‘스펙트럼 가용성’이란 특정 주파수 대역에서 전파통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정도를 나타내는 지표다. 스펙트럼 가용성을 정확하게 분석해야 주파수 사용량 및 포화 상태를 파악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쓰지 않는 주파수는 회수해서 재할당하는 등 전파 자원을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것이 가능하다.

그간 스펙트럼 가용성은 단순화된 수학 모델을 통해서 분석되어 복잡한 전파 환경을 분석하기 어려웠다. 또한, 다양한 주파수 종류와 사용 형태에 따른 분석 방법을 정리한 표준 문서가 없어 참고할 가이드라인이 없는 상황이었다.

ETRI는 주파수 종류별, 사용행태별 스펙트럼 가용성 분석 방법을 체계적으로 정리했다. 나아가 사람들이 가장 많이 쓰는 이동통신 주파수를 중심으로 복잡한 전파 환경을 반영해 기계학습으로 스펙트럼 가용성을 평가하고 예측하는 방법론을 제시했다.

연구진은 해당 방법으로 실제 우리나라 LTE 주파수 스펙트럼 가용성도 평가하고 예측했다. 실측 트래픽 데이터를 바탕으로 LTE 주파수의 수요-공급 균형을 평가하고 향후 사용률을 예측한 것이다.

이러한 분석 자료는 세계에서 처음으로 분석한 결과여서 의미가 깊다. 본 자료와 방법론을 바탕으로 각국은 주파수를 분석하고 전파 자원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어 ETRI와 대한민국의 국제표준화 활동 위상이 상당히 제고될 전망이다.

연구진은 이미 지난‘19년 ITU-R SG1 회의에서 이번 작업문서와 관련한 연구과제를 제안하고 UN 회원국의 회람 절차를 통해 SG1 신규 연구과제로 승인받은 바 있다.

표준화 작업을 주도한 ETRI 박승근 전파자원연구실장은 “이번에 개발한 데이터 및 기계학습 기반 스펙트럼 가용성 평가 및 예측 방법을 기반으로 차세대 이동통신 주파수 연구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김광우 기자

kimnob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두산디지털이노베이션, ‘사이버리즌 EDR 솔루션’ GS인증 1등급 획득

두산디지털이노베이션(이하 DDI)의 사이버리즌 EDR(Endpoint Detection&Response, 엔드포인트 위협·대응) 솔루션이 GS(Good Software) 인증 최고 등급인 1등급을 획득했다. 28일 DDI에 따르면 GS인증은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가...

네이트 감성 캐릭터 선정, 올여름 네티즌들의 가슴을 적신 최고의 뉴스는?

SK커뮤니케이션즈(이하 SK컴즈)의 포털 플랫폼 네이트가 지난 7월과 8월 뉴스기사 감정 캐릭터 통계자료를 28일 발표했다. 네이트 뉴스 감정 캐릭터는 ‘최고예요’ ‘훈훈해요’...

다비오, 인천 개항장 일대 라스트마일 지도 서비스 제공키로

공간정보 AI 기술 기업 다비오가 인천 중구 개항장 일대의 지역에 위치정보가 포함된 QR기반 지도와 콘텐츠가 결합된 스마트관광서비스를 올해 10월 말에 선보일 예정이다.

어메이즈VR, 3200만달러 시리즈B 투자 받아

가상현실 컨텐츠 제작 및 유통회사인 어메이즈VR이 시리즈B 라운드에서 1700만달러의 신규 투자 유치를 완료했다. 이로써 2021년 프리 시리즈B와 합쳐서 시리즈B 누적 투자금 3200만달러를 확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