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들은 25살이고 이메일을 보내지 않는다”

[AI요약] 젊은 세대는 물론 사회 전반적으로 이메일을 사용하는 경험이 줄어들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 가운데, 온라인 구매와 관련된 소비자 영역에서는 이메일 사용 횟수가 오히려 증가하고 있다. 공과 사, 또는 그 중간, 이메일과 인스턴트 채팅 기술의 역할이 점점 세분화되고 있다.

이메일과 인스턴트 채팅 기술의 역할이 점점 세분화되고 있다. (이미지=마이크로소프트)

25일(현지시간) 더가디언 등 외신은 이메일을 대체하고 있는 인스턴트 채팅 기술에 대해 보도했다.

매년 스위스에서 개최되는 다보스포럼(세계경제포럼)에서 IT대기업 총수들은 이메일이 점점 ‘구식’이 되고 있다는 취지의 진화적 변화에 대해 논의했다.

전 세계적으로 26만 명의 직원을 고용하고 있는 IT 기업 위프로(Wipro)의 티에리 델라포르트 CEO는 “직원의 약 10%가 한달에 이메일을 하나도 확인하지 않는다”며 “우리는 인스타그램과 링크드인(LinkedIn)을 사용해 직원들과 대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그들은 25살이고 이메일을 상관하지 않고 확인도 하지 않는다”며 “스냅챗과 같은 채팅 애플리케이션들을 주로 사용한다”고 강조했다.

비디오 플랫폼 비메오(Vimeo)의 안잘리 수드(Anjali Sud) CEO는 “이메일이 ‘구식’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다보스에 나온 이메일 사용 현황은 Z세대(일반적으로 1997년 이후에 태어난 사람들)에 대한 언급이었지만, 이러한 현상은 모든 세대에 걸쳐 일어나고 있는 변화로 나타났다. 런던에 본사를 둔 디지털마케팅 대행사인 아큐라캐스트에 따르면 “업무를 빠르게 처리하고 싶을경우 이메일에 거의 의존하지 않는다”며 “대부분 마이크로소프트의 팀스(Teams) 메시지를 보내거나 더 긴급할 경우 왓츠앱(WhatsApp)을 사용한다”고 분석했다.

파하드 디베차 아큐라캐스트 CEO는 “이메일은 자세한 내용을 포함할 수 있지만, 지난 3~5년간 이메일만으로는 신속하게 업무를 수행할수 없다는 사실을 알게됐다”고 말했다. 그는 “Z세대 직원과 업무를 진행하는 일부 고객은 메시징 서비스 슬랙(Slack)과 같은 대안을 사용해 이메일을 대신하는 것을 선호한다”고 덧붙였다.

현재 이메일 시스템은 메시징 서비스를 제공하는 수많은 인스턴트 채팅앱, 소셜미디어 등과 경쟁하고 있다. 인스타그램은 한달에 20억명이 넘는 사람들이 사용하고 있으며 링크드인은 8억7500만명의 회원을 보유하고 있다. 스냅챗(Snapchat)은 3억6000만명 이상의 일일 사용자를 보유하고 있으며 20억명의 사람들이 왓츠앱을 사용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팀스 플랫폼도 2억7천만명 이상의 사용자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그러나 이메일은 사라지지 않고 오히려 사용이 점점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술연구기업인 라디카디(Radicati)의 분석자료에 따르면 매일 이메일을 주고받는 비즈니스 및 소비자의 총수 지난해 전년대비 4% 증가한 3330억건을 초과했다. 2026년에는 3900억건 이상으로 증가할 것으로 관측된다. 현재 세계 인구 42억명이 이메일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사라 라디카디 CEO는 “우리는 이메일이 죽어가고 있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며 “이메일 사용 증가의 주요 원인중 하나는 온라인 구매와 관련된 소비자 영역에서 비롯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소셜미디어 계정 설정 및 상품 구매와 같은 모든 종류의 온라인 활동에는 이메일 계정이 필요하다.

전문가들은 다보스에서 나온 이메일에 대한 논평은 끊임없는 기술 및 문화 변화를 반영하고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 이메일이 ‘전화와 편지 세대’의 불만으로 작용했듯 또다른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는 관측이다.

영국의 토마스 로빈슨 베이즈경영대학원 선임교수는 “젊은 세대와 협력해 새로운 경험을 추가하고 협력하거나, 아니면 미래의 적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며 “기술·문화적 변화에 대한 저지는 새로운 것을 위한 것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류정민 기자

znryu@daum.net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마루에서 만난 사람] 김상이 블랙탠저린 대표 “스타트업·대기업·인플루언서 다 겪어봤지만… 결론은 창업, 퇴직금 탈탈 털어 만든 코콘 스토리”

김 대표가 블랙탠저린을 창업하기까지의 과정은 그야말로 우여곡절, 산전수전의 연속이었다. 하지만 굳이 그 스토리를 ‘유쾌하다’고 표현한 것은 나름의 이유가 있다. 수없이 몰아 닥친 위기와 고민의 순간에 그녀를 이끈 것은 다름 아닌 긍정의 마인드였기 때문이다.

[AI 챗봇 전쟁]②오픈AI, 챗GPT 프리미엄 에디션으로 구글에 포문

20년 글로벌 검색 제왕의 치세를 구가 중인 구글과 신흥 AI강자 오픈AI 연합군 간에 인공지능(AI) 기반 인터넷 서비스를 둘러싼 패권전쟁의 먹구름이...

외신 "챗지피티가 '검색의 왕' 구글에 위기 초래"

‘검색의 왕’ 구글의 위치가 위태로워졌다. 입소문을 타고 엄청난 이슈몰이를 하고있는 챗지피티(chatGPT)의 등장으로 사용자가 직접 검색결과를 뒤져야하는 구글검색의 번거로움이 부각됐다. 이와함께 미국 법무부가 구글이 온라인 광고사업에서 불법독점 운영하고 있다고 비난하며 소송을 제기하면서 구글의 최대 비즈니스 사업인 검색과 광고 모두 역풍을 맞고 있다.

[인터뷰] 김아랑 아산나눔재단 사업본부장 “스타트업이 마주한 현실은 늘 어렵지만… 기업가 정신으로 난관 돌파해야”

최근 이어지는 경기 침체 분위기는 불확실성을 키우며 투자 심리를 얼어붙게 하고 있다. 더구나 이러한 시련은 덩치 큰 대기업보다 이제 막 기지개를 펴려는 스타트업에게 가혹하게 다가온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가능성 있는 스타트업이 성공하기 위해 필요한 지원은 무엇이 있을까? 10여년 전부터 미래 창업가와 사회혁신가를 육성하는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며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를 지원하고 있는 아산나눔재단의 김아랑 사업본부장을 만나 이야기를 들어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