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트위터! 수백만이 대기타는 ‘블루스카이’를 알고 있니?

[AI요약] 트위터 공동 창립자가 지원하는 소셜앱 블루스카이의 인기가 심상치 않다. 트위터 대항마로 나섰던 마스토돈, 서브스택노트, T2 등 소셜앱보다 블루스카이의 대한 입소문을 빠르게 퍼져나가 현재는 유명 정치인부터 인플루언서까지 수백만명이 해당 앱의 초대장을 기다리고 있다.

트위터 공동 창립자가 지원하는 소셜앱 블루스카이가 입소문을 타고 있다. (이미지=블루스카이)

반대편 잔디가 더 좋아 보이는가? 반대편 하늘이 더 푸른 것 확실해 보인다. 지금은 블루스카이를 모르고 있더라도 이제 곧 이 떠오르는 소셜앱을 듣게 될 것이다.

‘차세대 트위터’로 주목받고 있는 ‘블루스카이’(Bluesky)의 최신 현황과 전망에 대해 와이어드, 테크크런치 등 외신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루스카이는 현재 인터넷 세계에서 가장 많이 언급되고 있는 앱이다. 최근 빅테크CEO, 소셜미디어 인플루언서와 정치인 등 유명인들이 적극적으로 모여든 블루스카이에는 현재 수백만명이 이 행렬에 합류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

이처럼 자발적 대기자가 넘쳐나는 이유는 블루스카이가 비공개 베타버전의 초대전용이기 때문이다. 웹사이트의 대기자 명단에 등록할 수는 있지만, 앱을 사용하는 기본 방법은 현재 사용자의 초대를 받는 것이다.

2주에 한번씩 사용자에게 나눠주는 이 ‘희소한 초대장’은 광란을 불러일으켰으며, 이베이에서 해당 초대장은 최대 200달러(약 260000원)에 판매되기도 했다. 물론 구매하지 않는 것이 좋다.

지난 2월에 단 수백명의 테스터가 있었던 이 앱은 이후 몇달 동안 기하급수적으로 성장했다. 블루스카이의 현재 사용자는 66000명이 넘었으며, 대기자 명단은 약 200만명에 달하고 375000회 이상 다운로드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블루스카이는 전 트위터 공동 창립자인 잭 도시가 트위터와 병행하기 위해 개념화하고 개발한 분산형 소셜앱이다. 알고리즘 선택, 통합설계 및 커뮤니티별 조정 기능이 있는, 트위터와 유사한 사용자 인터페이스가 구축된 이유다. 아무도 앱을 소유하거나 제어할 수 없으며 사용자가 그 안에서 자신의 앱과 커뮤니티를 만들 수 있도록 설계됐다.

도시는 2019년 트위터 CEO로 있을때 블루스카이 프로젝트를 소개했다. 도시의 팀은 블루스카이를 트위터에서 인큐베이팅했으며 2021년 후반에야 독립형 기업이 됐다. 그러나 이는 일론 머스크가 트위터 플랫폼을 구입하기 전이었으며, 현재 블루스카이는 트위터와는 완전히 별개의 앱이다. 이후 도시는 블루스카이를 통해 머스크의 리더십에 대한 실망을 표현하기도 했다.

블루스카이 인기의 원인은 단연 머스크 체제 이후 정책 변경에 불만을 느낀 트위터 사용자들의 이탈이다. 지금까지 블루스카이에서 활동해본 사용자들에게서는 ‘블루스카이가 10년전 트위터를 여는 느낌’이라는 평이 많다. 엉뚱하지만 유쾌하다는 좋은 의미의 평가다.

좀 더 재미있었던 인터넷 시대를 재현한 블루스카이가 인상적인 것은 기술적인 것이 아닌 문화적인 이유다. 사용자들은 머스크가 장악하기전 트위터에 대한 향수를 느끼고 있다. 솔직하지 못한 악성 반응에 구애받지 않고 선량한 대화를 나누는 것이 가능한 블루스카이에서 사용자들은 환호하고 있다.

한 사용자는 “트위터가 니코틴이 가득찬 전자담배라면 블루스카이는 신선한 우유가 있는 곳”이라며 “트위터의 위험과 파괴가 그립기도 하지만 블루스카이가 훨씬 낫다는 것을 안다”라고 말했다.

블루스카이는 현재 비공개 베타버전의 초대전용이다. (이미지=블루스카이)

활기차고 재미있는 커뮤니티 외에도 블루스카이의 성공이유는 또 있다. 먼저, 트위터처럼 작동한다는 것이다. 앞서 언급한 대로 트위터에서 자란 블루스카이의 당연한 결과다.

지난해 또다른 트위터의 대안으로 인기를 끌었던 마스토돈(Mastodon)은 사용자가 새로운 시스템을 배워야 한다는 단점으로 현재는 다소 주춤한 상태다. 아이콘부터 프로필 페이지에 이르기까지 블루스카이의 모양과 느낌은 트위터와 거의 동일하기 때문에 신규 사용자가 쉽게 적응할수 있다.

또한 ‘앱이 잘 실행된다’는 것도 블루스카이의 장점으로 꼽힌다. 성능이 빠르고 부드러운 피드 스크롤링은 만족스러운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이제 남은 문제는 블루스카이가 대중에게 완전히 개방될 경우 효과적으로 확장할수 있는가에 대한 것이다. 그동안의 역사를 보면 한동안 잘나가다가도 한순간에 넘어지는 상황이 수두룩하다. 일단 수백만명이 앱에 참여하게 되면 ‘스팸 발송’과 같은 부정적인 행동을 처리하는 것이 훨씬 더 어려워진다.

다음으로 재정 문제가 있다. 서버 비용은 결코 저렴하지 않으며 각각의 선택에는 장단점과 문제가 수반된다.

블루스카이의 최종 비즈니스 모델에 대해 도시는 “일부 사용자는 구독을 할수 있고 일부 사용자는 광고를 할수 있으며 또 일부는 상업이나 거래를 할수 있을 것”이라며 “사람들이 사용하고 싶은 것을 결정할수 있다”고 언론을 통해 밝혔다.

류정민 기자

znryu@daum.net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마루에서 만난 사람] 양혁용 랜식 대표 “혈당 관리 솔루션으로 요요 없는 다이어트 성공 사례를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혈당과 비만의 상관관계를 명확한 데이터로 확인하고 이를 개선하는 획기적인 솔루션을 선보이는 스타트업이 바로 랜식이다. 의대를 졸업하고 한때 정신과 의사를 지망했던 양혁용 랜식 대표가 안정적인 길을 뒤로하고 창업을 택한 이유, 그리고 글루코핏을 통해 만들어 나가고 있는 흥미로운 성과를 들어봤다.

2054년엔 이걸 먹는다고?···30년후 먹게 될 음식 3가지

30년 후인 2054년에는 곤충으로 만든 샐러드, 실험실에서 재배한 인공배양육, 수초(水草) 스파게티가 우리의 주요 식사 메뉴가 될 수 있다. 그 때가 되면 인류는 지속가능하게 살기 위해 지구온난화 가스(이산화 탄소)를 덜 발생시키는 지속가능한 식사를 강요받게 되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 새로운 음식물들이 기후 변화와의 싸움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챗GPT 보다 강력한 ‘역대 가장 수다스러운 AI챗봇’의 등장

더 재미있고 더 글을 잘 쓰는 작가이자 더 능숙한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그리고 역대 가장 수다스러운 챗봇. 이는 앤스로픽이 공개한 최신 AI챗봇에 대한 평가다. 앤스로픽은 오픈AI의 챗GPT보다 자사의 AI모델이 훨씬 더 강력한 성능을 갖추었다고 자신한다.

유럽 자금 쓸어모으는 ‘생성형 AI 스타트업’들의 공통점

유럽과 이스라엘에서 대규모 자금을 지원받고 있는 생성형 AI 스타트업들이 주목받고 있다. 이 창업자들 중에서는 이미 애플, 아마존, 메타,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딥마인드 등 미국 빅테크에서 근무한 이력을 바탕으로 스타트업을 설립한 것으로 나타났다. 새로운 스타트업 창업자를 배출하는 이른바 ‘창업자 공장 역할’을 하고 있는 대학들도 눈에 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