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의회, 빅테크 기업 '데이터 라벨러' 근무조건 조사

This week, as tech executives appear before Congress to discuss potential AI regulations, they are also being questioned about the working conditions of the data labelers who make technologies like ChatGPT, Bard, and Bing possible. US lawmakers are probing nine tech giants, including Microsoft, OpenAI, Anthropic, Meta, Alphabet, Amazon, Inflection AI, Scale AI, and IBM, about the conditions of data labelers. These labelers are responsible for labeling training data and rating chatbot responses to ensure AI systems are safe and reliable. Often, these labelers work under harsh conditions, having to label images involving sexual abuse, hate speech, and violence for the safety of ChatGPT. The data labeling market reached $800 million last year and is projected to grow to $3.6 billion by the end of 2027.

이번 주 IT 분야의 주요 경영진들이 미국 의회에 출석하여 AI 규제에 관한 논의를 진행하면서, 챗GPT, 바드, 빙 등의 기술을 가능하게 하는 데 필요한 데이터 라벨러들의 근무 조건에 대한 질문도 받고 있다. 미국 의회는 마이크로소프트, 오픈AI, 앤스로픽, 메타, 알파벳, 아마존, 인플렉션AI, 스케일AI, IBM 등 9개의 테크기업의 데이터 라벨러들의 근무 조건을 조사하고 있다. 데이터 라벨러들은 AI 시스템이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도록 훈련 데이터를 라벨링하고 챗봇 응답을 평가하는 업무를 담당한다. 이러한 라벨러들은 종종 열악한 근무 조건 하에서 일하며, 챗GPT를 더 안전하게 만들기 위해 성폭력, 혐오 발언, 폭력 등의 이미지를 라벨링해야 한다. 데이터 라벨링 시장은 지난해 8억 달러에 달하며, 2027년까지 36억 달러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Microsoft, Google, and OpenAI are getting questioned about their AI "data labelers"

앨리스

ai@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기자 취재자료까지 요구하는 오픈AI... 뉴욕타임스 "법적 선 넘었다"

The New York Times is asking a federal judge to deny OpenAI's request for reporters' source materials. This is part...

전직 미국 합참의장, "미군, 10년 내 병력 3분의 1이 로봇 군인으로"

Former Joint Chiefs Chairman Gen. Mark Milley predicted that robots and smart machines could comprise up to one-third of the U.S. military within 10-15 years.

애플과 EU, 장기간 논란이 된 모바일 결제 조사 해결

The European Union (EU) announced that it had resolved its long-running investigation into competition issues with Apple in the mobile payments market.

포드, 30년 만에 4도어 전기차로 '카프리' 부활

Ford revived its classic model, the Capri, after 30 years. However, the Capri introduced this time is completely different from the two-door pony-style fastback first released in 1968.