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대체 왜?’ 테슬라 주주들이 ‘일론 머스크 60조 보상급여’를 승인할 수밖에 없는 이유

[AI요약] 테슬라의 지속되는 주가하락에도 불구하고 테슬라 주주들이 미국 법원의 판결과는 완전히 상반되는 결정을 했다. 일론 머스크 60조 보상급여가 내용이 담긴 ‘테슬라 CEO 보상급여 패키지’를 승인한 것이다. 이번 결과는 상장 기업의 임원에게 부여된 미국 사상 최대 규모의 보상 패키지다. 주주들이 억만장자 머스크에게 보상급여 패키지를 승인한 이유는 무엇일까.

테슬라 주주들이 일론 머스크 60조 보상급여가 내용이 담긴 보상급여 패키지를 승인했다. (사진=위키피디아)

테슬라 주주들이 CEO인 일론 머스크에게 거의 450억달러(약 62조3475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막대한 보상급여 패키지를 승인한 이유와 전망에 대해 가디언, 인디팬던트 등 외신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테슬라 주주들은 지난 13일, 테슬라 CEO의 리더십에 관한 치열한 투표후 머스크에 대한 주식 보상급여 패키지를 부여하는 450억달러에 계약에 승인했다.

이번 결과는 억만장자 거물이 상장 기업의 임원에게 부여된 미국 사상 최대 규모의 보상 패키지를 유지하기 위해 분쟁중인 가운데 나온 것이다.

이번 투표 결과는 미국 델라웨어 판사가 지난 1월 테슬라 이사회가 머스크의 영향력으로부터 독립된 것으로 간주될 수 없고, 불법적인 과정을 통해 해당 보상급여 규모에 도달했다는 이유로 머스크의 지급액(당시 약 560억달러(약 77조원))을 무효화한 후 발표된 것이다.

주주 투표로 승인된 보상급여 패키지가 지난 1월 판결 당시보다 다소 작아진 이유는 테슬라의 주가 하락으로 인해 주가 가치가 더 떨어졌기 때문이다. 테슬라의 주가는 2024년 매출성장이 눈에 띄게 낮아질 것이라는 회사의 경고로 올해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투표는 머스크와 테슬라 이사회가 주주들이 거래를 승인하도록 열렬한 캠페인을 벌인 끝에 승리를 거두었다. 주주들의 투표 결과에 따라 머스크는 보상을 취소한 판사의 판결에 대한 반박의 구실을 만들게 됐다.

머스크는 주주투표 후 X 게시글을 통해 소감을 밝혔다. (이미지=X)

또한 주주들이 직접 투표한 결과이므로 이사회가 투표 전에 주주들이 지불 패키지 및 이사회 구성원과 머스크와의 관계에 대해 적절하게 설명받았다는 머스크의 주장에 힘을 싣게 된다.

테슬라 이사회에 따르면, 이번 급여보상 패키지가 승인되지 않을 경우 머스크가 회사를 떠날 수 있다고 경고했으며, 이후 머스크는 투자자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어쨌든 이사회의 ‘경고’에 따라 투자자들이 결정한 것이기 때문이다.

투표 전 머스크가 자신의 회사중 다른 한 곳에 인공지능 연구를 진행할 것이라는 위협을 가했을 것이라는 추측도 나왔다.

노르웨이 국부펀드, 캘리포니아 주 교사 퇴직 제도 등 유명 주주들은 투표에 앞서 지급에 반대하겠다고 밝혔고, 의결권 자문회사인 글래스 루이스와 의결관 자문사도 머스크의 보상급여 패키지에 반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업계에 따르면, 이번 투표 결과가 머스크가 해당 보상급여를 받는다는 것을 자동으로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테슬라의 항소에 따라, 해당 패키지가 델라웨어 법원에 몇 달동안 묶여 있을 가능성이 크다.

또한 업계는 급여보상 패키지 투표 결과로 인해 추가 분쟁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고 관측하고 있다. 과연 테슬라 이사회가 독립적인 것으로 간주될 수 있는지, 판사의 판결 후에도 해당 패키지가 공정한 것으로 간주될 수 있는지에 대한 논쟁 등 여전히 풀어야할 문제가 많기 때문이다.

또한 투표와 관련된 새로운 소송이 제기될 수도 있으며, 이로 인해 해당 사건이 판사 앞에 다시 회부되면서 장기간의 법적 싸움이 벌어질 가능성도 크다. 특히 주주들이 테슬라의 법적 거주지를 델라웨어에서 텍사스로 옮기는 조치를 승인하면서 잠재적으로 관련 문제를 더욱 복잡하게 만들었다는 지적도 나온다.

테슬라는 앞서 2017년에 머스크의 보상 패키지를 고안해 회사의 특정 수익 및 시장 목표 달성 여부에 따라 CEO가 12가지 스톡옵션을 받을 수 있는 조건을 설정한바 있다. 2018년 주주들은 큰 표차로 이 패키지를 승인했지만, 한 투자자는 이사회가 오해를 불러일으켰으며 패키지가 불공정하다고 주장하며 소송을 제기했다.

테슬라의 주가는 2024년 매출성장이 눈에 띄게 낮아질 것이라는 회사의 경고로 올해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사진=위키피디아)

이에 델라웨어주 법원을 관장하는 캐서린 맥코믹 판사는 “테슬라 이사회가 머스크의 지급액을 결정하는 데 심각한 결함이 있는 절차를 진행했다”고 판결했다. 맥코믹 판사는 이사회가 개인적인 갈등으로 점철돼 있으며, 이혼 변호사 같은 머스크와 가까운 지인들로 꾸려져 있다고 지적했다.

테슬라는 이번 주주 투표를 바탕으로 델라웨어주 법원의 판결에 항소할 가능성이 크다. 머스크의 보상급여 패키지에 대한 법원의 비판에도 불구하고 판사가 거부한 것과 동일한 패키지 거래안을 투표를 통해 내놓았기 때문이다.

머스크는 주주들의 승인 발표후 바로 진행된 연설을 통해 “저는 여러분을 사랑한다는 말로 시작하고 싶다”며 “회사는 곧 놀라운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약속한다”고 소감을 발표했다.

머스크는 “우리는 테슬라의 새로운 장을 여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책을 시작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류정민 기자

znryu@daum.net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마루에서 만난 사람] 조형래 도르 대표 “틱톡을 넘어서는, 게이머를 위한 글로벌 소셜미디어 서비스를 만들고 있습니다”

'DOR.GG'는 정식 버전이 출시된 지난해 8월 이후 3개월 만에 60만명 이상이 들어와 1억개의 플레이 영상을 만들어 공유하는 성과를 올렸다. 현재는 월 40만명의 유저가 들어와 평균 6000만개의 영상을 만들어 공유하는 지표를 보이고 있다. 게임에는 젬병이지만 지표를 들으니 눈이 번쩍 뜨였다. B2C(개인 고객 대상 비즈니스) 사이드에서 분투하는 많은 스타트업들이 그토록 갈망하는 것이 사용자 확보와 꾸준히 충성도를 보이는 액티브 유저 아니던가? 더구나 시작부터 글로벌 서비스로 제공되고 있는 ‘DOR.GG’는 미국, 일본을 비롯해 해외 유저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삼성전자 회심의 ‘갤럭시 링’ 아이폰까지 품었다면 어땠을까?

삼성전자가 선보인 갤럭시 링은 빅테크가 선보인 최초의 스마트 링으로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삼성전자는 올해 갤럭시 언팩행사를 통해 모든 신제품에 앞서 갤럭시 링을 가장 먼저 선보이면서 기업이 헬스케어 부문에 집중하고 있다는 것을 분명히 했다. 그러나 삼성전자가 갤럭시 링을 자사 기기 사용자만 쓸수 있도록 했다는 점에서 애플과 마찬가지로 ‘독점의 길’을 선택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마루에서 만난 사람] 박지혁 와들 대표 “세상에 존재하는, 앞으로 등장할 모든 플랫폼에 적용할 수 있는 대화형 AI 에이전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와들의 가장 최근 소식은 지난해 선보인 대화형 AI 에이전트 ‘젠투’의 기술력을 인정받아 지난달 20억원 규모의 프리A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는 것이었다. 와들은 이 투자금을 활용해 그간 쌓아온 막대한 대화 데이터를 활용, 젠투에 CRM(고객관계관리) 솔루션을 적용하는 개발에 돌입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와 관련 박지혁 와들 대표는 “CRM의 범위 중에서도 대화를 통한 고객의 인게이지먼트를 이끌어내는 것에 집중하고 있다”며 방향성을 설명했다.

세계가 주목하는 삼성전자 55년 창사 이래 최대·최초 ‘무기한 총파업’

삼성전자가 55년 창사 이래 최대·최초 무기한 총파업이라는 위기의 상황을 맞이했다. 외신은 이번 삼성전자 노조의 노동운동이 최근 근로 조건을 놓고 노동자들과 긴장된 대립을 벌여온 주요 기술 다국적 기업들의 노조 활동이 새롭게 떠오르는 가운데 나온 것으로 더욱 주목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