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메타버스 시대 경제·사회·문화 변화 조망 포럼 구성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가상 융합 세계로 인한 경제․사회적 변화상을 전망하고 이에 대한 대응방향 모색을 위한 ’메타버스 경·사·문 포럼‘을 구성하고 지난달 30일 제1차 회의를 개최했다.

메타버스는 ’현실과 유사한 온라인 공간에서 사람들이 아바타를 이용하여 일상과 같이 상호작용하고 경제․사회․문화적 활동을 하며 가치를 창출하는 세상‘으로,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화로 인해 SNS·공연·행사뿐만 아니라 기업 홍보와 상품 판매, 정치, 기업 운영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다.

포럼은 메타버스의 도래에 따른 우리의 일상과 경제․사회적인 변화상을 다양한 관점에서 전망하고 이에 대한 정책적인 대응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취지로, 사회․문화적 이슈와 경제적 이슈를 중심으로 구성되었으며, 대표적인 메타버스 서비스인 ’제페토‘를 운영하고 있는 네이버 제트를 비롯한 업계 관계자와 함께, 사회·노동·디지털 포용·경제·지식재산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참여하고 있다.

오늘 제1차 회의에서는 ’포용적 메타버스 사회 실현‘을 주제로 한 한국과학기술원(KAIST) 최문정 교수의 발표를 시작으로 메타버스의 지속과 이용자 안전을 위한 업계의 노력, 포용적 가치의 실현 등 사회적인 이슈에 대한 토론이 진행되었다.

특히, 정보소외계층에 대한 메타버스 접근권 확보, 메타버스 상의 아동․청소년 보호와 범죄 예방, 노동환경 변화에 대한 대응 등에 대한 논의가 집중적으로 이루어졌다.

과기정통부는 오늘 회의를 시작으로, 오는 11월에 메타버스상에서 이용자들이 창작하는 디지털 자산에 대한 가치 평가와 거래, 상표권과 저작권 등 지식 재산의 보호, 과세 등 경제적인 이슈를 중심으로 한 2차 포럼 및 연말에 종합 포럼을 개최할 예정이며, 내년에도 포럼을 지속적으로 운영하며 범정부 차원의 논의로 확대함으로써 안전하고 신뢰받는 메타버스 환경 조성을 위한 정책대안 마련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는 입장이다.

오늘 포럼을 주재한 조경식 제2차관은 “메타버스가 기업과 청년들에게 새로운 비즈니스의 기회를 창출하고 우리 경제에 활력을 부여하는 혁신적인 생태계가 되기 위해서는 예상되는 사회․경제적 이슈에 대해 선제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라며, “메타버스가 우리의 일상과 경제에 긍정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전문가들의 의견 수렴과 관계 부처와의 협력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김광우 기자

kimnob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원스토어, 코스피 상장 추진…SK스퀘어, 첫 IPO 자회사

SK스퀘어 출범 후 첫번째 기업공개(IPO) 자회사로 원스토어가 낙점됐다. 지난 1일 SK텔레콤의 기업분할로 SK스퀘어의 자회사가 된 원스토어는 토종 앱마켓 사업이 순항...

퍼즐데이터 ‘프로디스커버리’,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의 마켓플레이스 입점

프로세스 마이닝 전문 기업 퍼즐데이터는 퍼즐데이터는 자체 기술력으로 개발한 ‘프로디스커버리(ProDiscovery)가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의 마켓플레이스에 입점했다고 26일 밝혔다. 퍼즐데이터 프로디스커버리는 디지털...

제페토 NFT, 라인 블록체인 기반으로 발행된다

네이버Z가 운영 중인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ZEPETO)’의 대체불가능토큰(Non-Fungible Token, NFT)이 라인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발행된다. 26일 라인의 블록체인 자회사 라인테크플러스는 일본에서 라인...

KT, 차이나모바일-NTT도코모와 전략적 제휴 2027년까지 연장

KT가 중국의 차이나모바일, 일본의 NTT도코모와 지속적 협력을 이어가며 동북아 ICT 리더십 강화에 나선다. KT가 25일 화상으로 진행된 제 11차 SCFA(Strateg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