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인터넷 익스플로러, 15일부터 기술 지원 중단

마이크로소프트(MS)의 웹브라우저 ‘익스플로러(IE)’가 출시 27년 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MS는 15일 대부분 익스플로러 11 버전의 기술지원을 종료한다. 15일 이후에 익스플로러를 실행하면 MS의 최신 브라우저 ‘엣지’로 자동 전환된다.

모든 버전에서의 기술지원 종료는 아니다. 윈도7, 윈도 8.1 및 윈도10 엔터프라이즈 버전, 서버, 사물인터넷(IoT) 엔터프라이즈 등의 경우 제각각 서비스 종료가 예정돼 있다. 서버에 사용되는 윈도10 2019 LTSC 버전 등은 2029년 1월 9일까지로 예정되어 있다.

익스플로러는 한때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이용되는 웹브라우저로 출시하자마자 당시 가장 많이 사용되던 브라우저 ‘넷스케이프’를 밀어내고 1위 자리에 올랐다. 2003년에 시장 점유율이 95%에 달할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 그러나 2000년대 후반 들어 크롬, 파이어폭스 등의 새로운 브라우저가 등장하면서 익스플로러는 급격하게 점유율을 잃어갔다.

특히 한국에서 높은 점유율을 자랑하던 익스플로러는 늦은 버전 업데이트 및 그 자체의 보안 문제로 인해 사양길에 접어들었다. 다만 국내 공공 및 금융기관의 액티브X 활용 탓에 그 명맥을 이어왔는데, 이로 인해 대중적인 인식은 크게 나빠졌다.

MS도 2020년 11월 협업 플랫폼인 '팀즈' 지원을 중단하고, 지난해 8월부터는 구독형 오피스 '마이크로소프 365(M365)'의 일부 기능을 쓸 수 없게 하는 등 순차적으로 익스플로러 종료를 준비해왔다. 이렇듯 일찌감치 기술지원 종료가 예고돼 있었던 만큼 그 여파는 크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공공기관 일부가 여전히 익스플로러 환경에서만 정상 작동하는 상황인데, MS는 엣지 브라우저에 ‘IE 모드’를 탑재해, 익스플로러 환경에서만 구동 가능한 웹사이트 등에 대한 호환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김광우 기자

kimnob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포티투마루, 오라클과 생성 AI 기반 LLM 클라우드 사업 협력

생성형 AI 스타트업 포티투마루(42Maru)가 글로벌 데이터베이스 기업 오라클(Oracle)과 '생성 AI 기반 경량화 LLM 클라우드 사업' 협력을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토스뱅크, 금융보안원 ISMS-P 인증 획득

토스뱅크는 금융보안원으로부터 국가공인 정보보호 및 개인정보보호 관리체계 (ISMS-P) 인증을 획득했다고 12일 밝혔다. 정보보호 및 개인정보보호 관리체계 인증 (Personal Information &...

의식주컴퍼니, 스마트 무인세탁소 ‘런드리24’ 150호점 돌파

런드리고 운영사 의식주컴퍼니는 스마트 무인세탁소 ‘런드리24’가 론칭 2년 만에 150호점을 돌파했다고 12일 밝혔다. 의식주컴퍼니에 따르면 런드리24는 코인빨래방과 세탁소가 결합된 무인...

교육 콘텐츠 플랫폼 쏠북, ‘여름방학 특강대전’ 오픈

라이선싱 기반의 교육 콘텐츠 플랫폼 쏠북(SOLVOOK)을 운영하는 북아이피스는 방학 커리큘럼을 준비하는 학원 선생님들을 위해 인기 교재로 영어 특강을 빠르게 준비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