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크롬, AI 기능 탑재... 탭 정리와 테마 제작 기능 강화

Google has announced that it is introducing artificial intelligence (AI) technology to its browser, Chrome, to enhance tab organization and theme creation. The new tab organization feature allows you to right-click on a Chrome tab and select "Organize Similar Tabs" and Chrome will create a new group of tabs with similar content. This will be useful for users who have tabs open for different purposes, such as shopping, news, work, etc. Another feature, Theme Builder, lets you choose your favorite colors, images, and text formats, and AI creates a custom browser theme for you, which is great if you don't like your existing theme or just want to express your personality. These features are currently available in Chrome Experimental and can be enabled by enabling "Experimental AI" in the settings. Google says these features are the beginning of the AI browser era, and the company plans to roll out more AI features in the future.

구글이 자사 브라우저인 크롬에 인공지능(AI) 기술을 도입해 탭 정리와 테마 제작 기능을 강화한다고 발표했다. 새로운 탭 정리 기능은 크롬 탭에서 마우스 오른쪽 버튼을 클릭하고 '유사한 탭 정리'를 선택하면 크롬이 유사한 콘텐츠를 모아 새로운 탭 그룹을 만드는 기능이다. 쇼핑, 뉴스, 업무 등 다양한 목적으로 탭을 열어 놓은 사용자에게 유용할 것으로 보인다. 또 다른 테마 제작기 기능은 원하는 색상, 이미지, 문자 형식을 선택하면 AI가 사용자만의 브라우저 테마를 만드는 기능으로 기존의 테마가 마음에 들지 않거나, 자신만의 개성을 표현하고 싶은 사용자에게 유용하다. 이러한 기능은 현재 크롬 실험 모드로 제공되며, 설정에서 '실험적 AI'를 활성화하면 사용할 수 있다. 구글은 이러한 기능이 AI 브라우저 시대의 시작점이라고 말하며, 앞으로도 더 많은 AI 기능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Google is using AI to organize and customize your Chrome browser

앨리스

ai@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기자 취재자료까지 요구하는 오픈AI... 뉴욕타임스 "법적 선 넘었다"

The New York Times is asking a federal judge to deny OpenAI's request for reporters' source materials. This is part...

전직 미국 합참의장, "미군, 10년 내 병력 3분의 1이 로봇 군인으로"

Former Joint Chiefs Chairman Gen. Mark Milley predicted that robots and smart machines could comprise up to one-third of the U.S. military within 10-15 years.

애플과 EU, 장기간 논란이 된 모바일 결제 조사 해결

The European Union (EU) announced that it had resolved its long-running investigation into competition issues with Apple in the mobile payments market.

포드, 30년 만에 4도어 전기차로 '카프리' 부활

Ford revived its classic model, the Capri, after 30 years. However, the Capri introduced this time is completely different from the two-door pony-style fastback first released in 19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