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인터넷 익스플로러, 15일부터 기술 지원 중단

마이크로소프트(MS)의 웹브라우저 ‘익스플로러(IE)’가 출시 27년 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MS는 15일 대부분 익스플로러 11 버전의 기술지원을 종료한다. 15일 이후에 익스플로러를 실행하면 MS의 최신 브라우저 ‘엣지’로 자동 전환된다.

모든 버전에서의 기술지원 종료는 아니다. 윈도7, 윈도 8.1 및 윈도10 엔터프라이즈 버전, 서버, 사물인터넷(IoT) 엔터프라이즈 등의 경우 제각각 서비스 종료가 예정돼 있다. 서버에 사용되는 윈도10 2019 LTSC 버전 등은 2029년 1월 9일까지로 예정되어 있다.

익스플로러는 한때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이용되는 웹브라우저로 출시하자마자 당시 가장 많이 사용되던 브라우저 ‘넷스케이프’를 밀어내고 1위 자리에 올랐다. 2003년에 시장 점유율이 95%에 달할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 그러나 2000년대 후반 들어 크롬, 파이어폭스 등의 새로운 브라우저가 등장하면서 익스플로러는 급격하게 점유율을 잃어갔다.

특히 한국에서 높은 점유율을 자랑하던 익스플로러는 늦은 버전 업데이트 및 그 자체의 보안 문제로 인해 사양길에 접어들었다. 다만 국내 공공 및 금융기관의 액티브X 활용 탓에 그 명맥을 이어왔는데, 이로 인해 대중적인 인식은 크게 나빠졌다.

MS도 2020년 11월 협업 플랫폼인 '팀즈' 지원을 중단하고, 지난해 8월부터는 구독형 오피스 '마이크로소프 365(M365)'의 일부 기능을 쓸 수 없게 하는 등 순차적으로 익스플로러 종료를 준비해왔다. 이렇듯 일찌감치 기술지원 종료가 예고돼 있었던 만큼 그 여파는 크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공공기관 일부가 여전히 익스플로러 환경에서만 정상 작동하는 상황인데, MS는 엣지 브라우저에 ‘IE 모드’를 탑재해, 익스플로러 환경에서만 구동 가능한 웹사이트 등에 대한 호환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김광우 기자

kimnob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미국인들의 드론 배송 인식, 월마트 최애 배송 물품은?

미국에서는 월마트가 7개 주에서 드론을 이용한 온라인주문 배송 물품을 배송할 정도로 서비스가 확대되고 있다. 드론배송은 점점더 우리 생활 속에 가까워져 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마침 최근 미국 써킷이라는 회사가 미국인들을 대상으로 드론 배송에 대한 인식을 조사했다.

[마루에서 만난 사람] 정재헌 브라이튼코퍼레이션 대표 “영상 콘텐츠의 대중화, ‘윕샷’으로 만들어 보려고요”

윕샷을 개발한 브라이튼코퍼레이션의 창업자 정재헌 대표는 지난해 네이버에 인수된 종합 문화 콘텐츠 기업 ‘로커스’에서 오랜 기간 다양한 영상 프로젝트의 컴퓨터 그래픽(CG) 작업과 프로듀싱 경험을 쌓아 왔다. 한 분야에서 오랜 경험과 경력을 쌓아온 그가 돌연 스타트업이라는 모험을 감행한 이유는 무엇일까?

외신, “2억 화소라니…삼성 갤럭시 S23, 전례 없었던 해상도”

삼성전자의 갤럭시 S23 신제품 라인이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미국 샌프란시스코 오프라인 행사에서 공개된 S23 라인업은 전반적으로 카메라 기능과 배터리 수명 연장 등 기술적으로 향상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ChatGPT 유료 버전 'ChatGPT Plus' 월 20달러... 무료 버전은 계속 유지

대화형 인공지능(AI) 서비스인 'ChatGPT'의 유료 버전이 출시될 예정이다. 오픈AI는 챗GPT 플러스를 통해 사용자들은 챗봇에 24시간 접근할 수 있고, 더 빠른 응답과 새로운 부가 기능 등을 경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월 이용요금은 20달러다. 현재 제공되고 있는 무료 버전 서비스도 지속할 계획이지만 사용이 몰리는 시간에는 접속자 수가 제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